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딱 10년 전의 사진입니다. 그 때 생각에는 제일 어두운 터널을 통과하고 있다고 여겼는지 모르겠으나 인생에서 아주 자유롭던 아름다웠던 시절입니다. 싱글의 가을에 북한산엘 갔었습니다. 기억에 길을 잘못 들어서 매우 많이 걸었던 것 같습니다. 저 때만해도 10년 후 우리가 함께 '사모'의 반열에 들 줄을 생각도 못했습니다. 혹 나는 어떨 지 모르겠으나 저 친구가 사모가 되리라는 생각은 거의 해보지 않은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그로부터 10년 후, 내 친구는 사모가 되어 제천의 작은 교회에서 예민함을 하나 씩 하나 씩 내려놓고 기도로 단련되어 가고 있습니다. 날이 갈수록 사람이 넉넉해지고 푸근해지고 있습니다. 10년이 길지만 짧기도 합니다. 짧기도 하지만 그 10년 동안 우리가 겪었던 많은 일들을 떠올리면 100년 같기도 합니다.

10년의 세월을 넘어서 친구와 함께 밤을 보냈습니다. 시간이 어떻게 가는 지 모르게 새벽 5시가 넘도록 이야기 꽃을 피웠습니다. 사실 오후 4시쯤 만나서 다음 날 새벽 5시까지 계속 쉬지 않고 얘기를 한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무슨 얘기를 했는지도 잘 떠오르지도 않습니다. 이 친구를 좋아하는 이유 중에 하나는 이 친구의 군더더기 없는 솔직 담백한 표현들 때문입니다. 같은 사안을 두고 얘기하다보면 친구의 담백하고 객관적인 시각이 항상 제 마음을 추스르게 만들곤 했습니다. 그래서 유난히 이 친구의 말에는 신뢰가 갑니다.

친구가 내가 부르는 찬양을 좋아합니다. 그냥 노래를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단지 내 목소리를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내가 부르는 찬양을 좋아합니다. 계속 지휘를 하고 음악치료를 하면서 '선생님 목소리 너무 좋아요' '지휘자님 선곡이 참 좋아요' 하는 칭찬들을 듣지만 이상하게 오래 전부터 찬양하는 사람으로서의 자신감을 많이 잃었던 것 같습니다. 친구가 대놓고 내 찬양을 칭찬한 것은 아니지만 많은 대화 속에서 친구가 나를 어떤 사람으로 세워주고 싶은지가 느껴졌습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오래 전부터 '찬양하는 사람' 이었습니다.

자기를 알아주는 단 한 사람만 있으면 그 사람을 우울증에 걸리거나 자살을 할 확률이 매우 낮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사실인지는 모르겠으나 어쨌든 나를 알아주는 한 사람이 가진 힘은 말할 수 없이 크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10년 전 수요일마다 찬양인도 하는 내 바로 앞에 앉아서 한결같이 OHP를 넘겨주던 친구, 내 찬양하는 마음을 알아주던 친구를 다시 만나 새로운 위로와 힘을 얻었습니다.

0123


엄마들이 끊임없이 수다를 떠는 사이 아이들은 끊임없이 놀이를 했습니다. 하민이는 여자놀이 남자놀이 기능이 다 되는 어린이라서 현승이랑 칼싸움 놀이까지 신나게 했습니다. 아직은 현승이가 역부족. 점점 뒤로 밀리고 있는 것을 좀 보세요.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일의 반대, 휴일  (17) 2007.12.20
족발과 아이들  (4) 2007.12.05
나를 알아주는 한 사람  (18) 2007.11.28
첫눈  (16) 2007.11.19
마지막 네 개의 잎새  (4) 2007.11.16
처남 된 현승이  (12) 2007.11.15
  1. 미쎄스 리 2007.11.28 10:49

    고모가 예쩐 클럽에서도 종종 말하던 그 친구분이 제천에 계시네요.
    우리 결혼때 주례해주신 목사님도 '제천 소망교회'에 계시는데..
    이번주 토요일은 시아버님 생신이라 안성에 가고..
    다음주 토요일에는 목사님 뵈러 제천에 갈 생각이에요.
    결혼전에 인사드리러 가면서도 느꼈지만..
    제천에 있는 교회.. 그 자그마한 시골교회가 참 좋았어요.
    이번에 가면 사모님이 교회 앞 가족농장에서 또 가지를 따주실지도 ㅎㅎ

    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

    • larinari 2007.11.28 22:05

      제천 가는 길에 고모 친구도 만나서 인사 드리고 오든지..
      ㅎㅎㅎ
      주말에 집에서 쉴 날이 없지? 그래도 제천 오가며 데이트 하는 기분이겠네.

  2. BlogIcon 털보 2007.11.28 12:10

    나를 알아주는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과 자주 만나지 못해도, 그 사람이 이 지구촌의 어디에 살아 있다는 것만으로도 힘이 되죠.

    • larinari 2007.11.28 22:06

      그런 것 같아요. 이번엔는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 대해서 기억해주고 알아주는 것이 유난히 힘이 되었어요. 몸이 멀리 있는 것이 이런 때는 그리 문제가 되지 않는 것 같아요.

    • BlogIcon 털보 2007.11.29 19:04

      제천은 저에겐 사실 아주 낯익은 곳이예요.
      내 고향 영월의 바로 옆이거든요.
      제천까지 80리 가량.
      예전엔 제천까지 나와서 제천역에서 기차를 타고 청량리역으로 오는 식으로 서울에 오곤 했었어요.
      원주까지 고속도로가 생긴 뒤로는 제천역과의 인연이 끊어지고 말았죠.
      갑자기 제천역이 어떻게 변했을까 궁금해 지네요.
      고향 내려가다 기회되면 한번 들러봐야 겠어요.
      의림지도 자전거타고 한번 간 기억이 있는데 그때 기억이 살아날까 모르겠어요.
      오랜만에 찾는 곳은 이곳이 정말 우리가 왔던 곳인가 싶을 정도로 기억의 흔적을 찾기 어렵더라구요.

    • larinari 2007.11.29 22:05

      친구 덕분에 제천을 첨 가봤어요. 첨이 아니라 몇 번을 가게 됐죠. 한 여름에 계곡도 즐겼고, 꽁꽁 언 의림지에 올라 서 보기도 했어요. 영월이 그 옆이구나...^^;; 완전 지리치!

  3. 하늘물결 2007.11.28 13:41

    두 사람 연애해요? ㅋㅋ

    두 집에서 다들 왜 이러실까? 이 집에는 저 사람이야기, 저 집에는 이 사람이야기,

    내가 눈 감아 줄테니 좋은 연애 많이 하세요. ~~


    -연애는 원래 서로 반대되는 사람들이 한다더니만, 청군 백군도 아니고, 흑백의 모자를 딱 나눠 쓰시고는...

    • larinari 2007.11.28 22:07

      ㅋㅋㅋ 흑백 모자 진짜 그러네요.
      연애를 하라고 하시는데 은근~히 질투 feel이 느껴지기도 하구요... 젤 소중한 두 여인을 한꺼번에 빌려주셔서 감사해요~^^

  4. BlogIcon mary-rose 2007.11.28 14:47 신고

    정싸모님,
    금강산에서 기념사진 찍는 안내원 혹은 예술단원 같습네다.
    그렇지 않습네까?
    사진 빛깔이랑, 표정이랑, 화장이랑.
    날 알아주는 사람들이 꼭 표현하는건 아니니끼니, 지금처럼 항상 자신감 가지시라요^^

    • larinari 2007.11.28 22:09

      그렇습네다. 완전 금강산입네다. 저보다는 제 친구 모자가 완전 북조선 인민군 모잡네다.
      가끔 표현좀 해주시라요.^^;;

  5. 은행나무 2007.11.28 14:59

    오~점점 밀리다가 부상병이 되었구만.ㅎㅎ
    놀이에 시차가 있었던 것 같은데, 딱 맞아 떨어지네.^^

    내 모자가 어째 안내원 모자 같기는 하다.^^
    그래,자유롭고,아름다웠던 시절이었던 것 같아.

    금욜밤의 시간은 그때로 돌아간 듯한 시간이었고,
    주님이 주신 선물같은 휴식이었어.
    누구는 자기가 준 휴가라고 그러겠지만.ㅎㅎ

    • larinari 2007.11.28 22:10

      병원놀이가 먼전데 그러고보니 칼싸움 하다 부상당한 스토리로 딱 들어맞는구나.

      의진맘한테 미안해서 방학하자마자 우리가 내려가든지(하민이한테는 비밀 ㅎㅎㅎ) 다시 한 번 올라오든지 해야겠다.

    • 사니^^ 2007.11.29 09:02

      의진맘 왕 부러워하고 있습니다.
      주님은 내게 도대체 언제 휴식을 주려나ㅜ.ㅜ

      금요일밤에
      의진이 너무 보채고 아파해서
      거의 뜬눈으로 날을 샜거덩
      그자리에는 함께 있지 못했지만
      언니들 생각많이 했어....

      아무리 오랜만에 만나더라도
      무슨 말이든 할 수 있는
      그런 담 없는 언니들
      고마워 ^^

    • BlogIcon larinari 2007.11.29 10:13 신고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어. 모든 것이 주께부로터 왔다고 우리가 고백하는데....의진이가 이 때 이렇게 많이 아프고, 기대하며 계획한 일이 우리 뜻대로 되지 않았을까? 뭐라 단언하기 어렵지만 결국 우리 셋 모두에게 더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하고 기도하게 된 계기가 된 것 같아. 적어도 내게 있어서는 이번 일로 너와 너의 가정이 내 맘에 더 깊이 자리잡게 되었고, 그것은 10년의 세월을 넘어 하민맘과 마주 앉았던 것처럼, 내게는 의미있는 일 같어.

      너무 잘 생기고, 너무 성격 좋은 아들 주신 것으로 이번에 계획 틀으시고 섭섭하게 하신 하늘의 그 분께 그냥 '퉁'치자. 너 사실 너무 질투나게 잘 생기고 성격까지 되는 아들 가졌잖아. ㅋㅋㅋ

      쫌만 더 버티고 방학하면 몸도 좀 쉬고, 다시 기회를 만들어 주님과 더불어, 사랑하는 친구와 더불어 안식하는 시간도 갖자. 화이팅!!!

  6. h s 2007.11.28 22:50

    나를 알아 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정말 신나고 행복한 일이지요.
    그러니까 사모님은 행복한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그쵸?^^

    • BlogIcon larinari 2007.11.29 10:05 신고

      그럼요. 멀리 있는 친구뿐 아니라 이렇게 오셔서 따뜻한 마음 나눠주고 가시는 분들로 인해서도 행복하죠. 주일 아침 예배 들어가기 전 방빼면서 잠깐 뵙고 나누는 따뜻한 눈인사로도 그렇고요...^^

  7. 요.열,바,보 2007.11.30 22:17

    언니의 찬양을 정말 열열히 사모하는 나두 있으니 찬양인으로 더욱 굳게 서길 바래~~~~ㅎㅎㅎ 글구 위 사진에서 누가더 북한스럽냐 따지는건 예지와 채윤이의 식욕을 논하는것과 같아....굳이 따지자치면 언니의 저 빠알간 장갑이 압권이라는 *^^* 아참 요즘 내가 뜸했던건 예지의 기말고사~~아웅...해방이다 !!

    • BlogIcon larinari 2007.12.03 10:00 신고

      고마워~꾀꼬리!^^
      그치...누가 저 빨간장갑에 대해서 짚고 넘아가야 할낀데...했는데. 저런 것만 눈에 보이는 부류들이 있지.ㅋㅋㅋ 채윤이도 지난 주에 처음으로 시험봤다. 재밌고, 웃기고, 한심하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