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꿈은★이루어지건만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꿈은★이루어지건만

larinari 2019.02.06 21:06


파리바게뜨 2층 구석 테이블에서,

그 수많은 카페들 어느 자리에서,

두물머리에서,

한강공원 잔디밭에서

많은 얘기를 나눴지만 연애와 결혼 이야기가 가장 흔한 주제였다.


한 7년 전으로 시간을 돌리면 다가올, 아니 오지 않는 연애와 결혼을 

스케치조차 되지 않는 막연한 그림으로 그리던 시절이었지.

막상 결혼이 성큼 다가온 날에도 예측할 수 없는 날들에의 두려움과 염려로 많은 이야기를 나눴었다.

그러다 하나 둘 결혼의 문을 열고 들어가던 시절에,


"야, 너네들 나중에 아이들 낳으면 한복 입고 단체로 세배 오면 재밌겠다."


농담처럼 던지며 그려본 날이었다.

그 말을 기억하곤 명절 끝날에 큰 오빠 집으로 모여든 동생들처럼 우르르 몰려왔다.

제 엄마, 제 아빠를 닮은 아이들이 꼬물거리며 돌아다니는 게 신기할 뿐이다.

결혼 날을 받아놓은 마지막 타자까지, 정말 모두 가는구나!


빠바 2층에서, 어느 카페에서, 카톡에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거기서 끝나지 않고 얘네들의 내일을 나의 기도로 가져와 절절했던 시절이 있었다.

꿈이, 꿈들이 이루어졌다. 분명.


다만 몰랐던 것, 아니 알지만 모르기로 했던 것들이 있다.

꿈은 늘 현실과 일상을 패키지로 엮어서 질질 끌고 온다는 것이다.

꿈은 이루어지지만 끌고 온 패키지의 무게를 질 힘이 없어서 다시 새로운 꿈을, 

어쩌면 이런 경우 '허튼 꿈'을 꾸는 것으로 도망치고 만다.


꿈은★이루어졌다.

현실의 옷을 입고 온 꿈을 사는 것이 늘 오늘의 몫이다.

다들 제 몫의 이루어진 꿈, 오늘을 잘 살아내면 좋겠다는 바램이 새로운 기도가 된다.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두를 기다리니 분홍이 옴  (0) 2019.04.14
꿈은★이루어지건만  (0) 2019.02.06
햇빛이 비추어 눈물이 납니다  (5) 2018.12.23
2017 대림  (0) 2017.12.03
너와 나의 메시지  (0) 2017.09.27
화분 가을  (2) 2017.09.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