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날아가버린 나의 2009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날아가버린 나의 2009

larinari 2009. 12. 23. 00:31

2009년,
난 그들과 함께 있었네.

목자모임.
이라는 이 식상한 네이밍.
회가 거듭될수록 뚜껑을 열고보면 모임의 이름이 주는 식상함과는 거리가 먼...

나, 이들과 함께 있었네.
이들의 눈물과 이들의 웃음에 내 마음을 실어 울고 웃었네.

이들과 함께한 대봑 2009 송년 모임.
12 인분의 바베큐립을 비롯한 마음을 모은 화려한 음식,
앵벌이와 동분서주 날뛰면 준비한 텀블러 열 두 개,
솔방울 모양의 초가 제 살을 녹이면 타오르던 그 감동의 밤.
2주간의 마니또에 얽힌 눈물과 감동과 뒤집어지는 웃음의 이야기들.
3000원 제한에 걸려 돈 대신 사랑을 쏟아부을 수 밖에 없었던 마니또 선물.

무엇보다 1년을 돌아보면 눈물없이 고백할 수 없었던 성숙의 시간들.
그 눈물보다 더 진한 웃음으로 배꼽을 찾으러 다녀야 했던 시간들.
그리고 진한 허깅의 순간들.

이 모든 소중한 시간을 담은 사진을 컴에 옮기는 과정에어 모두 날.려.버.렸.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내 2009년, 목자라는 말도 식상한 이 싱그럽고도 깊고,
깊고도 유쾌한 이 젊은이들과의 마지막 모임을 순간에 날려버렸네.

덜렁 남길 수 있는 두 장의 사진은 내 마니또가 손수 만들어 건네준 쵸콜렛을 임신한 눈사람.
그리고 남편의 마니또가 묵을 갈아서 거기에 마음을 함께 갈아서 그리고 쓴 수묵화 한 점.


주님 말씀하시네.
닥.쳐.라.

그 화려한 사진들로 그 모든 것이 너의 공로인줄로 티스토리를 통해 만방에 알리고자 하는 동기라면 닥쳐라. 그 사진 내가 다 가져간다.
너는 한 해 동안 그 젊은이들에게 분에 넘치는 사랑과 존경을 받았고,
젊은피를 수혈받았을 뿐이니... 감사한 줄 알라.
너의 알량한 공로를 떠벌이려거든 닥쳐라.

그래서 난 이만 닥치련다.

나의 2009년,
이 몸과 세상 간 곳 없고,
열 세 명의 목자만 보이도다.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는 마음보다 더 좋은 건 없을걸  (20) 2010.02.26
놀월  (24) 2010.01.05
날아가버린 나의 2009  (18) 2009.12.23
우리 사랑 1년  (16) 2009.11.07
오늘 하루 쯤은 주부 9단  (37) 2009.11.03
대화가 필요해  (25) 2009.10.27
18 Comments
  • 프로필사진 yoom 2009.12.23 02:11 우후훗!! 아싸~ 오랜만에 일등 합니다 ㅋㅋ
    오늘 밖에서 저녁 먹고 그냥 에라모르겠다..
    커피까지 마시고 왔거든요..
    잠이 절대 오지 않고 눈이 점점 말똥말똥 해지고 있습니다ㅋ

    이 모임..여러명에게 들었어요!!
    에휭..저도 함께 하고픈건 구지 표현 안해도...
    함께 하지 못한 섭섭함은 구지 표현 안해도...아시죵ㅠ
    크리스마스에..연말에..매일매일이 금욜 같아요 이번주 ^^

    한국에 갔다오면 오는 길은 맘이 넘 휑~해서..
    그게 벌써 초큼 걱정이긴 한데..
    그 생각은 일단 접어 놓구, 가서 아끼지 않고
    즐기고 느끼고 나누고 보듬고 사랑하고 '마시고'ㅋㅋ 오렵니다.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12.24 14:09 자, 오랫만에 일등했으니...
    이번에 한국 나오면 나우웬 카페에서 사용할 수 있는 무한리필 쿠폰을 상으로 주겠다.ㅎㅎㅎ

    그런 좋은 모임할 때마다 우리도 윰 생각이 나.

    이번에 와서 다시 돌아갈 때의 걱정일랑 붙들어 매고,
    즐기고, 느끼고, 나누고, 사랑하고, 부츠신고...
    그렇게 지내자. 기다릴께!
  • 프로필사진 BlogIcon ibrik 2009.12.23 02:15 RSS 리더에 뜬 제목만 보고는, '2009년 달력이라도 (던져서) 날리셨단 말씀인가?'라고 엉뚱한 상상을 하고 들어왔습니다. ^^;;;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12.24 14:11 이게 블로그를 하면 할수록 '제목이 독해야 낚는다'는 진리를 깨닫게 되어 최대한 선정적으로 제목을 달게 되더라구요.ㅋㅋㅋ

    ibrik님, 메리 크리스마스 입니다.
    주님의 평강이 이브릭님의 삶과 글을 늘 충만케 하시길 기도합니다.
  • 프로필사진 민갱 2009.12.23 09:54 "쵸콜렛을 임신한 눈사람"에서 빵터지며,
    주님 말씀하시네. 닥.쳐.라. 에서 아 정말 모님의 표현력은!!!!^^
    가히 폭풍적입니다요 ^^
    눈사람 모자 떨어지면 서정이 울어요 조심해주시요 ㅋㅋㅋ

    그 사진들 어떤 포즈였는지 누가 누구랑 찍었는지
    다 기억나요^^ 주님께서 가져가셨으니 안심이에요 히히 ^^

    저를 택한 마니또님~우리 모님~♡
    1004로 때로는 1005로 때로는 10004로 그리고 때로는 01043950501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무한한 사랑과 최고로 따뜻한 표현으로 감싸주신 우리 모님~♡
    모님의 사랑이 있었기에 저의 2009년 연말은 너무도 따뜻하네요.
    정말 모님이 항상 꼬옥~안아주고 계신 느낌이었어요♡
    절대 잊을 수 없는 행복의 연말이었어요~♡
    다시 한번 감사드려용용용~♡~♡~♡

    우리 목자들,,
    우리 함께 하는 그 순간의 웃음과 눈물이 너무 자연스러움에
    감사드려요.. 이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은혜입니다.
    그리고 이 모두와 내년도를 함께 맞이할 수 있다는 것이
    또한번 저를 기운내게 해주며, 할 수 있다는 용기를 줍니다~♡

    강도사님, 모님, 13명의 목자 그리고 채윤이, 현승이 ^^
    ♡~♡~♡~♡~너무너무 사랑해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12.24 14:12 민.갱.이.

    사랑을 사랑으로 받을 줄 아는 민갱이.
    민갱아! 올 한해 정말 고마워.
    마지막에 너의 마니또가 되어 주접싸면서 행복했다.ㅎㅎㅎ

    부족한 우리 부부의 사랑을 사랑인줄 알고 믿고 받아주니 얼마나 감사하고 힘이 되는지...
    사랑받을 줄 아는 사람만이 온전히 사랑할 줄 안다는 진리를 민경이 보면서 깨닫는다.
    고맙고, 사랑한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쥐씨 2009.12.23 11:24 신고 닥쳐라.........
    젊은 피 수혈 .........ㅋㅋㅋㅋ

    '수묵화'라고 하니까 와 기분 좋네요ㅋㅋㅋㅋ
    그 뭐지 처음에 문방구가서 화선지를 달라고 해야하는데
    그 용어가 생각이 안나서... 네이버에 검색해봤잖아요. 붓글씨 쓰는 종이. 이랬더니 나오더라구요! 그리고나서 작업을 하면서도 "붓글씨에 그림을 곁들인거"라고만 생각했지 수묵화라는 용어가 있다고는 또 생각 못했습니다ㅋㅋㅋ
    멍청희....

    감동의 밤. 감동의 예배. 지속되기를...♥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12.24 14:15 G야!
    넌 진심으로 짱이야.
    이렇게 말하면서도 '얘가 교만해지지 않을까?'하는 염려 따위는 안 해.^^

    차거운 지성과 따뜻한 사랑의 마음!
    과장하지 않고 표현한 내가 아는 G다.

    도사님이 저 그림을 어찌나 애지중지 하시는지.
    사진 보낸다고 찍고 나서 거실 탁자 위에 올렸는데 현승이가 잘못해서 좀 구겨졌다고 어찌나 예민하게 구시는지 말이다.

    고마워. 내년도 감동의 그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 2009.12.23 23:27 이런 그런 건 내게 SOS를 요청해야죠.
    날려버린 파일 rescue는 제가 어떻게든 시도해 볼 수 있는대...
    그 분의 은총으로 숨어있는 컴터 전문가가 올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ㅋㅋ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12.24 14:18 아익후!
    제가 그 음성까지는 못들었네요.
    지금 생각해보니깐 이렇게 말씀도 하셨는데요..
    '닥쳐라. 닥치고 얼령 털보 과학자님께 SOS를 쳐라'

    카메라 사진을 컴으로 옮기다가 다 안 끝난 상태에서 카메라 전원을 끈 것 같아요. 나중엔 아무 생각없이 카메라에서 사진을 지워버렸구요. 컴으로 와봤더니 날짜 폴더만 생기고 사진은 없는거예요.ㅠㅠ

    비상시에는 컴터 전문가님께 은총을 구하는 걸 잊지 않겠습니다.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털보 2009.12.24 14:57 안타깝습니다.
    이런 경우 복구는 거의 100프롬니다.
    지웠다고 지워지는게 아니라지요.
    담엔 꼭 저를 기억히세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12.25 22:33 네에....ㅠㅜ
    꼭 기억히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2009.12.24 16:09 헉스 뭐가 날아가셨나 했더니
    사진들 사진들...사진들..사진들...
    그런데 뒷부분에 나오는 닥쳐라 부분에서 아..그렇구나 하면서
    그래..안그래도 다들 레이저 나오고 울어서 부었는데 잘됐다 싶기도 하고요 ㅋㅋㅋ

    1년 동안 진짜진짜 티앤터들 도모님 사랑 많이 받고 살았네요^^

    그나저나 눈사람은 순산했나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12.25 22:35 재왕절개라 고통을 없었다만....
    아직 개복한 그 상태로 봉합을 못하고 있다.
    애가 줄줄이 나와.ㅋㅋㅋ

    유럽의 클수마스는 어떠냐?
  • 프로필사진 BlogIcon 해송 2009.12.25 21:36 신고 2009년의 섬김을 하나님께서 하나님 나라에 고스란히 쌓아
    놓으셨을 겁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하나님께서 즐거움으로 감당케 해 주심이 참으로 감사하구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09.12.25 22:36 네에, 감사해요.
    오늘 제 사랑 현지를 봐서 두 배로 행복한 크리스마스였어요. 현지가 이제 순순히 제 품에 안겨요. ㅎㅎㅎㅎ
    그리고 끝없이 손을 흔들어줘요.
  • 프로필사진 myjay 2010.01.06 08:16 그래도 사진 날리면 속상하죠.ㅜㅜ
    좋게 받아들이시니 그것 또한 감사의 제목이 됩니다.
    오랜만에 글들 보는데 역시 좋군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1.06 12:12 아~ 그런데 그 사진들 찾았어요.
    제가 부지불식 중에 다른 폴더에 옮겨놨었드라구요.ㅎㅎㅎ
    그 때 음식들 포스팅 하면 myjay님 요리에서 손을 놓으실까봐 자중하고 있는거예요.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