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외길 11년 본문

그리고 또 일상

외길 11년

larinari 2018. 3. 31. 08:46



포인트 모아 현금처럼 쓰고,

흩어진 포인트 모아서 한 방에 제대로 쓰고,

이벤트 응모하여 공짜 여행, 선물 받아 누리고,

시간 맞춰 앉아 클릭클릭 하여 저가 항공권 잡는 거.


이런 거 아주 못 하는 거.

주유를 하며, 장을 보며, 뭔가 계속 적립하고 있긴 하지만 이걸 언제 써먹는 지도 모르는 거.

이런 거 알뜰쌀뜰 챙기고 누리는 사람들 부럽지만 나는 틀렸으니, 여러분 많이 누리세요.


헌데 내게도 이런 일이 생겼답니다. 

응모한 기억조차 없는데, 누구에게 왜 주는지도 모르겠는데 티스토리에서 선물을 받았습니다.

뭐가 당첨이 되었다며 예쁜 노트, TISTORY 새겨진 볼펜(이 볼펜은 심지어 원래 좋아하는 펜), 스티커가 왔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거 생활 11년.

브런치니 뭐니 새 아파트들이 떴다 사라지고 떴다 사라지는 세월 동안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에 콕 박혀 죽순이로 살았습니다.

좋아서 쓰고, 괴로워서 쓰고, 자랑하고자 쓰고, 위로 받고자 쓴 세월이 11년.

싸이 클럽 시절까지 합하면 더 긴 세월이겠군요.


그 사이 블로그에서 잉태되어 나온 책인 여섯 권.

글을 쓰기 참 잘했습니다.

나를 위해 한 가장 잘한 일이 글쓰기입니다.

손일기 37년, 인터넷 글쓰기 15년, 블로그 활동 11년.


애써 계산하며 쌓은 포인트는 아니지만 그 포인트로 얻은 선물이라 해두겠습니다.

티스토리, 고마워요!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녁의 기도 : 체험, 성찰.... 그리고  (0) 2018.10.17
망원시장 홍옥  (0) 2018.09.22
외길 11년  (2) 2018.03.31
두고 온 동네들  (2) 2017.08.20
선물입니다  (4) 2017.03.22
다녀오겠습니다  (2) 2016.07.03
2 Comments
  • 프로필사진 mary 2018.04.02 10:56 와우! 이것도 걍 지나갈 수 없는 포스팅. 내 그 11년의 산증인 아닙니까!
    티스토리, 정신실 만세! 우리집에도 저런 선물 올 만한데..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8.04.04 09:25 신고 산 증인이심은 말 할 것도 없고.
    때마다 온라인 오프라인으로 한결 같은 지지와 격려를 주신 VVIP 고객님이시죠. 진심 감사 드려요!
    저도 이거 받으면서 '일일일포' 하시는 iami님이 더 자격이 있겠다 생각했지요. 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