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기도보다 울컥했던 따신 밥 한 끼 본문

기도보다 울컥했던 따신 밥 한 끼

larinari 2012.11.15 10:28

 

 


크로스로 <정신실의 일상愛> 어느덧 열번 째 글입니다.


수능일 기도회에 대한 단상.


이것은 기도에 관한 이야기
또는
위로에 관한 이야기
또는
목적이 수단이 되는 종교적 왜곡애 대한 이야기입니다.

 

http://www.crosslow.com/news/articleView.html?idxno=768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를 위하여 성탄의 종은 울리나  (2) 2012.12.22
레위인 콤플렉스  (2) 2012.12.07
기도보다 울컥했던 따신 밥 한 끼  (0) 2012.11.15
내 아들의 일기를 묵상함  (0) 2012.10.24
아직도 가야 할 엄마의 길  (2) 2012.10.11
엄마의 미안한 육체  (4) 2012.09.1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