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등이 생기면 말을 잃어버리는 SS와 갈등을 말로 풀어내고 사과하기를 잘 하는 JP가
애를 둘 낳았습니다.

JP의 딸 CY는 아주 어려서부터 대화가 되고 논리에 깔끔하게 설복하기로 유명한 아기였습니다.
두 돌이나 됐을까 하는 녀석이 마트에 장 보러 가서는 과자를 카트에 마구 담다가...
"채윤아! 그건 우리가 안 필요해" 하면 "오~ 안 필요해? 갖다 놔?"하고는 제자리에 갖다 놓았던 기억 있습니다. 차분히 눈을 보고 상황에 대해서 설명하면 끝까지 고집부리고 그러는 것이 없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SS의 아들 HS는 갈등이 생기면 무조건 울어버립니다. 아기였을 때부터 그랬죠. 누나를 양육하는데 익숙해진 엄마는 문제가 생기면 '방으로 엄마랑 잠깐 들어가자' 하고는 들어가서 눈을 정확히 보면서 대화를 하는 방식을 시도했죠. HS는 그런 경우 눈을 보기보다는 디비져 울죠. 아니면 계속 엄마 품에 파고 들면서 무조건 '안아 줘. 안아 줘'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문에 갈등상황을 종료시키는 방법은!
CY는 문제의 원인과 결과 책임의 소재를 밝히고 서로 사과할 것 사과하기.
HS는 무조건 덮어놓고 안아주고 쓰다듬어 주기.

자라면서 보니까 이런 방식이 더 분명해지네요. 아이들이 이제 둘 다 모든 게 말로 가능한 연령이 되다보니 희한하게 두 아이의 갈등 대응 방식은 엄마 아빠의 것을 꼭 닮았어요. 갈등상황에 대하는 원초적 방법이 엄마빠의 것입니다. 아빠는 대부분 부재 중이기 때문에 엄마가 이 둘을 다 감당해야 하는데....

엄마는 채윤이의 쿨한 방식과 감정해결의 속도가 버겁습니다.
 '엄마! 내가 이래 이래 해서 미안해. 내가 그렇게 하면 안 되는 거였어. 왜 그래? 아직도 화가 안 풀렸어? 내가 사과도 다 했고 지금 이렇게 엄마 말 듣고 있는데 아직도 안 풀렸어?' 이러는데 엄마는 아직도 뿌~해가지고 입 내밀고 설거지를 하고 있으니.

반면 말은 한 마디도 못하고 손으로 눈을 가린 채 끝없이 훌쩍거리기만 하는 현승이를 보는 것도 보통 답답한 일이 아닙니다. 그 삐져있는 모냥이 제 모습을 보는 것 같아 더 속이 터지고요.

해서, 두 아이에게 갈등해결 방법을 가르치는 것도 다릅니다.
채윤이에게는 '채윤아! 사람마다 기분이 풀리는 방법과 시간이 다 틀려. 엄마는 니가 사과한다고 바로 맘이 풀리지를 않아. 그러니까 잘못한 거 사과하는 것도 참 잘하는 거지만 엄마가 얼마나 속상한지 알아주면 금방 풀릴 수도 있어' 라는 주문을 해야하구요.
현승에게는 '현승아! 마음에 속상한 것이 많잖아. 그걸 말로 해. 말로 해야 엄마가 알 수 있어. 그리고 니가 잘못했다고 생각하면 잘못했다고 말 해. 말하는 거 너무 힘든 거 엄마가 아는데 그래도 말해야 돼. 어서 말해. 엄마 아침부터 계속 불평해서 미안해요. 말 해. 말 하면 엄마가 안아줄께'

MBTI 식으로 말하면 사고형과 감정형의 차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이렇게 다른 두 아이를 보면서 엄마는 또 다시 새로운 마음 공부를 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엘레야 같은 영적 스승  (0) 2007.10.03
나는 하나님보다 세상의 권세자들을 두려워한다  (0) 2007.10.02
갈등은 하나, 해결은 두 가지  (13) 2007.09.06
흐르고 흐르는 일상  (7) 2007.08.27
돌아온 宕女  (0) 2007.07.08
내 삶의 목표  (0) 2007.07.08
  1. BlogIcon mary-rose 2007.09.06 10:51 신고

    이글을 읽자니
    난 애들 키우면서 말을 넘 안했다는 생각이 드네.
    갈등의 순간에 이렇게 조곤조곤 했던 기억이 별루 없네 ㅜ.ㅜ

    감정형의 사람이 사고형보다
    많이 상처받고 손해보고 그렇게 살거 같아.
    그 기질, 필요에 따라 좀 고칠 수는 없는건가?

    다정한 오누이네.
    이 집 방문자가 꽤 많네! 흔적은 별루 없는데 말야~

    • BlogIcon larinari 2007.09.06 11:04 신고

      조곤조곤 말씀 안 하셨어도 잘 키우셨잖아요.^^

      아무래도 감정형들은 '상처 받았다'는 얘기를 많이 하는 거 같아요. 사고형들은 상처도 '머리'로 받는 것 같아요.
      ㅋㅋ
      기질은 고치면서 살라고 있는 것 같아요. 감정형은 사고형을 배우고 사고형은 감정형을 배우고...

      바~로 그 점이예요!ㅋ
      아니 방문자가 이렇게 많은데 흔적이 안 남는단 말이죵.

    • 신의피리 2007.09.08 23:00

      '머리'로 상처받으면 '마음' 안아플까?
      그것도 아픕니다. ㅜㅜ
      몽녀님, 제가 사고형이라서 보다는,
      마음이 좀 넓어서 들 상처받는 거 아닐까 싶어요? ^__^

    • hayne 2007.09.09 23:56

      그런거 같기도 해요.
      그리고 사고형이 상대에게 이런 저런 구체적인 요구나 기대를 좀 덜하죠? 그래서 상처도 덜하고.
      그만큼 상대에게 덜 자상하죠. 감정형은 속이 타고.

    • BlogIcon larinari 2007.09.10 21:36 신고

      JP 도사님이 마음이 넓어서 상처를 덜 받는다는 말에는 동의. 처음에 본인의 입으로 하는 말에는 열받았었음!

      글고,,,
      몽녀님! 사고형 중에서도 남한테 요구하고 지시하는거 장난 아닌 사람 디게 많아요.^^

    • BlogIcon forest 2007.09.10 22:24

      역시 larinari님은 똑똑하셔요~
      저두 뭔가 할 말이 있었는데 그게 뭐지 뭐지 하고 있었잖아요.
      마자요. 남에게 요구하고 지시하는거 정말 장난아녀요~ ㅎㅎㅎ

    • hayne 2007.09.10 23:27

      우와~~ 무썹다.
      내가 말 잘못했수다. 도망가야쥐 =3=3=3

    • BlogIcon forest 2007.09.11 09:46

      히히히히... 무써웠쎄여~~~

      정말로 그거 장난이 아닌 사람하구 살다보니 그만....ㅎㅎㅎ

    • larinari 2007.09.11 10:36

      우히히히히...모가 무서우세영?
      hayne께옵서는 대표적인 마음 넓은(F가 잘 계발된) 사고형시라서 다른 사고형들도 다 그러려니 하시는 거죵~^^

      근데..'그거 장난 아닌 분'도 인격은 만만치 않게 훌륭하신 거 같은데...이거 이거...말이 어떻게 되가는 거죠?

      결론을 잘 내야겠다.
      엠비튀아이 원론으로 돌아가서,
      성격유형(사고형, 감정형)은 좋고 나쁨의 형용사로 말할 수 없는 것, 또 인격의 훌륭하거나 성격의 좋고 나쁨과도 관련이 없습니다.^^
      그래서 엠베튀아이는 '비진단검사'라 하죵.

  2. BlogIcon forest 2007.09.06 13:07

    ㅎㅎㅎ
    재미나게 읽었어요.
    저랑 타코랑은 어디에 속할까요?^^
    저두 울 딸이랑은 얘기로 다 통했던 것 같아요.
    엉키기 전에는 모든게 다 말로 통하는데 엉키면 말이 막히는 타입입니다. 저두~^^

    • BlogIcon larinari 2007.09.07 12:23 신고

      타코양은 제가 자신이 없고...
      forest님은 거의 SS-HS 그 쪽 라인이심이 확씰함뉘다!
      ㅎㅎ

  3. 나무 2007.09.07 16:41

    너무 재밌어요 ^^ 아이들이 커가면 그런 모습 이런모슴들도 볼 수 있구나싶어요~
    지혜롭게 아이들을 잘 키우시는 신실샴님 넘넘 멋져요!
    도사님이 오셨어요~~~ 넘넘 쪼아요! 담주에 가정방학도 잘보내세요~~~

    • BlogIcon larinari 2007.09.10 21:37 신고

      저희 남편 가정학습 기간에 집에 있는 거 학교 들어가고 처음이예요. 이번 주에 안 내려간다는 말이 첨에 믿겨지지가 않았어요.^^
      사모님도 행복한 한 주 잘 보내고 계시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