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아파트 현관 앞에 까지 왔습니다.
저 너머 보이는 검단산과 예봉산은 아직 여름빛인데 베란다 앞의 대추나무는 이미 빛바랜 입을 떨구기 시작한 지 오래고, 아파트의 나무들이 울긋불긋 합니다. 하루 이틀 지나면 가을이 코 앞으로 들이닥칠 참입니다. 추적추적 내리는 저 가을비 끝에는 더더욱 그렇겠지요.

forest님 블로그에서 소국 사진을 봤는데 사진을 보자마자 마음이 일렁였습니다. 그러고 보니 '내가 소국을 좋아하는구나' 하는 싶습니다. 해마다 이 즈음에는 소국을 사서 꽂아두곤 했었습니다. 주말에 올라온 남편에게 한 다발 사달래서 거실 탁자에 꽂아 두었는데 forest님 사진에서 본 노오란 가을빛 소국의 느낌이 전혀 나지를 않습니다. 따라쟁이가 되어 위에서 이 놈들을 잡아서 찍어봤건만 실내 조명 탓인지 전혀 필이 안 나주고 있습니다.

지난 주에 천안에서 올라오는 남편에게 꽃다발을 기대했었습니다. 물론 전혀 기대하는 내색도 하지 않았고, 섭섭한 마음도 없습니다. 그저 혼자 생각해본 거지요. 왜냐면 지난 주에 에니어그램 수료을 했고, 수료를 한 이후에 마음이 울적했었습니다. 수료가 끝이 아니라 정작 영적인 여정의 홀로서기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생각에 MBTI 강사 땄을 때의 성취감 같은 게 없는 편이고요.
전화통화 하면서 남편이 '수료했어? 어, 축하파티 해야겠네' 했는데 아마 그 말에 혼자서 '파티는 그만두고 소국이나 한 다발 받았으면 좋겠네' 싶었던 게지요. 실은 그 축하파티도 별로 마음에 없던 얘기라고 넘겨짚고 있는 중이거든요. 처음과 달리 남편님께서 갈수록 에니어그램을 시큰둥해 하시더라구요. 결국 그 시큰둥함이 섭섭해서 '당신은 내 내면에 관심이 없다. 내 육체에만 관심이 있다' 이러면서 말도 안되는 트집을 잡아서 간만에 군기좀 잡았지요.ㅎㅎ

제 안에 밑빠진 독이 하나 들었는데요. 거기다가는 사랑을 부어도 부어도 온전히 채워지지가 않구요. 칭찬을 들어도 들어도 만족스럽지가 않은 그런 지독한 독이라니깐요. 그 독에서 음성이 들리기를 '남편아, 나를 더 사랑하고 더 따뜻하게 대해라. 지금보다 더.....더.....더....... 심지어 채윤아, 현승아! 엄마를 사랑해라. 지금보다 더....더.....더..... 사람들이여, 나를 칭찬하시오. 더 강도 높게 더....더....더......' 이런답니다.
그런데 밑이 빠진 독이니 채워질리 만무하죠. 일단은 밑빠진 독을 땜방을 하든지 무슨 수를 내야하지 않겠어요. 먼저 그 밑빠진 독의 구멍을 막는 방법을 알았답니다. 유일한 방법이죠. 요즘은 그래서 눈을 뜨나 감으나 그 밑빠진 독 복구작업하는 것이 관심사죠. 최대 관심사이긴 하나 스스로 할 수 없는 일이라서 기대를 가지고 지켜보고 있는 중이랍니다. 어렵도다! 이게 도대체 무신 말이고?ㅋㅋㅋ

저 소국이 시들면 더 이쁜 놈으로다가 한 다발 꽂을 건데 이 글을 본 진지남께서 생각이 있으시겠지요.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문을 빼꼼~  (20) 2009.01.12
두려움인가 사랑인가  (12) 2008.11.18
가을, 소국, 수료, 사랑  (15) 2008.10.22
생각없는 생각  (14) 2008.07.24
기도  (4) 2008.07.24
친구가 된 책  (8) 2008.07.10
  1. BlogIcon forest 2008.10.23 01:04

    내 일찌기 울 딸 사진 하나 올리고 마지막 심방삼아 들렀더니
    숙제 하나가 올라와 있구먼요..

    먼저 밑빠진 독에 물 한사발을 먼저 붓고요..
    lari님, 노래도 잘하지, 예쁘지, 여우같은 아이들 있지, 토끼같은 남편님 계시지, 글도 잘쓰지, 착하지...
    아, 요리도 잘하지.... 헉헉.. 너무 많다..ㅎㅎ

    사실 저녁 먹으면서 우리도 이집 부부 얘기 했어요.
    참 우리보다 나이도 어린데 서로서로에게 너무 잘하지 않냐고,
    내가 잘 못하는 시어머님께 잘하고
    가장 중요한, 믿음 좋으면서 열린 마음까지 갖고 있는 부부라고요.
    이 부분에서 울 털보 맞아 맞아 했다니까요.^^

    • larinari 2008.10.23 08:44

      밑빠진 독이 갑자가 만수위로 넘칠려고 하네요.^^
      밑빠진 독은 예수님 사랑이 채워져야 하는 줄 알았는데...
      forest님이 오늘 아침 예수님이시네요.

      저 방금 건너가서 타코 큰 언니 브이라인 보고 왔어요.ㅋ

  2. hayne 2008.10.23 09:52

    소국 다발 디게 풍성하네~ 분위기 좋아.
    나두 '요즘 애들 건사하느라 수고하오' 하면서 소국 한다발 사달라 할까?
    수료 축하해!
    내가 하고픈 말 위에서 다 하셨네.
    이젠 남이 아닌 내가 그 독을 채울 수 있기를..

    • larinari 2008.10.23 13:18

      그러세요.
      iami님은 한 다발 사달라 하시면 거기다 카드까지 써서 주실 분이십죠.^^
      제가 채우는 것도 어려울 것 같구요 채우실 분은 딱 한 분, 그 분이신 것 같요.헤헤.

  3. 2008.10.23 20:11

    비밀댓글입니다

    • larinari 2008.10.24 13:24

      ^---^V

  4. BlogIcon 털보 2008.10.23 20:21

    엇, 저는 지금도 육체에 지나치게 관심이 많은데...
    육체가 종종 마음으로 들어가는 문이기도 해서... ㅋ

    • larinari 2008.10.24 13:26

      몸과 마음이 따로 떨어져 있는 게 아닌걸 알면서 트집 잡기로 마음 먹으면 하는 방식이죠.
      당신은 한.번.도.
      절.대.로.
      꼭~~~~만.
      이런 식으로 걸고 넘어지는 거요.헤헤헤
      당신은 육체만. 관심있어. 이런 식으로 뒤집어 씌웠죠.

    • BlogIcon 털보 2008.10.24 19:11

      매일 feel 받고 실하게 사시면서 뭘...
      저는 오기 하나는 원없이 부리면서 살아요... ㅋㅋ

    • larinari 2008.10.24 21:13

      ㅋㅋㅋ
      필은 오늘 forest님이 받으셔서 필받은 김에 옛날 단정하신 얼굴 보여주셨느데...
      진정한 필은 매일 제가 받고 있군요.
      실없이 실실 웃음이 나오죠. 왜.

  5. BlogIcon 해송 2008.10.23 21:08 신고

    ^^ 그 밑빠진 독에 저도 사랑을 늘 갖다 붓고 있는데...
    그 독은 사랑을 넣을 수록 안이 더 커지는 것입니다.
    사랑을 안 부으면 아예 쪼그라져 버리고요.

    아까 낮에 잠깐 들어와 보고 자도 사진 한장을 찍었답니다.
    밖에 화단에 있는 꽃을....

    내일 숙제를 낼 참입니다. ^^

    • larinari 2008.10.24 13:27

      흐흐흐...숙제하러 가야겠는걸요.

  6. 유나뽕!!★ 2008.10.24 03:01

    오호~>ㅁ<///
    저도 막 화려한꽃보다는
    소국이나 안개꽃, 백합이 좋던뎅..ㅋ

    "ㄷ ㅓㄷ ㅓㄷ ㅓ!! 사랑해줘..ㄷ ㅓ..더더더더. 칭찬해줘"<==이거 완전..제얘기예요....ㅠ

    그래놓고 원하는 만큼 (그렇다고 해서 "원하는만큼"이 딱 끝이 있는것도 아니지만서도)

    기대했다가... 아니면 혼자 꿍시렁대고 쳐지고 우울해하고..



    ㅋㅋ
    진지남님이...상당히 고민하시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꽃다발 생기면 안고 출동하겠슴닷!!!ㅋㅋ

    • larinari 2008.10.24 13:29

      '내가 끊임없이 칭찬을 원하고 있구나. 내가 다른 사람의 사랑에 목을 매고 있구나' 하는 걸 알아차리기만 해도 영적인 성숙에 큰 진보가 있는 것 같아.

      완전 나 닮은 동생이니깐 내가 간 길을 따라와 보라구~^^

  7. 2008.10.25 01:54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