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학교에서 쌤한테 전화 올 수도 있어.❞

 

기말고사 마지막 날, 시험 치고 온 현승이가 말했다.

한강 작가의 소년이 온다⟫를 읽고 쓰는 에세이가 시험 문제였는데.

(일반 고등학교 아님)

답안을 쓰는데 분노의 볼펜질이 되었다고.

전투적으로 쓰고 있으니까 감독 쌤이 오셔서

"답안지 더 줘?" 먼저 물어보실 정도였다고.

결국 다 쓰고 마지막에 '전두환 개새끼'라고 써버렸단다.

그래서 쌤이 엄마한테 전화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일단 쓰고 두 줄 그었으니까,

쌤이 뭐라고 하면 "아, 지웠는데 용케 보셨네요." 

하면 된단다.

어쩌면 쌤도 좋아하실 수도 있다며...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3의 말  (2) 2022.04.16
구미도서관 고덕도서관  (2) 2022.03.25
답안지  (0) 2021.12.09
누나 효과  (0) 2021.08.28
걷기와 생애 발달  (2) 2021.08.19
창의성 남용  (0) 2021.08.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