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던 길이야?

이런 길 원했어?

원하던 길이야?

 

세 번을 물었다. 한 번도 제대로 대답하지 못했다. 자작나무들이 섰는 길을 지나며 한 번, 좁은 오솔길에서 다시 한 번, 산을 내려와서 한 번, 그렇게 세 번을 물었다. "이 정도면 까다로운 정신실이 만족했겠지" 세 번 다 남편 딴에는 흡족한 마음이었을 것이다. 가만 생각해 보니 답이 있을 수 없다. '원하던 길'이 애초 있었던가.

 

오늘은 뭐 하고 싶어? 

음, 숲을 조금 걷다가 카페 가서 원고를 쓸까?

 

이게 전부였다. 숲과 카페를 함께 엮었으니까, 식물원 같은 곳을 상상했던 것 같다. 걷고도 싶고, 원고도 써야 하니까. 조금 걷고 원고는 많이 쓰는 그림을 그리면서. 조금 걸었는데 몸은 많이 가벼워지고, 잠깐 앉아서 썼는데 원고는 완성을 해버리는 그런 상상을 했던 것 같기도. 폭풍 검색을 하더니 집 근처 걷기 좋은 숲을 찾아냈고, 언제나처럼 지도를 보며 요기조기 이끌었다. 남편은 늘 선택해 놓고 욕먹을 가능성을 생각하는 것 같다. 내 안에서 언제든 눌리길 기다리는 불평불만 버튼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길이 아니었다, 내가 걷는다고 했지 등산한다 했냐, 그늘이라고 하지 않았냐, 한 시간만 걸을 거였는데 지금 시간이 어떻게 된 거냐... 충만히 장착되어 있다.

 

원하던 길이야?

 

물을 때는 아마 '이 정도면 괜찮다' 싶을 때일 것이다. 자신도 만족스럽다는 뜻이다. 그러니까 자신이 원했던 그 길이라는 뜻이다. 걸으면서 나도 가만히 내게 물었다. 원했던 길인가? 원했던 길은 늘 막연하다. 대충 좋을 것이라는 불성실한 상상, 좋아야 한다는 환상을 섞어 그리게 된다. 그리고 기분에 따라 원했던 길이다, 아니다,를 정해버린다. 물론 여기서 끝나지 않고 기분이 좋지 않다면 '남(편) 탓' 하기까지 가야 풀코스다. 산에서 내려와서 주차한 곳까지 땡볕을 걷는 게 고역이었는데, 그 길 중간에 해바라기가 저렇게 그림처럼 피어 있었다. 두어 시간 걸었던 산길의 기억이 싹 지워졌다. 환하게 피어난 해바라기 한 송이로 남은 길이 되었다.

 

원하던 길이야?

열흘 넘게 이 말이 가슴에서 울리고 있다.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bbath diary 35:원하던 길  (2) 2021.09.23
22년 걸렸다  (6) 2021.09.03
갖추고 산다  (0) 2021.08.26
기쁨  (2) 2021.08.12
Sabbath diary 34 : 숲며들다  (0) 2021.06.23
  (2) 2021.05.19
  1. BlogIcon 겨자씨한알의꿈 2021.09.23 16:11 신고

    글마다 분류된곳에 들어간다는걸 오늘 알았네요. 신실선생님의 속마음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도 모른채 괜히 이글에는 눈물이 고이네요.

    • BlogIcon larinari 2021.09.27 07:53 신고

      '눈물이 고였다'는 말씀에 제 마음이 다시 울컥....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