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끼 좀 부리지 마 본문

푸름이 이야기

끼 좀 부리지 마

larinari 2014. 11. 7. 08:30

 

 

 

소파에 앉아 책을 읽고 있는데

오늘의 모든 일과를 마치고 자러 가기 직전의 현승이가

엄마, 발 들어봐 하더니,

발밑에 무릎담요를 깔아준다.

그리고 말을 만지작 만지작하면서

발마사지야.

 

이 말에 내일 수행평가를 위해 독후감을 쓰던 채윤이가

버러러러러러럭!

 

야! 끼 좀 부리지 마. 너 땜에 난 매일매일 화가 나.

끼 좀 부리지 마. 너 땜에 난 매일매일 화가 나.

 

즉흥 랩을 막 하기에,

와! 우리 영 아티스트, 빡침을 예술로 승화시키는구나, 했더니

이런 노래가 원래 있단다.

 

"난 정말 쟤 저러는 게 너무 얄미워. 괜히 쟤 때문에 내가 더 이상한 애가 돼.

아흐..... 증말. 김현승. 너 자꾸 엄마 앞에서 끼 부리지 마라!"

 

인정.

동생이 이래서 멀쩡한 누나 무심하고 인정머리 없는 애로 보이는 게 사실이다.

 

그러거나 말거나 현승이는 여전히 만지작만지작 하면서

"내가 좋은 걸 해주는 거야. 나 소파에 앉아 있을 때 바닥에 그냥 발 대면 싫어.

너무 차거워서. 그래서 담요 대준 거고.

엄마가 나 재워줄 때 발 만져주면 정말 기분 좋아.

그래서 엄마 발 만져주는 거야. 어휴, 왜 이렇게 굳은살이 많아?"

 

다시 한 번 빡친 누나.

 

끼 좀 부리지 마. 너 땜에 난 매일매일 화가 나.

끼 좀 부리지 마. 너 땜에 난 매일매일 화가 나.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튜디오 열연습 챈  (10) 2014.12.08
매덩  (4) 2014.11.09
끼 좀 부리지 마  (6) 2014.11.07
배보카  (6) 2014.10.25
시험 유용론  (2) 2014.07.20
영 아티스트 채윤  (6) 2014.06.09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