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꿀꺽, 넘어가기 본문

기쁨이 이야기

꿀꺽, 넘어가기

larinari 2013.03.24 11:16

 

빨래를 널러 옥상에 올라가면 조금 후에 꼭 따라 올라옵니다.
입고 있던 내복 위에 파카나 잠바 얼른 걸치고 현승이가 따라 옵니다.
"엄마, 내가 도와줄게. 내가 털어서 줄테니까 엄마가 널어."
(아빠가 하던 걸 많이 본 거죠.)


한 손에는 레고를 들고 한 손으로 어설프게 수건을 털어서 건넵니다.
무심결에 한 번 더 털려고 어깨 힘이 딱 들어가는데.....
옆에서 찌리릿 에너지가 느껴졌습니다.
현승이가 매의 눈을 하고 보고 있습니다.
얼른 그냥 널었습니다.
그러자 "내가 아주 잘 털어서 준 거야. 엄마. 응? 알았지?" 합니다.


햇볕에 말리는 수건 탁탁 털어서 쫙쫙 펴 널어야 제 맛인데....
현승이 갸냘픈 손으로 흔들다 만 것 같은 느낌의 꾸기적거리는 수건을 죄 그냥 널었습니다.
그런 생각이 듭니다.
누군가 바라봐 주고 믿어주는 건,
성에 차지 않는 것을 '꿀꺽'하고 삼켜주는 것이기도 합니다.
사람을 변하게 하는 건 그렇게 부족한 그대로를 꿀꺽 넘어가주는 큰 마음일지도 모릅니다.
지금의 내가 있기까지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성에 차지 않는 나의 여러 모습들을 보며
'어?.... 응, 그래' 하고 조용히 넘어가 줬을 것입니다.


현승이는 이래저래 엄마에게 많은 가르침과 통찰을 주는 아이입니다.
머리에 새집 짓고 아저씨 같은 스타일로 옥상 여기 저기를 뛰어다니는 현승이가 참 예쁩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기 돼지 삼형제와 형아의 어린이날  (2) 2013.05.05
  (2) 2013.04.20
꿀꺽, 넘어가기  (2) 2013.03.24
천사냐 뭐냐. 넌  (4) 2013.03.19
누나 얼굴  (2) 2013.02.23
라마스떼, 콩나물  (4) 2013.02.19
2 Comments
  • 프로필사진 mary 2013.03.25 08:40 수건이 왜 이리 많어? 손님이 계신것두 아닐텐데.
    우리집에도 있는 저 수건, 황토빛깔 ㅋㅋ
    꿀꺽 넘어가기 쉬운 듯 어려운 일이지.
    암튼 현승인 참 세심해.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3.03.25 18:17 신고 집에 '수영인'들이 있다보니 수건이 많아요.^^
    저희 지금 '어다리' 가서 그 무시무시한 놈 손으로 뜯어 먹고,
    배 두드리며 들어오는 길이예요.
    세심한 현승이 몰래 갔다 왔어요.ㅎ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