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 집에 누가 온다했더니 채윤이가 갑자가 필 받아가지고 완전 깨끗하게 정리하고 청소기 돌려주었다.
그냥 청소 흉내를 내보는 것이 아니라 진짜 어른이 한 것 처럼 했다.
내가 좀 할려고 했더니 '엄마는 그냥 커피 마시고 있. 내가 다 할거야' 했다.






저녁에 빨래를 널려고 '여보, 건조대 좀 들여놔주' 했더니,
'건조대가 뭐야? 빨래 너는 거? 내가! 내가! 아빠 하지마. 내가 할거야'
건조대 두 개 안에 들여놓고, 아빠랑 같이 빨래를 널었다. 내가 좀 할려고 했더니
'엄마는 하지마. 아빠랑 다 할께' 그리고 끝에는 아빠까지 손 털고 다도를 하는 자세로 앉아서 양말 널기를
혼자서 마쳤다.


얘들이 오늘 왜 이러실까?


아침에 청소를 하고나서 '고마워. 채윤아! 이제 니가 진짜 아이가 아닌 거 같아. 그저께 우동도 끓여 먹고..'
했더니 '엄마, 엄마는 우리를 강하게 키우지?' 란다.
'내가 너희를 강하게 키웠냐? 잘 모르겠는데..'
'아니, 내가 저번에 교회에서 버스타고 집에 온다고 하니까 조인정선생님이 엄마가 우릴 강하게 키운대.
그래서~어. 그래서 말야...'


사실을 말하자면,
엄마랑 같이 차 타고 교회 갈 수 있는데 교통카드 찍고 싶어서 추운 날에 버스를 고집하고,
엄마가 다 해놓고 나가겠다는데 굳이 우동 끓여 먹겠다고 우겨서 현승이 까지 멕이면서 엄마 노릇하고,
'엄마, 제발! 제발!' 하면서 청소기 밀겠다고 조르고,
엄마 없으면 '우리가 다 알아서 숙제 해놓고 코난 볼께' 하고는 완전 엄마보다 두 배로 현승이 공부시키고,
자기도 안 하면서 애를 잡고...

널 강하게 키우는 분은 너의 어머님이 아니라 혹시 너의 그 분 아니냐?
세 살 때부터 늘 너와 함께 하셨던 그 분.
이제는 은밀한 곳에만 강림하시는 그 분,
니 방에서 문을 잠궈야만 역사하시는 그 분.
그 분이지?
떠나신 것 같으나 아직 현존하시는 그 분.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을 기다리며 봄 하루  (4) 2011.02.17
승무원을 가진 피아노 선생님  (30) 2011.01.28
누가 이들을 강하게 키우는가?  (15) 2011.01.27
모방인간  (16) 2011.01.23
끝나지 않은 말의 향연  (12) 2010.12.15
아자씨, 뭐 하시는 수작이싐?  (14) 2010.12.08
  1. 우쭈꿈 2011.01.28 03:17

    ㅋㅋㅋ그분이오시는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처음부분 감동이었다가 마지막에서 빵터졌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

    • 2011.01.28 07:02

      쭘언니 세시가 넘도록 새벽에 뭐하는거에요?ㅋㅋ

    • BlogIcon larinari 2011.01.28 17:45 신고

      굥이 질문한 시간에 쭈꿈언니는 꿈나라 한창이시겠다.

  2. 2011.01.28 07:03

    그분이 비록 오셨다지만
    진짜 착한 챈이다 ㅎㅎ

    • BlogIcon larinari 2011.01.28 17:46 신고

      챈이가 착한 구석이 있어.
      착하다가도 너무 쿨해서 가끔 엄마 같은 사람은 상처받기도 하지만.ㅋ

  3. BlogIcon 采Young 2011.01.28 11:45 신고

    ㅋㅋㅋㅋㅋㅋㅋ
    그분의 성향은 좀 많이 쉬크하신 분인듯해요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1.01.28 17:48 신고

      그 분 성향이 요즘 쉬크해지셨어.
      그 전에는 혹시 쟤가 제정상이 아닌 건 아닐까 싶을 정도로 현실을 벗어나실 때도 많았거든.
      요즘 같으면 진짜 쉬크파게만 임하시지.ㅋ

  4. hs 2011.01.28 12:48

    그래서 딸은 꼭 있어야 하는 거죠.^^
    자식은 강하게 키워야 하는데 그게 쉬운 일이 아니죠.

    누구나 가끔 그렇게 짓이 날때가 있지요.
    시켜도 하기 싫을 때가 있고....

    암튼 채윤이,현승이는 아주 잘 크고 있는 거예요.^^

    • BlogIcon larinari 2011.01.28 17:52 신고

      '짓이 날 때'ㅋㅋㅋㅋ
      맞아요. 저렇게 짓이 날 때가 있어요.

      챈이가 강하게 키운다는 말을 해서 그랬어요.
      '엄마는 강하게 키울 생각은 없고 독립적으로 키우고 싶기는 해'라고요.

  5. BlogIcon 털보 2011.01.28 18:01

    아니 그분은 왜 그 집만 편애를 한데요, 그래.

    • BlogIcon larinari 2011.01.28 18:32 신고

      남동생 '옥'님께서이 '동원이 형, 청소기 좀 돌려줘'라고 지엄한 명을 내리시는 어느 날.
      너무 그 명을 받잡고 싶지 않으신 날에는 전화를 주세요.
      그 분이 내리신 저 분들을 고대~로 보내드리겠습니다.ㅋㅋ

  6. mary 2011.01.28 21:54

    교회요람 독파하는거 똑같더니만
    아빠차보다 버스 좋아하는거 이것도? ㅋㅋ
    우린 암것두 안하고 아주 당당하게 차를 보내고 버스를 타시는데.

    • BlogIcon larinari 2011.01.28 22:34 신고

      저도 그 당당한 모습을 목격했지요.
      전에 교육관 앞 버스정류장에 서 있길래 '야, 타' 했더니 흔들림 없이 바로 뒤에 따라오는 버스에 몸을 싣더군요.ㅎㅎㅎ

  7. 아마도 중학교 가서도 그분과 함께 했던 人 2011.01.29 20:45

    지금도 채윤이 곁에 살아 역사하시는 그 분..
    전에도 계셨고, 지금도 계시고, 장차 몇살까지 오시려나..?

    • larianri 2011.01.29 21:02

      외숙모님도 중학교 때 까지 역사하셨다면 그 쯤으로 봐야겠지요. 근데...혹시, 외숙모 너 지금도 몰래 은밀히 그 분이 오시는 건 아니지? ㅋ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