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 9주년 기념 이야기 하나.

어제 5월 1일은 도산공원의 신록이 눈 부시게 푸르르던 날.
생애 가장 아름다웠던 우리의 결혼식을 기념하는 날.
아침에 채윤이가 그럽니다.
"엄마! 오늘 엄마 아빠 결혼한 날이지. 아빠도 없는데 엄마가 좀 그렇겠다.
현승아! 오늘은 엄마 아빠가 결혼한 날이야. 음....개교 기념일!"
채윤이는 가정을 학교로 생각하나보다.ㅜㅜ
요즘 두 자리수 덧셈 뺄셈 안 된다고 엄마가 너무 잡았나보다.

이야기 둘.

지난 2월 삐순이 아내 생일에 공수표 몇 장 남발한 죄.
당일에 성경학교 마친 휴유증으로 완전 무기력으로 기대 만땅 아내를 무지무지 실망시킨 죄.
그 벌을 혹독하게 받은 피리님이 바짝 긴장하시고 기념일을 챙기셨습니다.
목요일날 학교로 내려와서 하루 자고 올라가라는 등, 몇 가지 제안을 하시다가..
결국 금요일 상경하자마자 애들 맡기고 건대 앞 스타시티에서 백만년 만에 영화 보고...
감쪽같이 눈을 속여서 차 트렁크에 실어둔 상자 안에 세상에나 세상에나 커플티가 들었습니다.
완전 예상을 빗나간 선물. 예상을 너무 빗나가서 감동 백 배.
색깔이며 사이즈며 너무 맘에 들게 골라와서 감동 이백 배.
피리님이 안 하면 안 하는데 한 번 하면 좀 쎄게 하죠.ㅎㅎㅎ JP 스타일 결혼기념일 선물 괜찮죠?

이야기 셋.

유브갓 메일 6월 원고 쓰면서 우리 부부 얘기를 좀 했더랬죠.
내 일생에 가장 큰 선물은 남편을 만난 것이다. 사실 에니어그램 '나의 구원사'라는 숙제를 쓰면서도 써먹었습니다. 서로의 가장 연약한 점을 알고, 또 자주 보면서도 처음 만났던 그 날 보다 더 뜨겁게 사랑하고 신뢰할 수 있는 것. 이제는 그 사랑은 '영혼의 친구'라는 말 외에 달리 부를 이름이 없습니다. '영혼으로 하나됨' 도 있네요.
원고를 좀 봐달라고 이메일로 남편한테 보냈는데 교정 대신 '이 보다 더 훌륭한 결혼기념일 선물은 없을 것 같아'하는 문자가 왔어요. 앗싸~ 돈 안 들이고 선물 퉁!

이야기 넷.

영화보고 나서 구리 고수부지에 가서 연애 때 처럼 강을 마주하고 앉았습니다.
연애시절에 정말 많이 갔던 곳이 한강변 고수부지였죠.
이제 나란히 앉아 있어도 그 때 처럼 긴장되고 콩닥거리는 마음은 없지만 늘 마음 깊은 설레임은 하나 있죠. 앞으로도 날이 갈수록 더 깊어질 우리의 사랑과, 영혼의 하나됨을 그리면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대는 주님 보내신 나의 가장 귀한 선물
그대는 하늘로부터 내려진 귀한 선물.
그대는 밝아오는 새벽인양 싱그런 사랑으로 전해오네.
때로 그대 지쳐 두 눈에 눈물 고일 때
그대 손 잡고 주의 길 함께 하리.
그대는 주님 보내신 아름다운 사랑의 편지
그대는 주님 보내신 예쁜 사랑의 하모니'

어린이 성가대 아이들과 함께 부르면 신랑신부 입장을 했던 곡입니다.
오늘 저 노래의 가사를 마음으로 다시 부릅니다.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인징 파트너  (8) 2008.10.30
선녀는 왜 나무꾼을 떠났을까_1  (13) 2008.05.26
결혼 9주년_JP스타일  (14) 2008.05.02
사르밧 과부의 심정으로 마지막 커피를 갈다  (12) 2008.03.10
가시오  (10) 2008.03.03
9년 전 그 날_힐하우스  (12) 2008.01.24
  1. hayne 2008.05.02 22:41

    와우~~ 커플티. 오늘따라 도사님 얼굴이 길어 보여유~ (Sorry! 왜냐? 누가 나더러 유난히 달덩이 같아 보인다 하면 디게 기분 나쁘거든.)
    9주년을 아쭈 나이스하게 보내셨군. 만족 만족 대만족 분위기네.
    9주년이 아니라 신혼같아. 추카해~

    • larinari 2008.05.03 12:28

      나이스란 말이 딱이네요.^^
      나이스하게 보냈어요.
      영화 한 편과 강변의 데이트 커플티.ㅎㅎ
      달덩이 같아 보이시는 거 칭찬으로 들으셔야 하는디..
      그래서 동안이시잖아요^^

  2. h s 2008.05.02 23:10

    와~~~ 축하합니다. ^^
    근데 9주년?
    언제나 갓 결혼한 신혼 같으신데 벌써 9년이나.......
    1년을 살아도 수십년을 산 것 같은 부부가 있는데
    iarinari님네는 9년이 지나도 신혼 같습니다. ^^

    글구, 또 한가지 축하할 일이 있지요?
    수술을 안 하셔도 된다구요?
    하나님께서 은혜를 주셔서 간증할 것을 하나 더 추가해 주셨네요. ^^

    • larinari 2008.05.03 12:30

      결혼하기 전부터 교회에서 저희를 보셔서인지 아직도 저희를 많이 젊게 봐주시는 것 같아요.^^
      신혼처럼 알콩달콩 보이시는 건 해송님 부부가 일등이세요.

      일단은 안해도 되구요.
      3주 약물치료 후에 다시 결정한다네요.
      결국 수술은 안해도 되지 않을까 싶어요.
      여러분들의 기도 덕분이예요.^^

  3. 나무 2008.05.03 00:33

    와~~~ 너무나 잘 어울리시는 아름다운 두분의 9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축복해요 ^^
    헤^^; 너무 이뻐요 커플티~~~ 필도사뉨의 센스~~
    9주년이 참 설레어보여요 ^^
    이쁜 두분 존경합니다 ♡

    • larinari 2008.05.03 12:31

      워낙 평소에 안 하다가 9년 만에 깜짝선물 한 번 하니 제가 그냥 뒤집어졌죠.^^
      저런 센스를 왜 그리 평소에는 묵혀두는지 모르겠어요.ㅋ

  4. BlogIcon 털보 2008.05.03 10:17

    축하합니다.
    저희도 5월에 결혼했어요.

    • larinari 2008.05.03 12:32

      감사드려요.
      저희보다 6일 모자른 10년 선배시죠?
      우와~ 그러면 결혼 19년이시네요. 우와....^^

  5. 하늘물결 2008.05.03 11:12

    10주년을 며칠 앞두고 있는 사람으로, 아내가 이글을 읽을까봐 심히 걱정됩니다.
    이럴 자신이 없는데...ㅠㅠ

    그래도 두분의 결혼기념일은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 larinari 2008.05.03 12:34

      그러네요. 5월의 그 결혼식 마음에 기억이 마음에 남아 있지요. 친구를 보내는 마음이 남달리 애틋했었거든요.
      상도동에서 신부화장 하던 것도,
      눈물 삼키면 축가 부르던 것도 생각나요.

      축하 감사드리고요.
      이 글 못 본 척 하시고 커플티 한 번 질러보시는 거 어떠세요?^^

  6. BlogIcon forest 2008.05.03 15:06

    제가 알고는 있었지만 참 아름다운 부부임에 틀림이 없네요.
    두 분의 마음이 아름답게 합하여지는 모습이 보기에 좋습니다.
    글구, 두 분의 커플티 너무 잘 어울리세요.
    교회에서도 저 모습을 기대하는 건 무리겠지요?ㅎㅎ

    아, 많이 축하드려요.
    푸른 이 오월만큼이나 두 분 언제까지나 푸르르세요~^^

    • larinari 2008.05.05 21:18

      감사합니다.
      저도 남편이랑 커플티 입고 교회 댕기고 시포요.^^

  7. 미세스 리 2008.05.05 22:05

    고모..
    진심으로 '대학생 커플'같아요!! ^^
    정말정말 축하드립니다~~

    조카가 대학교 3학년이던 그때..
    하늘에서 내려온 천사같았던 신부, 우리 고모~
    벌써 9년이 지나..
    조카도 아줌마가 되었네요 ㅋ

    우리 부부는 이제 겨우 6개월..
    앞으로도 많은 조언 부탁드리며.. 다음 기회에 커플티에 청바지 입은 두분의 모습을 볼 수 있기를..^.~

    • larinari 2008.05.05 23:09

      대학생은 너무 쓴 거 아니냐?ㅋ
      아줌마가 된 조카가 아가를 낳아서 고모가 할머니 될 날만 고대하고 있지. 왤케 할머니가 되고 싶지....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