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잎이 떨어져가는 겨울나무가 유난히 싫다. 베란다 창 앞에서 지난 여름 나를 행복하게 해줬던 대추나무 잎이 하나 둘 지고 있다. 이 가을 지내며 확실히 알게 되었다. 내가 겨울나무를 싫어할 뿐 아니라 사실은 겨울의 헐벗은 나무를 두려워하는 구석이 있다는 것 말이다.

지는 잎을 바라보면서 기분이 그럴싸하게 좋았던 기억은 현승이를 임신하고 있던 그 가을 뿐이었다. 그 때 다니던 직장의 음악치료실 창으로 아주 커다란 아름드리 나무들이 즐비하게 서 있는 것이 보였었는데 그 나무들의 하나 둘 앙상해지는 것을 보면 희망이 차올랐다.


'저 잎이 다 지고, 이 눔의 겨울이 후딱 가고 새 잎이 돋아나야 아기 만나는 날이다. 암튼 빨리 빨리 저 놈의 잎이 다 져버려야 한다' 이렇게 말이다.

그 외에는 오는 겨울을 자연의 섭리려니 하고 기쁘게 아니 최소한 자연스럽게 맞아보지도 못했던 것 같다. 아, 나는 겨울을 싫어하고 두려워하고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어했다. 싫어하고 두려워하는 것을 인식조차 못하면서 말이다. 날씨가 추워지고 나무들이 앙상해지기 시작하면 아버지가 돌아가신 그 겨울이 피부로 느껴진다. 차거워지는 날씨와 함께 마음이 스산해지는 것은 81년도 겨울이 함께 떠오르기 때문이다.

단지 그 때문이 아닐지 모른다. 에니어그램 7번 유형인 내게 '고통이 없는 삶'은 지고의 목푝이다. MBTI 거울에 나를 비추어 ESFP의 얼굴을 보게 되었을 때 충분히 인식된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재미' 가 없으면 열심이 나지 않는다. '지루'하다 싶으면 도망치는 것을 도모한다는 것도 알았다. 지루한 자리에 머무르는 훈련을 의식적으로 해왔다. 어떤 ESFP보다 참을성 있다는 자부심에 더 깊이 성찰하고자 하지 않았다.

에니어그램이 MBTI와 다르다면 방향이다. 바로 각 유형의 내면으로 돌격해 들어간다는 것이다. 동기를 꿰뚫고 죄에 대해서 직언한다. 7번 유형은 고통을 무조건 악덕으로 여겨서 멀리하고 회피한다는데 '나는 이미 그 정도는 알고 극복한 상태야' 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겨울나무를 보는 내 눈을 인식하면서  고통에 직면하지 않는 쾌락주의자로서의 나를 새롭게 보게 된다. 아, 이 정도였구나! 블로그에 댓글 하나를 달아도 나를 추동하는 힘은 쾌락주의자의 그것이다.  

해피앤딩 아닌 영화는 보지 않는다. 고등학교때 영화 <애수>를 보고 거의 한 달 간은 정신을 못 차리고 살았던 경험이 있다. 슬픔에서 헤어나오질 못했었다. 그리고 결심했다. 비극은 보지 않는다! 또 몸이 아파도 마음이 아파도 엄살이 심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바이다. 미리 엄살을 떨어 놓으면 그 고통이 엄살 떤 만큼은 아니기에 더 견디기가 쉽다는 정신적 메카니즘이 작용하고 있다는 것도 알게 된다. 내 엄살은 고통의 현실을 보지 않으려는 회피의 메카니즘이다.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일주일인가 학교를 안 갔었는데 장례식을 마치고 처음 학교에 갔던 날에 대한 기억이 분명하다. 분명히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슬픈 맘 말로 다 할 수 없는데 내가 학교에 가서 친구들을 보고는 웃었다. 어쩔줄 모르는 친구들을 보고는 웃었을 뿐 아니라 그 날 학교에서 밝게 지내고 집에 돌아왔던 기억이다. 슬픈 때 슬퍼야 하는데 슬픈 얼굴을 하지 못하거나 안하거나.


고통에 대해서 좀 더 정직해져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에니어그램이 아파서 소중한 선물을 받아들 때가 되었다. 과장도 회피도 말고 고통에 머무르는 것. 

올해는 쓸쓸해져가는 겨울나무를 오래 바라보는 시간을 가져야겠다. 슬프다 슬프다 하면서 엄살 떨지 않고 있는 그대로 받아도 들이고, 겨울이 휙 지나가서 새봄의 새순이 나는 때만 그리지 말고 겨울의 추위를 있는 그대로 몸으로 맞는 날을 살아야겠다.

  1. BlogIcon 털보 2007.11.13 17:53

    겨울나무랑 무슨 인연인지 저는 블로그에 겨울나무에 대한 무수한 얘기를 썼더군요. 그 중에서 다섯개만 트랙백으로 보내요. 봄나무나 여름나무에 대한 얘기는 없고 온통 겨울나무 얘기였어요. 저도 처음 알았네요.
    간사해서 그런지 그냥 겨울엔 겨울나무 좋아하고, 봄에는 봄나무를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해요, 저는. ^ ^

    • larinari 2007.11.13 19:32

      제가 어제 올리셨던 글에 댓글을 달고 거기에 다신 댓글을 보면서 생각이 확 정리가 된 듯 해요.
      겨울엔 겨울나무를, 봄에는 봄나무를 좋아하는 방법이 있다는 것을 처음 배운 것처럼 말이죠.^^ 오늘 올리신 글의 시지프스 신화(예전에 읽고 생각이 많았던 얘기였거든요) 얘기도 한 몫을 했구요. 다섯 개의 글을 읽고 겨울나무를 들여다보면 이번 겨울의 미션이 훨씬 쉬워지겠는걸요. 맨날 제가 두 분께는 감사하다는 말씀만 드리는 거 같은데, 감사해요.ㅎㅎ

    • BlogIcon ♧ forest 2007.11.13 19:44

      어휴~ 트랙백 많이 쏘았네요.
      트랙백이 이럴 때 참 좋구나~^^

    • BlogIcon larinari 2007.11.13 20:07 신고

      겨울나무에 관한 이렇고 좋은 글과 사진을 한꺼번에 볼 수 있다니 트랙백 덕이잖아요.^^

  2. hayne 2007.11.13 18:35

    오랜만에 화면이 바뀌셨습니다^^
    겨울나무, 7번 에니어그램 덕분인지요...

    근데, 이 사진 너무 멋있다.
    앙상한 나무가지들의 형태와 어스름한 하늘색이 진짜 근사하게 어울려.

    • larinari 2007.11.13 19:34

      오늘 아침에 그냥 팍팍 막 찍었어요. hayne님 사진 찍으신 걸 보니까 확실히 예술적 감각이 있으신 분들은 전혀 배우지 않고 하셔도 사진이 점점 예술적이 되어가시더라구요. 저는 그게 안 돼요.^^;;
      저 사진은 기냥 생각없이 찍다가 그 중 나은 거 하나 골랐더니....ㅎㅎㅎ

      주말의 피로함이 좀 가시기 시작하는 때가 화요일 오전인 것 같아요.

  3. BlogIcon ♧ forest 2007.11.13 19:43

    정말 겨울나무 사진 멋져요^^

    아직도 배우고 익혀야 할 것들이 참 많네요.
    배우고 익혀서 갈켜주세요^^

    • BlogIcon larinari 2007.11.13 20:08 신고

      마음에 관한 공부는 이만하면 됐다고 생각하는 때가 있는데 끝이 없는 것 같아요. 하긴 세상에 그 어떤 걸 배우는 것이 끝이 있을까요.^^

  4. h s 2007.11.13 22:45

    지난 날의 아팠던 기억은 간직하지 마세요.
    간직했다가 꺼내면 다시 마음이 슬퍼지니까요.

    그리구 겨울도 나름대로 매력이 많이 있어요.
    올 겨울에는 겨울의 매력을 찾는 겨울을 보내 보시구.... ^^

    • larinari 2007.11.14 09:55

      네~ 겨울의 매력을 좀 찾아서 즐겨보려구요.^^

  5. 신의피리 2007.11.14 16:45

    아직 가을이야 --

    • larinari 2007.11.14 18:35

      내 마음은 겨울이야 --

  6. BlogIcon 유나뽕!!★ 2007.11.14 19:58

    ㅎㅎㅎㅎㅎㅎㅎ도사님 리플 센스!!!ㅋ

    저도 겨울이 싫어요-_ㅠ...
    흠....저는 제가 생각하고 있는걸 이렇게 사모님처럼 글로
    정확하게 표현을 잘 하지 못하는거 같아서 답답해요 ㅎ
    말하다보면 횡설수설 하는것 같고...ㅎ

    그래서 패~~~스!!!ㅋ 춥고.감기들고 아프고..한게 싫어서!!!!훔!!

    애니어그램에서 자기가 어떤타입인지는 검사를 해서 아는거예요?
    아니면 걍 읽어보고 내가 이타입이다<==라고 생각하는거예요?;;

    공부해야징 -_ㅠ...무식쟁이 ㅠ난 어떤타입일라나~..훔,,

  7. 나무 2007.11.14 22:15

    저도 애니어그램에 관심이 아주아주 크답니다~~~~
    정식으로 저도 한번 할 수 있었으면...
    사모님~~~ 담에 저도 정확한 유형을 알수 있는 기횔 주세요 ^^

    • BlogIcon 유나뽕!!★ 2007.11.14 23:15

      저두요!!!!!!>ㅁ<///!★

    • larinari 2007.11.15 18:24

      내년에 지도자 과정 공부를 해야 감히 넘의 유형에 대해서 논할 수 있을 것 같은데...쫌만 더 기다리세요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