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나 졸려. 언제 재워줄거야?
빨리 와서 재워줘. 나 피곤해.
하던 현승이가 조용하다 싶어서 봤더니 누나 무릎을 베고 누워 있습니다.
독학으로 영어공부하고 있는 누나 곁에 말이죠.
하루 종일 서로 투닥투닥 싸우는데 저런 다정한 모습을 보면 어찌나 이쁘고 뭉클한지요.


며칠 전 아침에는 채윤이 옷 입는 문제로 엄마랑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채윤 : 이 치마는 뒤가 이렇게 돼서 싫어.
엄마 : 왜애? 특이하고 이쁘잖아. 엄마는 이 치마가 너무 이쁘드라. 인어공주 같잖아.
채윤 : 나는 싫어. 다른 치마하고 달라서 싫어. 이러면 친구들이 놀리고 쳐다본단 말야.
엄마 : 쳐다보면 좋지 않냐? 이뻐서 쳐다보는 거야. 엄마는 누가 쳐다보면 좋드만.
채윤 : 엄마는 좋을 수 있지만 나는 안 좋아. 엄마랑 나랑은 성.격.이 다르잖아.

헉스~ 성격이 다르다고라?
한 방 얻어맞고 비틀거리고 있는데....
곁에서 조용히 관망하던 속에 영감이 들어앉아 있는 현승이 놈이 어퍼컷!

현승 : 흐흐흐....엄마가 할 말이 없네.

두 녀석 힘을 합치면 엄마 케이오 시키는 건 이제 일도 아니어요.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 웃게하는 너  (11) 2008.06.14
초록 초록 가지에 빨간 빨간 앵두가  (12) 2008.05.30
남매 공세  (8) 2008.05.22
공부 잘 하는 채윤이  (8) 2008.05.19
이번엔 퐝당 스승의날 카드  (10) 2008.05.14
퐝당 메모  (14) 2008.05.14
  1. BlogIcon forest 2008.05.22 23:59

    하루만 참으셔요.
    피리님 오시면 두 분이 합세하여 애정공세를 피시면
    채윤과 현승의 공세는 한방에 무너집니다.ㅋㅋㅋ

    • larinari 2008.05.23 10:03

      흐흐흑....것두 이제 안 먹힌다는거요.
      둘이 붙어서 애정행각을 벌이면 채윤이는 이미 무시하고 지 할 일 한지 오래 됐구요.
      현승이는 엄마 아빠 손도 못 잡게 하던 게 엊그젠데 요즘에는 거의 신경을 안 써요. 그거 써비스 차원에서 디게 성의 없이 '엄마 내 꺼야' 한 마디 날려주죠.ㅜㅜ

  2. h s 2008.05.23 08:54

    ^^ 요즘 아이들이 하는 말을 듣자면 어떻게 저런말을 할까?놀랄 때가 많죠?
    저 어린 것이 무얼 알까?하며 말을 했다간 당황하기 일쑤고...^^
    우리 예지가 말을 조금씩 하기 시작 했는데 저런 말을 하면 우리 내외는 아마 뾰~~~~옹 넘어 갈 것 같아요. ^^

    • larinari 2008.05.23 10:05

      할아버니 할머니들은 정말 그러신 것 같아요.
      저도 아이들 태어나서 말을 하기 시작한 이후로 부모님과 통화하면 애들이 한 기가 막힌 얘기 전달해 드리는 것이 일이예요. 그거 말씀만 들으시고도 얼마나 좋아하시는지...
      그런 것 보면 할아버지 할머니의 사랑받는 아이들이 참 복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예지, 현지도 특별히 복 받은 아이들이죠.^^

  3. BlogIcon 털보 2008.05.23 16:46

    첫 대화에서 밀린 것 같아요.
    이 치마는 뒤가 이렇게 돼서 싫다고 했을 때,
    "그렇다고 속옷만 입고 다닐 수는 없잖아"로 대처했어야 한다는 생각이...
    다른 아이들이 쳐다본다고 했을 때는,
    "그렇다고 다들 뚫린 눈인데, 보지 말라고 할 수도 없잖아"라고 했어야 한다는 생각이....
    엄마랑 나랑은 성격이 다르잖아라고 했을 때는,
    "그래도 니가 내 딸이고 내가 니 엄마인데 전혀 딴판으로 다를 수야 없지 않어"라고 대처했어야 한다는 생각이...
    엄마가 할말이 없네라고 했을 때는
    "현승아, 그런 거 일일이 말안해도 엄마가 잘 알거덩"이라고 했어야 한다는 생각이...ㅋㅋ

    • larinari 2008.05.23 22:12

      처음부터 제가 너무 방심했던 거예요.
      얼마 전 까지만해도 수준을 좀 낮게 잡고 시작해도 웬만큼 붙어볼 만한 싸움이었거든요.
      각각의 코멘트가 다 상당히 참고가 되는데요...ㅋ
      전장에 임하는 자세도 새롭게 가다듬게 되고요.
      ㅎㅎㅎ

    • hayne 2008.05.24 00:53

      으하하하....
      털보님 목소리, 표정이 다 들리는 듯 해요.
      방심하지 않는다고 이렇게 대처할 수 있을까나?
      아무나 하는게 아니쥐~ㅎㅎ
      허긴 larinari도 아무나는 아니긴 하다만.

    • larinari 2008.05.26 14:39

      OTL
      실은 방심하지 않아도 저렇게 대처할 자신 없다는 거 인정합니다.ㅜ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