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PPong 다방, PPong 커피 본문

Cafe Nouwen

PPong 다방, PPong 커피

larinari 2012.05.15 16:46




악!
커피가 웃어요.
아무 짓도 안했는데 혼자 웃고 있어요.

올해 첫 마약커피를 타서 마시려는데
"어, 엄마 이 쪽에 와서 커피 좀 봐바"
현승이가 발견한 마약커피의 므흣한 미소.

어떤 애들이랑 '마약커피 이름 한 번 잘 지었다'며 농담 따먹기 하다가
나중에 카페하면 계절메뉴로 꼭 넣기로 했어요.
마약커피, 또는 뽕커피! ㅎㅎㅎㅎ

나는 나는....

뽕다방 정마담.

아우, 느낌있다.

얼굴에 점 하나 찍고 새빨간 립스틱에 껌 좀 씹어줘야게씜다.
(동그란 쟁반과 보자기는 어딨더라?)




작년 재작년 여름, 주일마다 마약커피 엄청난 양을 타곤 했었는데...

그립지?
그립니?
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귀여운 척 웃음짓던 마약커피.
자기보다 100개 더 귀여운 현승느님 등장하자 미소가 흐려져요.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Cafe Nouw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핸드드립 예수님  (2) 2012.08.14
얼음과 커피(by 털보님)  (5) 2012.06.15
PPong 다방, PPong 커피  (9) 2012.05.15
햇살 커피  (2) 2012.02.27
일상 속 커피  (12) 2012.02.23
생두 단상  (0) 2012.02.07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