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기고글>기도를 배우고 싶어 기도합니다 본문

기고글 모음/약이 된 책

<기고글>기도를 배우고 싶어 기도합니다

larinari 2007.07.23 19:19
< 큐티진 > 8월호, '藥이 된 冊' _ 래리크랩의 <파파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화벨이 울려 ‘여보세요’하고 받기가 무섭게 ‘엄마다’ 하면서 친정 엄마의 거룩한 명령이 하달되었다. ‘너 기도 해야겄다. 니 외숙모 말이다. 지난 번이(에) 넘어졌잖냐. 그려(래)서 허리를 아주 못 쓰게 됐단다. 니 외삼촌 어쩐다냐. 그려(래)서 다 합심혀(해)서 기도허(하)자구 전화혔(했)다. 내가 지금 이모들이랑 다 전화혔(했)는디(데) 아무튼지 간에 합심혀(해)서 기도허(하)자. 니 외숙모 화장실 출입 정도는 허(하)게 혀(해)달라고 기도혀(해). 그려(래)야 니 외삼촌이 살지, 꼼짝도 못허구 누워 있으면 워쩌~어. 너 어렸을 적부터 니 기도는 잘 들어주시 잖여~ 알었지. 꼭 기도혀(해)라. 나는 오늘 저녁이(에) 철야 간다. 끊는다.’ 딸깍!

매 주 금요일마다 밤을 꼬박 새우며 철야기도를 하시고, 매 학기가 시작되는 3월과 9월에는 아예 한 달 내내 철야기도로 헌신하시는 80을 넘기신 노 권사님의 기도이다. 오늘도 엄마는 밤을 지새우면 외숙모와 외삼촌의 성함을 부르면서 ‘불쌍히 여겨달라’고 ‘화장실 출입 정도는 혼자 할 수 있을 정도로 허리가 회복되게 해주시라’고 애타게 기도하실 것이다.

그런가하면, 이 명령을 하달 받은 권사님의 교만한 딸은 ‘하나님! 외숙모가 화장실 출입 정도는 하도록 회복시켜 주십시오’라고는 기도하지 않을 것이다. 기껏해야 ‘주님 뜻대로 인도하옵소서. 주님, 당신의 뜻이라면 외숙모를 회복시켜 주시고 외삼촌을 위로해 주세요’ 라고 기도하면서 고상을 떨 확률이 많다.


기도! 특히, 기도의 응답! 믿음의 여정을 걷는 사람들에게 참으로 가슴 벅찬 소망을 안겨주는 말이다. ‘기도하면 된다. 기도하면 들어주신다. 우리의 작은 신음에도 응답하시는 하나님이다’ 이런 확신이 마음에 차오르면 당장 돈이 없지만 내일이면 밀린 월급을 받을 사람처럼 답답한 마음에 소망의 빛이 반짝하고 비치는 것을 느낄 때가 있다. 그래서 소망을 품고 기도한다. 또 ‘기도응답의 조건’은 ‘믿음으로 구하는 것’이라는 것을 아니까 ‘될 줄로 믿쓉니다’를 빼 먹지 않고 기도한다. 그.러.나. 그렇게 구했던 많은 기도의 제목들이 ‘응답’ 아닌 ‘거절’ 판정을 받았다고 느껴졌던 적이 얼마나 많았던가? 입사원서를 내고 기도했던 회사에서 ‘죄송하지만 다음 기회에 모시겠습니다’하는 답신을 받거나, 찍어두고 기도했던 형제나 자매로부터 ‘미안한데 사귀는 사람 있어요’ 하는 말을 들었을 때 말이다. 나의 친정어머니는 기도로 사시는 분이다. 매일 새벽기도와 일주일에 한 번 밤을 꼬박 새우는 철야기도, 1년에 두 달은 아예 매일매일 철야기도를 하시며 한평생을 살아오셨다. ‘나는 기도 안하면 죽는다’라고 고백하시는 분이다. 이런 어머니조차 많은 기도응답의 간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직하게 표현하면 응답된 기도만큼이나 기각 내지는 미결인 기도제목도 많다는 것을 나는 안다. 될 줄로 믿고 기도했으나 딸이 대입에서 낙방을 하기도 했고, 당신의 혈압이 떨어지기를 기도했으나, 허리의 통증이 나아지길 기도하셨으나 여전히 고통을 지닌 채 기도로 밤을 지새우신다.


이렇듯 기도에 대한 깊은 갈망과 더불어 여전히 해소되지 않은 일말의 의혹을 품고 나는 늘 기도한다. 기도할 뿐 아니라 기도에 대해서 제대로 배워보자는 생각으로 만난 김영봉의 <사귐의 기도>를 비롯한 여러 책들에서 분명하게 배운 것 한 가지가 있다. 기도는 하나님과의 관계이지 지니 요정을 불러내는 요술램프가 아니라는 것 말이다. 맞다. 간청하는 기도는 기도의 일부분에 불과하다. 기도는 하나님과의 관계이다. 그럼에도, 솔직하게 내 마음에 사는 어린아이는 이렇게 말한다. ‘싫어. 나는 아빠가 날 사랑한다는 것보다 지금은 사탕이 더 좋아. 당장 지금 사탕을 사 줘. 그래야 날 사랑하는 아빠가 의미가 있어. 사탕 사 줘’ 하나님에 대해서 더 깊이 알아가는 것도 좋지만 당장 눈앞에 산적한 나와 이웃의 고통의 문제들을 해결되는 기도가 더 좋다고 솔직하게 아주 은밀히 나는 고백한다. 아니, 최소한 극심한 고통 중에 있는 친구에게 진심으로 하는, ‘기도할게. 하나님께서 선하게 인도하실 거야’ 라는 말이 피차에게 궁색하거나 공허한 위로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이렇게 하나님을 갈망할 뿐 아니라 하나님 손에 들려진 쇼핑백 안에 있는 선물에서 눈을 뗄 수가 없다.


운동이든 어떤 기능이든 처음 배우기 시작하는 초보자에게는 아주 능숙한 전문가보다는 나보다 조금 먼저 시작한 선배의 코치가 더 도움이 될 때가 있다. 그 분야의 대가가 된 사람은 이제 시작하는 내가 겪는 어려움들에 대해서 너무 멀리 가 있기 때문에 ‘쉽게 가르치는’ 것이 잘 되지 않을 수도 있다. 래리 크랩의 <파파기도>를 펼치고 초반부부터 안심이 되는 이유는 그것이었다. 그가 목사님도 아니고 신학자도 아닌 상담심리학자라는 것, 자신에게 있어서 가장 취약점 중에 하나가 ‘기도’라며 기도 이야기를 시작하는 것이 기도 콤플렉스가 있는 나를 안심시키고 무장해제 시켰다. 안심을 하다못해 ‘이런이런... 래리 크랩이 젊은 시절에 이랬다면 지금의 나보다도 못한 거 아냐?’ 하며 은근 자만심까지 들게 만들었다.

그리고는 래리 크랩 특유의 마음을 읽어내는 전술에 휘말려 책을 읽는 내내 나는 ‘파파기도’를 입게 달고 살았다. 운전을 하다가도, 일을 하다가도, 설거지를 하다가도, 심지어 남편과 갈등에 휩싸일 때조차도 바로 ‘나의 파파’를 부르며 기도를 할 수 있게 되었다. 파파기도는 너무 쉬운 기도이다. 언제 어디서나 지금의 나를 그대로 하나님께 드러내기만 하면 되는 아주 쉬운 기도이다. 그러나 파파기도는 아주 어려운 기도이다. 내가 지금 어디에 서 있는지를 알고, 그리고 하나님이 내게 어떤 분이라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하는데 이것을 안다는 건 얼마나 긴 영적여정인가? 이렇게 되면 기도는 단지 기도의 문제가 아니다. 하나님이 내게 누구이신 것과 내가 누구인 것을 규명하는 문제는 믿음의 본질을 꿰뚫는 문제가 아닌가?

PAPA기도를 차례로 따라가다 보면서 단지 기도가 아닌 ‘나’와 ‘그 분’이 계신 정확한 지점을 찾아내 정확하게 붉은 동그라미를 칠 수 있게 된다.


Present : 내 안에 어떤 일이든 간에 파악 가능한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말씀드리기.

Attend : 내가 하나님을 어떤 분으로 생각하고 있는지 예의 주시하기.
Purge : 하나님과의 관계를 가로막는 것은 무엇이든 쏟아놓기.

Approach : 하나님을 나의 ‘1순위’로 여기고 나아가기.


이 순서에 따라서 한 계단 한 계단 오르면서 비로소 PAPA의 손에 들려진 쇼핑백이 아니라 PAPA와 눈과 눈을 마주대할 수 있다. 그러면서 응답받지 못했던 기도에 대한 혼동과 오해에서 조금씩 벗어나고 말이다. 무엇보다 좋은 이 책의 효능은 책을 읽다말고 기도하기 위해 책을 내려놓게 만든다는 사실이다. 연애를 잘 하기 위한 책을 들고 아무리 공부한들 연애를 잘 하게 되겠는가. 기도는 결국 그 분과 더불어 대화하고, 몸과 마음과 영혼을 할 수 있는 한 다 열어 그 분의 말씀을 들어보는, 기도 그 자체로 배워지고 깊어지는 것이 아니겠나.


잠이 빨리 깬 새벽에, 잠이 오지 않는 깊은 밤에, 사람들로 인해서 마음이 상한 날에, 때로 정체를 알 수 없는 불안감이 엄습할 때, 열심히 사는 모든 것이 무의미하다 느껴지고 삶의 모든 것이 공허해질 때, 아이들에게 버럭 화를 내고 다스려지지 않는 분노로 꽝꽝거리며 설거지를 하다가도 바로 그 순간에 파파를 부를 것이다. 바로 그 순간 파파에게로 가 진실하게 내 상황을 보고하고, 왜 더 빨리 파파에게 올 수 없었는지를 고백하고, 그 순간 무엇이 내게 1순위였는지를 고백한 후에 귀 기울여 파파의 말씀을 듣도록 하겠다. 그렇게 기도하는 날이 오랠 때 나도 그렇게 고백할 수 있을 것이다.


‘주 안에 기쁨 누림으로 마음의 풍랑이 잔잔하니 세상과 나는 간 곳 없고 구속한 주만 보이도다. 이것이 나의 간증이요 이것이 나의 찬송일세. 나 사는 동안 끊임없이 구주를 찬송하리로다’

11 Comments
  • 프로필사진 나무! 2007.07.24 20:45 와 꼭 사서 읽어보고싶어요... 파파기도...
    정말 기도함으로 기도를 배우는데 요즘 제가 왜이리 무기력해졌는지...
    가장 무서운건 그런 나를 합리화해가며 아무렇지 않게 살아가는거예요
    사모님글을 읽으니 정신이 번쩍 들어요

    주여 기도하지 않는 범죄를저지르지 않게 하소서
    늘 깨어기도하여 성령님의 이끄심으로 살아가길 갈망합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7.07.30 15:10 신고 읽어주시고, 격려해주셔서 고마워요.
    얼마나 힘이 되는지요...^^
    어린 아가를 키우면서 깨어있는 영성을 유지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아요. 주안이네 가정은 그 어떤 가정보다 기도하시는 두 분이 일궈가시니 날이 갈수록 그 분께 더 가까이 가시게 될 거예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forest 2007.07.24 21:10 저도 너무 잘 읽었어요.
    읽어보고, 또 읽어보고, 저도 책 사서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제가 좀처럼 기도에 관한한 남의 가르침을 잘 듣지 않는 편인데...
    이 글은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글이네요. 고마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7.07.30 15:10 신고 정말요? 써놓고 나서는 항상 자신이 없는데...
    완전 감사해요.
    매달 한 편 쓰는 글인데 마음에 부담은 엄청커요.
    아시죠?^^
    이번 달에 드뎌 리영희교수의 <대화>를 쓰거든요.
    인질문제와 겹쳐서 글은 한 자도 못 쓰고 그냥 마음만 앓고 있어요.
    내일이 마감인데...박카스좀 보내주셔야겠어요.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forest 2007.07.30 16:14 이번엔 박카스에 영지버섯도 좀 넣고, 홍삼도 넣어서 보냅니다~~~^^

    저도 털보랑 싸운 것도 싸운 거였지만 아프칸의 친구들을 생각하면 머리 속이 텅 빈 것 같아서 아무런 단어가 생각이 나질 않는거예요.
    일순간 그 시끄럽던 많은 말들이 일제히 조용해지더라구요.
    더구나 사람의 죽음 앞에서도 그저 차갑게 바라보는 이 이상한 기운들, 마음이 한켠씩 한켠씩 가라앉았어요.
    진정한 회개가 있어야 예수님의 얼굴이 보일텐데...
    예수님의 얼굴이 보이질 않아요ㅜ.ㅜ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7.07.31 22:13 신고 저두 오가피(우리 어머님의 만병통치약) 섞어서 박카스 한 박스 보내드릴께요.
    같이 힘내요.^^

    매일 매일 일상에 살다가, 또 틈나는대로 뉴스 확인하고...
    하루하루 마음이 잡히질 않아요.
    오늘 또 한 생명이...

    말이 나오질 않는 이 상황.ㅜㅜ
  • 프로필사진 BlogIcon forest 2007.08.01 10:05 어~ 도배를 언제 또 뚝딱 해치우셨네요.
    역시 빠르다~ 빨라~~~ ㅎㅎㅎ

    고마워요~ 기운낼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7.08.02 12:00 신고 티스토리 블로그 맘에 드는 이유.
    도배가 너~무 쉽다는 거, 그리고 돈이 안 든다는거요.ㅎㅎㅎ
  • 프로필사진 굥화 2009.05.19 12:09 요고요고 정말 읽어보아야겠어요 ㅎㅎㅎ
    모님 블로그 와서 어제 이 게시판 글 다 읽었어요!ㅎㅎㅎ
    너무 글을 잘쓰시는거 같아요 !
    주보에 이 연재가 딱인거같아요~ 히히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05.19 14:51 굥화, 어서와라. 방가방가.
    목자님 블로그 먼저 인사드리고 왔니?^^
    어젯밤에 내가 불도 안 끄고 기다렸지.ㅎㅎㅎ
    편집장님 그렇게 봐주시니 기운 불끈!^^
  • 프로필사진 굥화 2009.05.19 22:45 싸모님 블로그에 댓글을 먼저 달았어야했는데!!!
    지송해요 히히
    앞으로 자주 찾아올께요♥
댓글쓰기 폼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