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날개 본문

마음의 여정

날개

larinari 2018.07.12 17:55



어떤 일에 찬사를 받을 때 좋아지는 기분에 연연하지만,

나를 알아주는 사람으로 살아갈 힘을 얻지만,

나를 자라게 하는 늘 그 반대 지점에 있다.


남편과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문득 나간 말이다.


나는 결백하다고 주장할 뜻을 가지면 아프고 화나지만 

나의 부족함을 인정하고 돌아보려 하면 아프지만 자유로워져


남편에게 한 말이 아니라 내가 들어야 할 말이었던가.

되새기고 있다.


아프던 겨드랑이 밑이 간지러워져 날개가 돋아나

아프지만 자유로워지는 시간이 올 것이다.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개  (0) 2018.07.12
살아있다는 것  (0) 2018.07.06
나리는 나리가 되어라  (0) 2018.07.01
주강야독  (0) 2018.06.10
읽는 것이 일이 된다  (0) 2018.05.06
교회 집 딸  (0) 2018.02.06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