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추 참 좋아하는데

지난 주에 '닭한마리' 하면서 고기랑 같이 먹는 용도로 부추 한 단을 샀는데

먹어도 먹어도 반은 남아서 난감한데

볶음밥에도 넣고, 제육덮밥 토핑으로도 올리고 그러는데

아직도 한 주먹이 남아 있는데

현승이는 반찬에 부추만 보며 으으으으으 하는데


마침 비가 오는데

하루 종일 집에 있는데

수험생 채윤이가 들어와 먹을 것을 찾는데

냉장고에는 부추 밖에 없는데

에라, 그냥 밀가루 반죽에 부추 때려넣고 부추전을 부치는데

애들이 냄새 좋다고 난리 부르스를 추는데


막상 전을 보더니 오징어 없다고 타박을 하는데

일단 한 번 잡솨봐, 꼬셔 봤는데

일단 한 입 처드시더니 맛있다며 막 드시는데

한 장 부치고, 두 장 부치고, 세 장까지 부쳤는데

아, 막 기분이 좋고 그러는데

나는 이렇게 즉흥적으로 폭발하는 창의성 참 좋아하는데


여름 피정 마지막 날 혼자 시간 보내려 간 남편에게 인증샷 찍어 보냈는데

맛있겠다고 유혹을 막 받는데

남편 페북까지 침투해서 부추전 사진 올리는데

오랜만에 개그감각 살아나 성경개그 혼자 던지고 좋아서 킥킥거리는데


난 이런 게 왜 이렇게 재밌지?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존재론적 싸움  (0) 2018.09.27
전복장 성공적  (2) 2018.09.24
사롸있다는 것  (6) 2018.09.03
명란 고사리 파스타  (2) 2018.06.11
마늘쫑 명란 파스타  (0) 2018.06.03
가서 전하라  (0) 2018.02.15
  1. mary 2018.09.04 12:10

    구구절절 빵빵 터지는데, 오징어 없어도 색깔은 쥑이는데,
    나두 이런 개그 막 하고싶은데, 까르르르 웃고 가는데, 바깥 날씨는 막 화창한데.
    정신실 사롸있네!

    • BlogIcon larinari 2018.09.09 09:54 신고

      감사합니다. 이 댓글 하나로, 저를 다시 살리셨습니다. 더욱 정진하겠습니다. ㅎㅎ

  2. BlogIcon letter79 2018.09.14 09:57 신고

    들렀다가 개그감각에 저도 꿈틀꿈틀 웃다가 갑니다. 저도 갑자기 개그감각이 살아나는그런 순간 저는 그런 순간이 저를 살게 해요 ㅋㅋㅋ
    이 글은 라임도 딱딲 .... 하는데로 끝나고 ㅋㅋㅋ
    다시 열심히 블로깅해야지 하면서...

    • BlogIcon larinari 2018.09.17 12:44 신고

      농담 따먹기 댓글 놀이가 제일 재밌는데, 요즘 그걸 못하네요. 지선 샘하고 잘 통하는데....... ㅎㅎ

  3. 효정 2018.11.06 20:25

    오랜만에 들렀다가 빵터지고 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