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란다 앞 거대한 십자가가 씬 스틸러다.

어스름한 새벽 하늘의 신비감도,

파란 하늘 뭉개구름의 청명함도,

펑펑 쏟아지는 눈을 보고 달려드는 아이 같은 마음도...

십자가, 오직 십자가로 향하게 하는...

아무 날씨 아무 풍경을 담아도 십자가, 오직 십자가.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못 볼  (2) 2022.01.18
갈 때 마음 올 때 마음  (0) 2022.01.04
모든 날씨 씬 스틸러  (0) 2021.12.19
어느새 날아든 어느 새  (0) 2021.12.07
어느 새  (3) 2021.12.07
예기치 않은 기쁨  (2) 2021.11.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