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이현주 목사의 꿈 일기 본문

인간의 얼굴을 가진 리뷰

이현주 목사의 꿈 일기

larinari 2014. 4. 8. 22:31

 


에니어그램 강의를 하거나 상담을 하면서 가끔 정말 완고한 자아의 소유자를 만납니다. 자신의 그림자를 보지 않기 위해 주변의 모든 사람을 환자 또는 악마로 만드는 사람들. 그래서 스캇펙 박사가 <거짓의 사람들>을 쓸 수밖에 없었겠구나. 싶기도 합니다. 오랜 세월 상담을 하면서 별의별 사람을 다 만나보셨겠지요. 바위처럼 완고한 영혼을 만나며 고뇌한 흔적이 책 곳곳에 붇어납니다. 결국, 그 사람들을 '속이는 자(누구보다 자기 자신을 먼저 속이겠지요)'들의 이야기가  <거짓을 사람들>일 것입니다.


이런 유의 사람들이 몹시 불편합니다. 너 자신을 좀 객관적으로 보라고 찔러주고 싶지만 찌른다고 찔리지 않을 것을 알기 때문에 속을 부글거리며 바라만봅니다 . 그.런. 데. 내 안의 어떤 목소리가 오늘 말해주었습니다. "자아가 강하기로 치면, 완고하기로 치면 너도 만만치 않아. 글과 강의로 그럴듯한 말을 내놓지만 그 뒤에 숨어서는 누구보다 더 교묘하게 완고해. 너가 옳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너의 그림자를 숨기기 위해 다른 사람 찐따로 만들려 애쓰는 걸 보라고" 


그 목소리의 주인공은 '꿈'입니다. 그리고 꿈의 목소리는 솔로가 아니고 불협화음 같은 전혀 다른 목소리의 듀엣입니다. 똑같은 꿈이 이렇게 다른 이야기도 들려주니까요. "휘둘리지 않는 중심의 힘이 있네!" 라고요. 이 목소리 역시 받아들이며 감사합니다. 오래도록 기도해왔습니다. 내면의 가벼움에 대해서요. 어제 만난 어떤 분이 헤어지고 난 다음 메시지를 보내왔는데 '확고한 신념 속에 유연한 사모님'이라고 불러주었습니다. 그런 사람이 되고 싶었지요. 그렇게 보이고 싶어서 무던히 애를 쓰며 살지요.  기분이 좋았습니다.


같은 꿈이 상반된 두 목소리를 들려줍니다. '완고한 자아/휘둘리지 않는 중심을 가진 자아' 둘 다 나라고 생각합니다.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아서 이렇게 반대색깔을 가진 나와 내가 격돌하고, 싸우고, 화해하고, 토론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내면은 가장 치열한 전쟁터입니다. 전쟁 중인 내면을 끌어안고 용케도 평온한듯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게 다 은총입니다. 도대체 무슨 꿈이냐고 물으신다면 안 아르켜주~우지. 라고 말하겠습니다. 


이현주 목사님은 우리 부부에게 특별한 분입니다. 얼굴 한 번 뵌 적이 없는 중매쟁이니까요. 아니 어떻게 얼굴도 모르는 사이에 중매를 하느냐고 물으신다면 '안 아르켜주~우지, 궁금하면 <와우결혼> 사 보시든지'라고 말하겠습니다. 여하튼 20대 때 이현주 목사님의 책을 읽고 총 맞은 것처럼 충격을 받고 신앙의 새로운 눈이 떠졌었습니다. 그리고 이분의 책이 출간되는 족족 읽었드랬죠. 한동안 뜸했었어요. 아주 오랜만에 다시 만납니다. <이현주 목사의 꿈 일기> 그동안 어디 가셨었나 했더니 제가 이 즈음 이러고 있을 줄 미리 알고, 이런 책을 써놓고 계셨군요. 흥미진진합니다.

 

 


'인간의 얼굴을 가진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래리 크랩 <에덴 남녀>  (2) 2014.06.27
인사이드 신실  (8) 2014.04.12
이현주 목사의 꿈 일기  (5) 2014.04.08
영혼을 세우는 관계의 공동체  (4) 2014.01.13
래리 크랩, 여기는 안전합니다  (4) 2013.11.24
비판은 '예술'이다  (2) 2013.11.18
5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amie 2014.04.10 11:23 신고 그럼 꿈풀이 한판?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4.04.12 17:08 신고 원한다면! :)
  • 프로필사진 BlogIcon bwanart 금관석 2014.04.10 11:31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아~ 글을 읽다보니 시인과 촌장이 부른 가시나무가 들리는 것 같아요. 전쟁중인 내면을 끌어안고 용케도 평온한듯 살고 있네요. 어떤이들은 가시나무도 산에 살 권리가 있다고 하더라구요 ㅎㅎ 가시 자체가 최선의 방어책이고 소심한 배려라고 해야 하나요. ㅎㅎ

    larinari님 글은 참 부드럽고 곱네요. 그리고 사..사모님이셨군요. ㄷㄷㄷ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4.04.12 17:13 신고 예, 제가 어쩌다보니 사....사모예요. ^^
    최선의 방어로서의 공격, 그런 의미의 가시가 와닿는 말씀이네요.
    맞아요. 까칠하고, 공격적이고, 날카로운 말과 행동 이면에는 상처받을까 두려워 먼저 찌르는 그림자가 있는 것 같아요.
    제가 그렇고, 자유롭게 관계맺지 못하는 섞이지 못하는 많은 이들이 그런 것 같아요.
    가시나무가 가시나무를 품을 수 있을까? 그러다 둘 다 피흘리며 쓰러지는 것은 아닐까? 이런 생각을 오늘 아침에 했어요.

    댓글 감사드려요.^^
  • 프로필사진 삼지니 2019.01.28 01:54 몽중몽을 꾸고난 뒤 힘이 쫙 빠지고 긴장된 느낌이 저를 휘몰아쳤어요. 꿈자리가 늘 화려하고 뒤숭숭해서 꿈을 해석 또는 해몽하고 싶기도 했어요.
    그런데 그 작업이 늘 귀찮다는 생각도 했는데..
    몽중몽 이후에 기록을 남겨야겠다 싶어서 차곡츠곡 기록으로 남긴답니다. 암튼 이 글이 생각나서
    '이현주 목사님 꿈일기' 를 대출해서 읽어봤어요.
    음.. 근데 일기 제목들은 콕콕 와박히는데 문체 탓인지 내용이 그닥 수월하진 않은 거 같아요 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