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기 어려운 사람을 사랑하려고 노력하기가 힘들다는 걸 배운다.
치열하게 몸으로 부딪히면서 배웠다.

하나님이 사랑하라 명령해서 사랑하는데 그 사랑하는 일이 왜 그리 어려울까? 그 안에서 왜 은.혜.를 누려보지 못할까? 진정 하나님을 바라고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일이라면 마음에 참 평안과 안식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내가 그간에 괴로웠던 것은 그런 안식이 없었던 탓이다. 하나님의 방식대로 사랑하려 한다면 아무리 힘이 들고 어려워도 내 안에 마르지 않는 샘이 흘러 고갈되지 않을텐데.....

결국, 돌아보니 그 사랑의 노력이라는 것은 나의'의' '깨끗함'을 드러내기 위한 수단이었다. '나는 하나님 앞에서 무죄하다' 라고 말할 수 있기 위한 노력들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니 사랑의 노력들은 저 수면 위에서 살랑 거리는 물결에 불과하고 깊은 곳에서는 죄의 꾸정물이 나를 공포와 외로움으로 몰고 가고 있는 것이었다.

이런 통찰이 생겼다 해도 썩 자신이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런 죄의 본성을 끊어버릴 자신이 없는 것이다. 오늘 아침에는 하나님의 은혜의 방법을 구하는 기도를 드렸다.
더 이상 '사랑하기 위한 노력'이라는 미명하에 죄 짓지 않기를 결단하며....

2004/1/19

권순경 : 오늘 아침에 목싸님 하신 말씀이 생각나네요.. 이세상을 살면서 근심이 없는 사람은 없을 거라고요.. 근심이 없다면 죽은사람이라고 하네요.. 끈임없는 내안에 나를 버려야 겠지요^^ (01.20 16:56)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명서  (0) 2007.07.07
최악의 나  (0) 2007.07.07
결백을 증명하기 위한 사랑  (0) 2007.07.07
다시 두드리자  (0) 2007.07.07
뭐든 멀티루다가...  (0) 2007.07.07
안 되는 기능 없습니다! 막내 며느리는  (0) 2007.07.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