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최병성이 띄우는 생명과 평화의 편지( http://blog.daum.net/cbs5012)


김종필씨는 나의 사과나무, 나는 그의 나리꽃입니다.
예전 연애할 적에 아가서에 나오는 이것으로 서로를 부르면서 편지를 주고 받았었지요.
영월 동강 지킴이 최병성 목사님의 블로그에 나리꽃에 맺힌 이슬방울 사진이 올라와 있어서 가져왔네요.

어제는 저의 사과나무께서 수요예배 설교를 하시는 날이었습니다.
설교하는 당사자보다 제가 더 긴장을 했었는지 수요예배를 마치고 집에 돌아와 아이들과 남편이 모두 잠든 후에 혼자서 배가 뒤틀리기 시작, 변기를 부여잡고 사투를 했네요.

'다정도 병인양하여 잠못 들어 하노라'
고등학교 때 외웠던 어느 시조의 종장 부분인 것 같아요.
정말 다정도 병인양 하여 남편의 일에 제가 앓고 난리가 났습니다.

이번 한 주 부천에서 강의가 있어서 출퇴근을 했습니다.
9시 강의가 있는 날은 집에서 6시 50분에 출발을 하는데 우아~ 이렇게 사는 거 못할 일이네요.
그렇게 강의하고 와서는 남편 설교하러 가는데 뻗을 수 없어서 부랴부랴 찌게 끓여서 저녁준비하고,
함께 교회 가고요....
설교 하는 내내 마음으로 졸이고 앉아 있다가 급기야 한밤중에 배가 뒤틀리는 것이었습니다.
참 병입니다. 병이예요.
아침에 그 얘길 하니까 남편이 '당신 지휘할 때나 강의할 때도 그렇게 긴장돼?'해요.
아니거든요. 지휘를 해도 강의를 해도 살짝 떨리긴 하지만 남편이 설교를 할 때처럼 떨리지는 않아요.
그러니 병이지요.
어쩝니까. 나는 그의 나리꽃인것을....

아~ 내일 하루면 긴 한 주가 끝이납니다.
내일도 새벽같이 일어나서 나가야 합니다.
내일 저녁은 오고야 말겁니다. 흑흑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시오  (10) 2008.03.03
9년 전 그 날_힐하우스  (12) 2008.01.24
  (11) 2008.01.10
코에 바람을 넣다  (22) 2007.12.30
이 밤이 지나면  (18) 2007.12.13
36시간을 사는 당신  (13) 2007.12.06
  1. BlogIcon ♧ forest 2008.01.10 22:37

    최목사님 사이트에 들어가보니 완전 실천맨이시군요.
    사진 또한 멋지시구..

    배 뒤틀리게 아픈거 말도 못하게 아픈데...
    정말 다정도 병인가봐요.
    나리꽃님의 병, 많이 생각하게 하네요.
    근데 어쩜 우리의 숲과나무랑 이리 비슷한지, 깜짝이야~ 하면서 웃으면서 나갑니다.

    • larinari 2008.01.11 20:48

      forest님이나 저나 확실이 '다정이 병'인 거 맞아요.
      ㅎㅎㅎ

  2. h s 2008.01.11 09:39

    햐~~~~아!
    한 겨울에......
    지금 밖에는 눈이 쏟아지고 있는데 눈을 치우고 들어 와서 보는
    영롱한 이슬방울을 매달고 있는 나리 꽃은 정말 감탄사를 자아내게 합니다.^^

    이번 한주간 힘들게 보내고 계시네요?
    그리구 원래 부부는 일심 동체라고 하잖아요.
    그렇게 배우자의 일을 내일같이 생각하고 배탈까지 날 정도면
    부부의 사랑은 확실히 증명이 된 셈입니다.꽝!꽝!꽝!!!!!!! ^*^

    • larinari 2008.01.11 20:50

      그러면 HS님 공식인정 부부사랑이 된거죠?
      인증 받았습니다~^^

    • h s 2008.01.11 22:35

      네~!
      저 이래뵈도 심사가 까다롭기로 소문난 부부사랑 인증업체입니다.ㅎㅎ

  3. hayne 2008.01.11 14:40

    나리꽃 물방울에 초록세상이 보이고요~
    오늘 눈이 와서 마지막 강의 제 시간에 무사히 도착해 잘 마감했는지...
    새벽부터 아침까지 내리 눈이 와서 교통 말이 아니었을텐데..
    오늘은 편안한 밤이 되길.

    • larinari 2008.01.11 20:52

      아닌게 아니라 네 시간 걸려서 부천 갔어요.
      오전 강의가 9시부터 12시까진데 11시20분에 도착.
      오전 강의 날렸죠.
      아우~ 저 운전 평생에 오늘이 최악이었던 것 같아요.
      그 때부터 생긴 두통이 지금까지 가시지를 않아요.

    • BlogIcon ♧ forest 2008.01.14 10:30

      으~ 도로에 갇혀있었을 걸 생각하니 저두 머리가 지끈지끈 ㅜ.ㅜ
      이제 좀 나아지셨겠쥬~^^

    • larinari 2008.01.14 19:17

      나졌슈!
      토욜에 점심에는 아버님 생신,
      저녁에는 초등부 월례회를 집에서 하고,
      어제는 채윤이 발레 발표회까지 하면서 주말을 보냈더니 머리가 아프다는 사실도 잊어버렸슈~ㅎㅎㅎ

  4. 미세스 리 2008.01.15 13:32

    고모..
    저 이글 보고 놀랬어요 ㅎㅎ
    우리가 요새 잠도 잘자고.. 무척 잘 먹는 편인데..
    둘 다 맥이 빠져서는 영 컨디션이 껄쩍지근해서..
    일요일 아침에 그랬었거든요.
    "우리 서로 사랑하는 맘이 너무 커서 병 났나보다"라고.. ㅋㅋㅋ

    아빠 회갑(11월)에 이어.. 아버님 생신(12월).. 어머님 생신(1월) 다 무사히 치르고..
    이제는 담달 엄마 생신만 남았네요.
    2달된 새내기 주부한테 벅찬 행사의 연속이었지만..
    그 덕에 멋진 생신상 못차렸는데도.. 마음만으로 칭찬받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이번에 안성에 가서 어머님이랑 둘이 대화하는 시간을 많이 가졌거든요.
    나중에 박서방한테 살짝 떠보니까 아들도 모르는 일들을 제게 말씀해주셨더라구요.
    아들한테 못하는 이야기지만.. 여자인 며느리한테 하신거라는 생각이 드니까 살짝 기분좋았어요. ㅎㅎ
    그 시간들을 통해 제 마음속에서 소망을 갖게 되었어요.
    언젠가 고모의 글에서 봤던 것 같은데..
    어머님께 사랑받는 며느리가 되기보다는 어머님을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는 며느리가 되고 싶다는 소망.

    그런 생각이 들고나니까.. 시댁에서 지내는 주말이 전처럼 불편하지 않더라구요.
    예전에 고모 홈피에 있던 글들을 볼 수 있었던게 제게 참 행운이란 생각이 들어요.
    그렇지 않았다면.. 주말에 외진 그곳에 가서 2박 3일 지내고 와야하는게 큰 불만이었을 것 같아요.
    앞으로 참 많은 기쁜일.. 서운한 일이 뒤섞여 일어나겠지만..
    시부모님댁에서 먹고 자고 씻고 하는 것들이 편해졌으니.. 저 앞으로도 잘 할 수 있겠죠? 헤헤

    (근데.. 난 왜 이곳에 답글 달다보면 말이 많아지는지 원.. ㅡ.ㅡ)

    박서방이 흑석동 처남들 준다고 벽에 거는 한글공부, 영어공부, 숫자공부 사다놨는데..
    얼른 전해줘야한다고 맘은 급한데.. 계속 못가고 있네요
    고모는 흑석동 언제 가시는지..

    참!!!
    아프지 마셔요!!!! ^^

    • BlogIcon larinari 2008.01.16 16:18 신고

      아들도 아니고,
      처남 준다고 한글공부 숫자공부를 사다놔.ㅋㅋㅋ

      우리 지희 생각이 너무 이쁘다.
      고모가 '룻과 나오미를 꿈꾸며' 살아온 보람이 있다.^^
      생각해보면 고모가 어떤 며느리가 되어야 할지에 대해서 결정적으로 삶의 모범이 되어준 분이 너희 엄마야.
      이제 우리 지희가 그나마 고모가 먼저 간 길로 인해서 조금이라도 유익이 있으니 고마울 뿐이다.

      엄마와 고모보다 더 좋은 며느리, 행복한 며느리로 살 거라고 믿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