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흔을 바라보는 (엄마 연세를 내가 꼭 이렇게 표현하는 건 88인지, 89인지, 어쩌면 86인지... 늘 헛갈리기 때문) 엄마가 가끔 전화해서 그럽니다.

"야이, 너 내가 이쁜 브라우스 있잖어. 느이 대전 올케가 사 준거. 그게 품이 좁아. 그거 내가 입고 나가믄 권사님들이 아~이구, 어디서 이쁜 옷만 사 입으신다고 그려. 그런디 그게 쪄서(껴서) 못 입겄다. 너 갖다 입어. 너는 딱 맞을거여.'

그리고 가면 한 번만 입어보라고 하신 후에.
"얼라, 너한티 딱 맞는다. 그릉게 내가 그릉게 내가 못 입지. 너 입어. 너 갖다 입어."

됐다고, 내가 이걸 어떻게 입냐고 몇 번 거절하다가 그래도 엄마가 포기를 안 하면 확 신경질 한 번 내줘야 조용해지십니다. (그 다음엔 같이 사는 막내 며느리한테 '너 입어'....ㅎㅎㅎ)

 

 

아, 진짜 말 안 하려고 했는데,
내가 연식에 비해 주름은 많지만 패션 나이는 젊다고요. 중1 딸하고 옷 같이 입는다고요!


엄마의 옷장,
내 옷장,
내 옷장을 넘보는 딸의 옷장.

재밌지요.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대  (4) 2013.10.31
네 매력의 끝은 어디  (5) 2013.10.12
같은 옷 다른 느낌  (5) 2013.09.20
질풍노도의 빨래  (4) 2013.07.31
아침에는 슬픔이, 저녁에는 위로가  (2) 2013.02.20
멘붕스쿨 소영이 물렀거라~  (7) 2013.01.15
  1. BlogIcon larinari 2013.09.21 11:46 신고

    이 글, 며칠 준비한 야심찬 글이었는데,
    오늘 아침 개그감 저하로 이 정도로 하겠습니다.
    ㅡ.,ㅡ

  2. Duddo 2013.09.24 13:10

    첫번째 옷이랑 핸폰 케이스랑 깔맞춤ㅋㅋ 이제 채윤이가 사는옷 뺏어입으실것같아요 울엄마도 싸이즈만 맞으면 제옷 잘입었을텐데 그걸 아쉬워하더라고요ㅋㅋ

    • BlogIcon larinari 2013.09.24 20:41 신고

      너 내 핸드폰 케이스에 눈독 많이 들인다. 맘에 들어?
      너~어 해. ㅎㅎ

  3. 신의피리 2013.09.24 18:06

    가끔 채윤이가 방에서 나올 때 깜짝 깜짝 놀라. 그나마 얼굴이 안닮아서 다행이야. 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