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끝과 시작을 연결하는 한 마디 '죄' 본문

정신실의 내적여정

끝과 시작을 연결하는 한 마디 '죄'

larinari 2007. 10. 10. 10: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MBTI를 공부하면서 유형의 '죄'를 따로 언급하는 설명을 들어보지 못했다.
그러나 수 년간 나의 MBTI를 통한 여행의 끝에는 '죄'라는 단어가 있었다.
내 장점, 하나님의 선물로 받은 내 성격유형의 장점은 그대로 내 약점이고,
그것은 결국 내 영혼이 걸려 넘어지게 하는,
그래서 결국 하나님과의 단절을 반복하게 하는 '죄'였다.

그리고 에니어그램 공부를 시작했는데 에니어그램의 시작은 '죄'다. '근원적인 죄'다.
첫 시간 공부부터 각 유형들이 어떤 가면을 쓰고 자신과 세상을 속이고 있는지,
그래서 결국 각 사람들이 짓는 근원적인 죄의 유형이 무엇인지,
그 가면을 인식하고 내려놓을 때 맺을 수 있는 성령의 열매가 무엇인지.

우연이 아닐것이다.
자신의 내면을 여행하고 영성의 길로 나가고자 할 때 결국 마주해야 하는 것은

우리 안에 숨은 은밀한 죄 그것이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MBTI를 통해서 많은 청년들을 만났고,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을 만났다.
그리고 그 만남은 결국 나를 만나는 만남이었다.

그런데 사실 지난 주말 이후 나는 조금 흔들리고 있다.
조금 혼란스럽고, 조금 피하고 싶고, 조금 예민해져 있다.
어렴풋이 감은 있다.
여기서 더 나가면 보고 싶지 않고 인정하고 싶지 않은 나를 만나야 하니까..

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고통을 수반한 그 걸음은 결국 우리를 더 깊은 곳으로 가게 하는 것임을 믿는다.

<MBTI와 공동체 세우기 >라는 꼭지로 QTzine에 썼던 마지막 글이다.
오늘 다시 꺼내 읽어 보니 말 그대로 나의 그 고백이다.


 

 


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forest 2007.10.10 18:28 이 글을 언젠가 본 적이 있는 것 같아요.
    카페를 뒤적이다 본 거겠지요^^

    근데 저는 약간씩 유형이 섞여있어서 지금은 어떤 유형인지 잘 모르겠어요.
    가끔 저의 열등한 부분을 개발하지 못했으면 지금쯤 어떤 모습일까 상상해보면 좀 아찔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07.10.10 21:55 신고 많이 울거먹은 글이죠.ㅎㅎㅎ
    나와 다른 많은 사람들과 부딪히고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나를 보고, 나를 바꾸는 과정이 쉽지는 않지만...
    어찌보면 축복인 것 같아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