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빠는 운동도 잘하고 건강하다.

그래서 이름이 김병약(病弱)

 

 

우리 엄마는 글쓰는 걸 싫어하고

잠을 좋아한다. 그래서 이름이 정원고(原稿)

 

 

우리 누나는 공부도 잘하고 머리가 좋다.

그래서 이름이 김무식(無識)

 

 

나는 었떤 일에도 긍정적이다.

그래서 이름이 김절망(絶望)

 

 

사실 우리집은 거꾸로 가족이야.

 

 

 

* 괄호 안의 한자는 편집자가 삽입.

 었.떤. 일에도 긍정적인 시인의 해학과 풍자가 돋보이는 작품이라 할 수 있겠다.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기  (2) 2015.02.01
가로등  (2) 2015.01.16
거꾸로 가족  (8) 2015.01.03
모서리  (5) 2014.12.26
생각  (4) 2014.12.07
늦가을  (6) 2014.12.01
  1. 아우 2015.01.04 16:14

    캬~ 꼬마철학자의 글은 도통 질리지가 않아. 거꾸로가족 이름이 아~주 심오하네.ㅋㅋ 김'절망'에선왠지 가슴이 저미는 느낌. 이 자슥아...

    • BlogIcon larinari 2015.01.06 10:39 신고

      그치?
      나도 '김절망'에서 심장이 쿵 하고 떨어지는 느낌이더라.

  2. BlogIcon 뮨진 2015.01.04 20:06

    현승이 신년부터 포텐 팡팡
    터뜨려주는구나ㅋ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15.01.06 10:39 신고

      뮨진 누나, 기대해줘.
      새해에도 늘 새롭게 빵빵 터뜨려줄게.^^

  3. 2015.01.05 00:01

    비밀댓글입니다

  4. iami 2015.01.05 13:00

    윗줄 분석력은 아빠를, 아랫줄 유머감각은 엄마를 닮은 거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