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 목이버섯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설마, 처음 알았을까. 처음 보았다. 아니, 정말 처음 안 것 같다. 직접 체험해야 진짜 아는 것이라면, 처음 안 것이 맞다. 점심으로 간단 파스타 만들고 있는데, 택배가 하나 와서 열었는데... 오오, 버섯의 향연 실하고 싱싱한 버섯의 외모에 그냥 반해버렸다. 그중 채윤이가 특히 반긴 건, "목이버섯이야? 나 목이버섯 좋아하는데!" (우리 채윤이가 안 좋아하는 식재료가 있긴 하고?) 그냥 먹어도 될 것 같은 느낌의 탱글탱글한 목이버섯이었다. 아닌 게 아니라 검색해보니 숙회로도 먹는다고. 숙, 익힐 숙인데... 어쩐지 그냥 먹어도 될 것 같아서 깨끗이 씻어서 입어 넣어 보았다. 와아, 신세계구나! 현대도, AK도, 롯데도 아니고 신세계야! 몇 쪽을 꺼내서 완성되어가는 파스타에 넣어 맛있게 먹었다.

 

저녁엔 '대패삼겹살 명란마요 덮밥'을 했는데, 덮는 재료로 함께 써보고. 양념구이 대패삼겹살과 모양이 비슷하다. 상 차리고 사진 찍으려는데 주방 창 쪽으로 넘어가는 햇살이 직진으로 꽂혀 조명을 쏘아주었다. 생 목이버섯의 위엄이구나. 넘어가던 해도 인사를 하고 가는구나!

  

경이로운 마음, 감사한 마음으로 먹는다.

경이와 감사로 먹는 것은 그대로 기도, 식사 기도.

아름다운 식물을 키운 어느 농부의 손에 복을,

김종필이 뭐라고 정성스레 보내주신 손길에 복을!

내려주세요, 주님.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신 후유증 육전으로 달래기  (0) 2021.10.03
추석 국수  (0) 2021.10.03
생 목이버섯의 위엄  (0) 2021.09.13
라이스페이퍼 떡볶이  (0) 2021.09.04
비가 오는 날에  (0) 2021.08.22
감자밥 멕이기  (0) 2021.08.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