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라는 생선이다.
어렸을 적에 거의 유일하게 먹었던 생선이다.
아버지가 비린내를 싫어해서 도통 밥상에 생선이 올라오질 않았는데
박대는 비린내 없는 생선이라(고 엄마 아버지가 그랬다) 선택받은 거였다.
꾸들꾸뜰 말린 걸 연탄불에 굽기도 하고, 조림도 했다.
아버지가 참 맛있게 드셨고 동생과 나도 덩달아 싸우면서 맛있게 먹었었다.

박대를 잊고 지냈다.
어릴 적 먹던 박대는 도대체 왜 싹 사라졌을까? 한 두 번 생각했던 것도 같다.

어느 해 시부님과 안면도 여행을 갔다가 좌판에 놓인 박대를 보았다.
'꺅, 이거!!!!!!! 저 어릴 적 먹던 생선이예요!!!'
이게 싹 사라진 것이 아니라 내가 살던 서해, 서천 인근에서 많이 잡히던 것이고,
서울 사람들은 잘 모르는 생선이었더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다. 
며느리 추억 돋아서 완전 흥분하니까 어머님이 박대를 사셨었다.
그때 이후로 가끔 서해 쪽에 놀러 갈 일이 있으면 사다 먹기도 했었다.

어제 어머님이 전화를 하셔서,
에미가 좋아하는 그거 뭐냐. 그거 생선.....
박대가 들어왔다며 갖다 먹으라고 하셨다.
어머님은 몇 년 전 안면도의 어시장에서 박대하고 처음 안면을 트셨고,
나의 '꺅' 이후로 '박대=채윤이 에미'라는 공식을 가지게 되셨다.
그 전까지 어머니는 박대라는 존재를 모르셨다고 한다.
어머니가 박대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박대는 어머니께 와서 생선이 되었다.

그렇게 오늘 박대가 내 손에 왔고,
현승이는 '납작한 생선'이라며 좋아하고 맛있게 먹는다. 

사실 저 납작한 생선 박대는 교회 아래 꽃밭이 있는 목사관,
거기서 익살꾼 남매가 늙은 엄마 아버지를 웃기면서 살던,
네 식구가 함께 하던 그리운 밥상의 메타포이다.
루시드폴의 고등어처럼.
박대는 내게 그냥 박대가 아니다.

그런 박대가 우리 어머니에겐 듣보잡 생선이었으나
어느 날 나의 '꺆'에 어머니 또한 박대와 연루되신 것이다.
인생이란, 만남이란 그런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연루된 관계란 쉽게 왈가왈부할 수 없는 것이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60평생 알지도 못해던 생선이 어머니 삶에 의미가 되었다는 것은 말이다.

내게 연루된 모든 관계를 좀 더 겸허하게 바라봐야지 싶다.
저 이름조차 우스운 박대가 내게 이렇듯 엄청난 의미인 것처럼
사람 사람마다 내가 알지 못하는 엄청한 이야기를 뒤로 하고 살아왔을 것이다.
그리고 어느 순간 우리는 서로에게 연루되었다.
그래서 그 사람의 의미가 내게 와 또 다른 의미로 존재한다.
'에미가 좋아하는 그 생선' 정도가 된다해도, 이것은 정말 엄청난 삶의 신비 아닌가.


(심지어 생면부지의 박대기 기자도 내게 와 눈사람이 되지 않았는가! 읭?)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오물 뻬찀  (2) 2014.01.28
계란이 있는 떡볶이 풍경  (0) 2013.11.23
박대(기 기자 아니고)  (10) 2013.11.20
깊이 없는 음식에 대하여  (2) 2013.11.16
음식적 저력에 대하여  (6) 2013.11.15
샤이니 컴백 덮밥  (4) 2013.10.11
  1. 민맘 2013.11.21 08:48

    박대? 근데 서대와 다른 생선이야?? 난 결혼후에 삼천포쪽에서 나는 서대와 연루되었는데~^^모양이 똑같은 거같애.

  2. BlogIcon larinari 2013.11.21 08:59 신고

    서대도 있어!ㅎㅎㅎ
    언젠가 엄마한테 박대라고 하며 가져갔더니
    "이건 서대여" 하대.
    내가 보기엔 똑같더만.

    그러고보면 결혼을 통해 모든 사람이 새로운 먹을거리와 연루된다.

  3. iami 2013.11.21 09:23

    박대건, 서대건 연루되건 포섭되건 각인되건 상관 없이
    그저 한 마리 들고 뜯고 싶어집니다.^^(김대건은 안 되겄죠!)
    서대는 여수에 잘 구워주는 집이 있어 먹어본 적이 있는데,
    담백한 느낌으로 기억됩니다.

    • BlogIcon larinari 2013.11.22 11:44 신고

      김용건까진 되는데 김대건 신부님은 좀 지켜드리죠.ㅎㅎㅎ
      그나저나 요즘 식사는 어떻게 잘 하고 계시나요?^^
      백조현대 살았더라면 박대 몇 마리 얼른 갖다 드리면 좋겠어요.

  4. 신의피리 2013.11.21 09:36

    짜장면으로 저녁을 떼운 후, 늦은 밤 퇴근한 집에서 나는 냄새의 정체가 저것이었구만.
    난 문전박대 당한 기분.

    • BlogIcon larinari 2013.11.22 11:44 신고

      우리 셋이 뭘 먹고 사는지
      제대로 안다면
      제대로 문전박대 당한 느낌일걸!!

  5. 아우 2013.11.22 23:45

    이거이 서대랑 사촌인가? 서대랑 씽크로율 100프론데...
    여수출신 울아부지 덕에 서대를 즐겨먹어온 일인. 정말 군침돈다.
    언니, 정말 잘 구웠다. 색깔 쥑임!

    • BlogIcon larinari 2013.11.23 20:18 신고

      내가 검색했잖아.ㅎㅎ
      서대는 여수 쪽에서 나는 건데,
      박대보다 훨씬 큰 게 많대.
      나도 사진보니까 딱 알겠어.
      머리쪽이 더 둥그스름하더라고.
      박대는 우리 시골 근처,
      서천 장항 군산 이쪽에서 잡히고.

  6. 의미는 사랑안에서 새록 새록 자라는 거죠.
    아.. 좋아라 ^^ ㅎㅎ

    • BlogIcon larinari 2014.01.23 08:46 신고

      사랑으로 경계가 허물어지고 자연스럽게 물들어간다는 의미도 있구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