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치찜은 진화한다.
김치찜은 배워서 수차례 요리를 하다보니 음식은 진화를 거듭하고 있었다.

많은 사람이 먹는 게 아니라 장보는데 경제적 부담이 덜하다면 '등갈비 김치찜'은 좀 있어보이는 축이다.
등갈비, 립, 쪽갈비라고 불리는 이 부위가 우리에게 익숙한 부위가 아니기 때문에 뭔가 럭셔리해 보이는 맛이 있다.

많은 사람이 먹어야 하고, 또 푸짐해야 한다면 기냥 돼지갈비 김치찜이 딱이다. 일단 장보는데 지갑의 부담이 덜 하고 맛의 걸쭉함은 이게 최고니깐.

지난 주 목장모임에서는 도톰한 삼겹살과 함께 김치찜을 했다. 뼈를 발라먹는 김치찜은 맛있기는 하지만 목장식사에는 적절하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기들이 있고 또 먹고 치우는 일이 한결 더 복잡해지니까. 그래서 삼겹살로 시도를 했는데 딱딱 짤려 놓고 김치에 싸서 먹으니 손에 묻힐 일이 없고 간편하니 좋다. 거기다 조랭이 떡을 함께 넣었더 골라먹는 맛도 있고...

사는 게 밥이라는 생각이 요리를 할수록 더 많이 든다.
주부로서 의욕을 잃으면 장도 안 보게 되고 매 끼니 어떻게든 배를 채우는 것으로 살아지게 되어있는 듯. 그렇게 애들 영양가 따져 먹이다가도 며칠이고 인스턴트 돈까스 구워서 그거 하나에 밥을 먹일 수도 있다. 요리를 하는 손에 리듬이 있고 의욕이 느껴진다면 나도 우리 가족도 건강하다는 얘기다.

목장의 식구가 불어나서 한 동안 집에서 모임 준비를 하는데 부담이 많았었다. 뭘 맛있게 해서 대접할까가 아니라, 이 많은 인원을 간편하게 때우도록 하는 방법이 뭘까? 로 생각이 기우는 순간 즐거움이 사라지는 것 같았다. 가을이 되면서 반으로 나눠서 모이자는 결단을 하고 지난 주 처음 모였는데 식사준비도, 식사도 나눔도 기도도 편안하였다. 확실히 밥 먹는 부분에 손을 보면 관계가 새로워진다. 밥은 아무래도 살기 위해 먹는 게 아니라 관계맺음을 위해 먹는 것 같다. 토요일 저녁 그 황금같은 시간을 내서 모이는 목원들에게 늘 미안한 맘 뿐이었다. 좁은 집에 모여서 서너 시간 모두 그저 정신을 쏙 빼고 좁고 복잡한데 박혀서 밥 먹고 애들 돌보고 하다고 돌아가게 만드는 거 것 같아서 말이다. 人口 가 반으로 줄었다. 아하! 입이 반으로 줄었다는 것이로구나. 먹는 입이 반으로 주니 밥하는 사람 정신이 돌아오고, 말하는 입이 반으로 줄어드니 편하게 내 얘기 다 할 수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목장 막둥이 성희.
'제가 뭐 할 거 없어요?' 하면서 도우려하고, '이거 어떻게 하는 거예요?' 열심히 배우려 하고, 맛있게 먹어주고, 요리하는 마음도 알아주고, 재롱도 잘 떠는 성희가 스스로 모델을 자청하여 이렇게 김치찜 아가씨, 아니 김치찜 새댁으로 선발되었다.

나두 저 나이때 저렇게 싱그럽고 이뻤을까?
ㅎㅎㅎ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니 맛도 내 맛도 아닌 고구마 살리기  (15) 2008.10.23
40년 동안 명절을 준비해오신 달인 어머님  (28) 2008.09.16
김치찜은 진화한다  (18) 2008.09.09
주부의 요리가 생산하는 부가가치  (9) 2008.09.07
당볶이  (6) 2008.08.31
최후의 만찬  (18) 2008.08.24
  1. 미쎄스 리 2008.09.09 13:12

    사진 속 새댁분의 나이가 얼마이신지 모르겠으나,

    우리 고모라서가 아니라..
    예전에 정신실 새댁님께서는 무진장 상큼하고 이쁘셨사와요~
    지금은 우아하고 아름다우십니다!! 짱~~ *^^*

    • BlogIcon larinari 2008.09.09 22:14 신고

      지희야!
      이번 추석에 고모부 만나면 따끔하게 한 마디 해주라.
      구강구조 돌출이네 뭐네 하면서 놀려싸서 고모가 자존감이 완전 낮아졌단다.

  2. 나무 2008.09.09 17:39

    지금도 상큼하시옵니다 ^^ 늘 새로워요 사모님은~~ ㅎ
    여기오면 항상 군침이 돈다니까요~~
    반성도 합니다 열심히 만들어 맥여야겠다고 ㅋㅋㅋ

    • BlogIcon larinari 2008.09.09 22:15 신고

      저는 뭐 열심히 요리해줘도 어느 도사님처럼 금일봉 같은 선물도 안주고요..ㅋ
      커닝이 되시면 커닝하셔서 열심히 맹글어 보세요.^^

  3. BlogIcon forest 2008.09.09 21:50

    그러니까 삼겹살이랑 김치랑 같이 넣고 찜을 했다는 얘기지요?
    왜 밥 다 먹고 본 그림인데도 침이 고인다냐...ㅋㅋ

    lari님은 지금도 상큼 발랄하셔요.
    조금 발랄함이 준 것 같긴 하지만 그것도 나름 어울리는 옷같거든요.
    상큼한 모델분은 홈쇼핑 모델같으세요~^^

    • BlogIcon larinari 2008.09.09 22:17 신고

      저게 젊음인가봐요.
      아무 때나 카메라 들이대서 마구 찍어도 이쁘잖아요.

      추석 지나고 천호동, 은행동(?), 백조현대동 회합에 삼겹살이랑 김치도 함께 오라고 초대를 할깝쇼?ㅎㅎㅎ

    • 은행동 2008.09.09 22:35

      네네.. 그래요.

    • 천호동 2008.09.09 23:28

      네네.. 굿이어요~

    • 유나뽕!!★ 2008.09.09 23:43

      번뜩 번뜩 +_+!★
      눈 반짝반짝 하는중 ~ 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08.09.11 09:13 신고

      유나뽕!
      연배들이 유나 쪽에서 보면 은혜목장(ㅋㅋ 두 분께는 죄송)수준이신데 괜찮겠어?ㅎㅎ

  4. h s 2008.09.09 23:00

    목장 식구들 밥해 먹이시느라고 정말 힘드시겠어요.
    맛있었겠따...
    난 김치가 들어 간 요리는 무조건 다 좋은데...^^

    성희가 싹싹하고 붙힘성도 있고 그러자나도 활기있는 목장에 더욱 한 역할 하겠어요.
    lariari님 성희 나이때도 제가 봤을텐데 정말 싱그럽고 예뻤었어요.^^
    머 지금도 유지하고 계시지만...ㅋ

    • BlogIcon larinari 2008.09.11 09:12 신고

      밥하는 게 젤 쉬워요.ㅎㅎㅎ
      정말 아무 때 먹어도 맛있는 게 김치로 한 음식인 것 같아요.

      마지막에 한 문장 쓰길 잘했어요.
      올만에 이쁘다는 칭찬도 줄줄이 받고요.^^

  5. 2008.09.10 14:47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myjay 2008.09.11 13:00

    오호, 식탁공동체의 진수라~

    • larinari 2008.09.12 15:37

      저희 교회에선 가정교회를 하고 있거든요.
      목장이라고 불리는 소그룹 모임을 섬긴 지 한 4년이 되었지요. 식탁공동체의 진수죠.^^

  7. 뺀질녀 2008.09.12 14:29

    성희가 그리 상큼한 나이는 아닌디...꽤나 상큼해보인다 ㅎㅎㅎ
    우리가 마음은 소녀시대요 ..취향은 원더걸즈인디 ㅠ.ㅠ

    • larinari 2008.09.12 15:43

      뺀질녀 딱이네.
      그 집은 뺀질남과 뺀질녀네...ㅋㅋㅋ
      사실 뭐 뺀질녀께서는 마음하고 얼굴하고 그리 멀지 않아보인다. 뭐... 성희,혜진이와 나란히 서도 별로 차이 안낭께 말여. 주일날 앞에 서 있으면 딱 갓 결혼한 새댁 쯤으로 보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