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기를 모으는 중이었다 본문

마음의 여정

기를 모으는 중이었다

larinari 2007. 6. 29. 17:46
오늘 간만에 MBTI 교육에 갔다 왔다.
교육장이 발산역에 있어서 지하철 5호선을 타면 꼬박 한 시간을 가야한다.
교육 때마다 지하철 안에서 한 시간 버티기가 젤 죽을 맛.
버스에서는 잠도 잘 오는데 한 시간 동안 잠도 안오고, 하루 종일 공부한 관계로 책도 안 들어오고...

암튼, 오늘 교육 중에 건진 것 하나.

P들은 왜 일을 그 때 그 때 처리하지 않고 항상 미루는가?
왜 뺀뺀이 놀다가 코 앞에 닥쳐야 일을 시작하는가?

뺀뺀이 놀지만 우린 머릿속으로 계속 생각한다. 그러면서 기를 모으는 것이란다. 기를 모으면서 믿는 구석이 있기 때문이다. 막판 데드라인이 임박해서 충동이 절정에 달하면 바로 그 순간 엄청난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면서 순발력이 발동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미리 미리 하자. 마음 먹어도 그 순간이 되지 않으면 몸이 움직이질 않는다.

그 순간까지 우리는 기를 모으는 중이었다!!!!
^^

'마음의 여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아이와 N 아이의 노래 지어 부르기  (0) 2007.06.29
내향 외향에 대한 또 다른 설명  (2) 2007.06.29
기를 모으는 중이었다  (2) 2007.06.29
I(내향형) 남편의 작지만 큰 결심  (0) 2007.06.29
MBTI와의 소중한 만남  (0) 2007.06.29
놀짱  (0) 2007.06.29
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hurr 2011.03.18 10:40 신고 극P로서 강력히 동의하며 명언 하나 보탭니다.
    장작을 패는 데 쓸 수 있는 시간이 8시간이라면, 나는 그중 6시간 동안 도끼날을 날카롭게 세울 것이다. -링컨
  • 프로필사진 larianri 2011.03.19 16:42 링컨님이 우리 편이셨나 싶으네요.ㅎㅎㅎ
    사실을 말하자면 저는 7시간 30분 정도를 도끼날을 간다는 명목하에 암튼 기를 모으고 있을 것이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