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밥하는 아내, 신문 보는 남편 본문

밥하는 아내, 신문 보는 남편

larinari 2013.08.13 09:41


 

오늘 아침도 방학이라고 시간차 기상을 하는 아이들까지 다 먹이고 나니 이 시간.
밥하기의 즐거움,
밥하기의 지겨움,
밥하기의 얄미움,
밥하기의 억울함,

같은 것들을 썼습니다.
오랜만에 일상애 기고.


http://www.crosslow.com/news/articleView.html?idxno=1421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모태 바리새인'의 회심  (2) 2013.09.30
나의 성소, 싱크대 앞  (2) 2013.09.13
밥하는 아내, 신문 보는 남편  (2) 2013.08.13
사춘기, 사추기  (4) 2013.06.14
너 정말 그대로다, 하나도 안 변했어  (0) 2013.05.29
5월 5일과 8일, 둘 사이에 끼었으니  (0) 2013.05.09
2 Comments
댓글쓰기 폼
Prev 1 2 3 4 5 6 7 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