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人의 기도




나의 詩가
아직 으스름달도  시퍼렇게 알몸인 새벽
부지런한 조롱박에 떠 올린
첫 우물이게 하소서

나의 詩가
숨가쁜 단풍잎 너머 졸고 있는 산 위에
진한 피를 흘리우는 석양보다
더 붉은 참회이게 하소서

내 생명의 가장 아름다운 부분을 뽑아
단 한 편의 詩를 쓰게 하시되
그 詩가 나의 삶보다 아름답지 않게 하시고
나의 삶이
가장 아름다운 그 詩보다 더 아름답게 하소서

그러나 주여
 당신께 도달할 내 마지막 詩는 침묵임을 아오니
詩란 단지 침묵으로 가는 다리,
다리를 건너
뜨면 눈 멀 듯 맑은 당신을 뵙게 하소서

- 론지노 신부 -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소국, 수료, 사랑  (15) 2008.10.22
생각없는 생각  (14) 2008.07.24
기도  (4) 2008.07.24
친구가 된 책  (8) 2008.07.10
좀 다녀올께요  (6) 2008.06.18
배우는 자의 기도  (9) 2008.05.06
  1. BlogIcon 해송 2008.07.24 21:09 신고

    조 요~~~옹히 감상하다 갑니다. ^^

    • BlogIcon larinari 2008.07.24 22:11 신고

      빗소리랑 함께 들으시며 읽으시면 더 맛이 좋지요?^^

  2. BlogIcon ♧ forest 2008.07.25 10:10

    앞에선 기타가 뒤에선 바이올린이... 음, 좋네요.

    • larinari 2008.07.25 22:31

      비 오는 날에는 커피하고 음악이 무제한으로 땡기잖아요.
      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