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승아, 너가 어젯밤에 수건 접어놨어?

 

- 어.

 

- 왜애?

 

- 다른 빨래는 어떻게 접는 건지 잘 몰라서.

 

- 그러니까, 왜 빨래를 접어?

 

- 엄마가 주방에 계속 서 있어서..... 일이 너무 많은 것 같아서.

 

- 그런데 왜 접었다고 말도 안 했어?

 

- 다 접고 졸려서 나도 모르게 그냥 잤어.

 

 

모름지기 남자라면!

가사를 대하는 이런 자세.

머스트 해브 자세.

 

 

 

 

 

'기쁨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 대접  (4) 2015.02.06
네모의 꿈  (4) 2014.11.27
남자의 자격  (4) 2014.11.05
싸울 거야  (2) 2014.10.29
수선의 손  (2) 2014.09.24
우크렐레를 사랑한 시인  (8) 2014.09.12
  1. mary 2014.11.05 16:54

    암튼 세심한 아드님!
    울집에 이런 자격을 가진 남자는 있어요. 바뜨, 그런 자녀는 엄떠요.

    • BlogIcon larinari 2014.11.05 17:00 신고

      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런 자격을 가진 남자분은 자녀가 아니어도 쫌 귀엽군요!

  2. 신의피리 2014.11.06 17:21

    아빠가 하는 모습을 자주 봐서 그랬을거야.

    • BlogIcon larinari 2014.11.06 18:40 신고

      이런 얘길 이모티콘 하나 없이 진지하고 처연하게 하니까
      쫌 어이가 없기도 하고.ㅋㅋ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