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나 잘난 부부 본문

그리고 또 일상

나 잘난 부부

larinari 2007. 7. 1. 22:31
우리 교회 목장 홈피에 우리 목자님께서 우리 부부에게
(아따 '우리'라는 말 많이도 쓴다)
글을 하나 써 올리셨습니다.
곧 목장 분가를 앞두고 우리 부부에게 주신 글인데 그 내용이 우리를 격려하고 감동시키고 고무시키고 그러합니다.

아침 출근 길 차 안에서 그 얘기를 하다가...

SS : 목자님의 글이 우리에게 힘이 주는 것 같애.
 칭찬과 격려의 힘은 참 대단해.
(잘난 척 하기 좋아하시는 똘똘이 스머프 JP, 질 수 없다)

JP : 칭찬과 격려는 사회를 움직이는 자산이지

SS : (잘난 척 하겠다 이거지?) 그렇지~ 칭찬과 격력는 개인의 성숙을 위한 근간이 되지(메~롱)

JP : (역시 질 수 없다) 칭찬과 격력는 공동체를 세우는 초석이지.

SS : (그~으래?, 그렇다면) 칭찬과 격려는 하나님 나라를 확장시키는 원동력이야.(앗싸~아!)

JP : 전도의.....음.. 사람들을 전도로 이끌게 하지.

SS : 음... 전도의 견인차라 할 수 있겠지.

SS의 판정승이죠?


박영수 : 푸하하!! 웃다가 눈물까지 나버렸네... 누가 말리리... (12.06 09:21)
이병삼 : 아이고마 넘 우숩네요..부부가 어찌그리 잼있노~~~^^* (12.10 12:57)
정신실 : 목짠님! 저 목장 홈피 회원가입 허가해 주세여~ (12.10 13:04)

'그리고 또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윤 광화문에 서다  (0) 2007.07.03
2003년 채윤네 10대 뉘우스  (0) 2007.07.01
울트라 캡숑 래리크랩 매니아  (0) 2007.07.01
i-zowa  (0) 2007.07.01
나 잘난 부부  (0) 2007.07.01
누가 며느리인가?  (0) 2007.07.0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