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얼음과 커피(by 털보님) 본문

Cafe Nouwen

얼음과 커피(by 털보님)

larinari 2012.06.15 09:57

 

Photo by Kim Dong Won
2012년 6월 13일 서울 합정동에서


얼음과 커피가 만나 얼음 커피가 된다.
싸늘하고 투명한 표정,
반듯하게 각진 사각의 얼굴,
시간이 지나면 완고한 각을 풀고 시원하게 녹아드는 그 유연함,
입에 하나 물면
적어도 입속에서만큼은 여름을 곧바로 물리치는 그 즉각적 위력,
깨물어서 잘게 부수면
사탕도 아니면서 사탕보다 더 빠르게 녹아드는 그 속도감,
얼음은 매력적이긴 했다.
그래서 둘의 만남은 항상 커피의 기다림으로 이루어졌다.
커피는 기다렸다.
커피의 기다림은 하얀 김으로 솟아올라 바깥을 기웃거리며
얼음이 언제 오는지 목을 빼게 하곤 했다.
혹자는 커피의 기다림을
진한 갈색 향기의 기다림이라고 노래하기도 했다.
그 기다림은 대개 봉지에 털어낸 건조한 가루를
뜨거운 물에 녹이면서 시작되었다.
기다리는 가슴은 뜨거웠다.
그 뜨거운 가슴의 체온을 모두 내주며 얼음을 받아들일 때
드디어 우리는 그 자리에서 얼음 커피를 만날 수 있었다.
그러나 어느 날 불현듯 방문한 합정동의 어느 가정집에서
전혀 다른 얼음 커피를 만났다.
그날 지금까지 내가 알고 있던 그 둘의 관계가 정반대로 뒤집혔다.

기다림은 이제 커피가 아니라 얼음의 몫이었다.
얼음들은 컵에 담겨, 혹은 커피가 오는 길목에 모여 커피를 기다렸다.
커피는 마치 강림하듯 얼음의 머리맡으로 와서
그 향기로 일단 커피에 대한 얼음의 갈증을 달래주었다.
뜨거운 물이 한 방울 두 방울 마치 씨앗처럼 커피 가루 위에 심어졌고
그 뒤에 발아를 도와줄 비처럼 뜨거운 물이 커피의 밭에 뿌려졌다.
그리고 나서 조금 더 기다림의 시간을 보내고 나면
드디어 축복처럼 커피가 내려왔다.
가장 뜨거운 가슴으로 가장 낮은 온도의 얼음 세상으로 내려와
얼음과 체온을 맞추어주는 구원의 커피였다.
얼음이 기다릴 수밖에 없는 커피였다.
커피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내 습성을 아는 주인이
좀 연하게 해줄까를 물었지만 나는 그냥 마시겠다고 했다.
내가 생전 처음 마셔보는 얼음 커피였다.
항상 커피의 기다림과 얼음의 강림으로 만났던 얼음 커피를
합정동의 아는 집에 놀러갔다가 얼음의 기다림과 커피의 강림으로 만났다.
그 집이 왜 그렇게 커피에 집착을 하는지
다소 이해가 가지 않는 측면도 있었는데 이제는 좀 알겠다.
그 집에선 내가 알고 있던 세상이 정반대로 뒤집어져 있었다.
그 세상에선 커피를 만난 컵 속에서 얼음이 꽃잎처럼 떠 있었다.

커피를 좋아하지 않는 나도 그 뒤집혀서 온 세상에선
커피를 정말 맛있게 마실 수 있었다.
때로 커피는 사람에 따라 좋고 싫고가 갈리는 기호식품이 아니라
어떤 가슴 벅찬 만남의 다른 이름이기도 했다.



 

 

Photo by Kim Dong Won
2012년 6월 13일 서울 합정동에서

 

 

 

'Cafe Nouw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융드립  (5) 2013.02.19
핸드드립 예수님  (2) 2012.08.14
얼음과 커피(by 털보님)  (5) 2012.06.15
PPong 다방, PPong 커피  (9) 2012.05.15
햇살 커피  (2) 2012.02.27
일상 속 커피  (12) 2012.02.23
5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6.15 10:08 신고 의식성찰을 위한 손일기를 쓰면서 나도 모르던, 의식하지 못했던 무의식의 열망이 순간적으로 건져올려질 때가 있습니다. 일기쓰기를 멈출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지요.
    오늘 김동원선생님께서 올리신 사진과 글을 보면서 제 마음 깊은 곳에 있지만 어떤 이유에서든 꺼내놓지 못했던 것이 언어로 낚여 올려졌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 이상의 말을 뱀의 발이 될 듯 하니.... 여기까지.

    원문은 요기! → http://blog.kdongwon.com/2554
  • 프로필사진 조카 2012.06.15 13:11 신고 지금 점심에 느끼한 스파게티 먹고 들어왔고..
    몽롱한 멘탈 상태를 깨우기 위해 커피가 필요한 시점인디,
    고모의 얼음커피 사진은 정말이지 엉엉

    근데, 꽃무늬 분홍셔츠의 주인공은 고모?!
    이쁘네요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6.16 13:38 신고 고모고.
    채윤이랑 커플티야.^^
    잘 놔뒀다 두 개 세트로 넘길까?
    몇 년 후 성은이랑 입을래? ㅎㅎ
  • 프로필사진 mary 2012.06.15 14:49 신고 저옆집에선 어느 날~씬한 소녀가 꽃무늬 티를 입고 있던데. 커플티?ㅎㅎ
    아이스커피.. 아니 얼음커피는 이렇게 내리는거였군.
    커피잔이 시원해 보이는 것이 커피맛을 배가 시킬것 같애.
    난 요즘 별일없이 띰띰하게 살고 있다우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2.06.16 13:42 신고 띰띰하실 땐 얼음 커피 한 잔이 딱인데... ㅎㅎ
    며느리로 사시는 것이 어떠신지 좀 뭐랄까 마음이 좀 계속 쫌 쓰이고 쫌 ... 그러고 있었어요. 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