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강의 때문에 윌리엄 글라서의 <결혼의 기술>을 읽고 공부하는 중.
김종필씨 내 등쌀을 돌아가실 뻔 하신 적이 있었다죠.

이번에 또 귀 얇은 아내가 에니어그램 공부를 시작하는 통에 우리의 김종필씨 지옥의 문턱을 왔다갔다 하시다 내려가셨습니다.

이상하게 어디가서 남편의 유형에 대해서 객관적으로 공부하고 오면 남편이 막 미워져요.
내게 부족함이 느껴지는 남편의 모습들이 클로즈업 돼서는 막 갈구게 되는 거예요.

에니어그램 5번인 남편을 설명하는데 내 맘에 딱 와 닿았던 것.
'이 5번들은 누군가 자기에게 정서적인 어필을 하면서 다가오면 마치 물미역이 자신의 몸을 휘감는 것 같은, 물에 젖은 창호지가 자신을 덮는 것 같은 느낌을 느낀답니다'
사실 김종필님은 저와 살면서 세상에 이렇게 끝도 없는 정서적 표현을 요구하는 사람도 있구나를 알고 많이 달라지고 회개하신 5번이긴 하지만요.

에니어그램에서 그룹토의를 하다가 칭찬하지 않는 5번, 김종필씨와 그 분의 어머니 얘기를 했는데 강사가 그러는 거예요. '하이튼간 5번등 다 묻어 버려야 돼요'
맞어. 이느무 5번들......

암튼, 지난 주말에는 남편의 잘못은 아니지만 제 맘이 몹시 흔들리는 갈등이 있었습니다. 저희는 그런 일이 있을 후에는 깊은 대화 끝에 더 좋은 결론을 얻게 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도저히 뭐 그럴 시간도 나지 않는 거예요. 그러다가 농담 반 진담 반 '아~으 나는 김종필의 본질이 싫어' 했나봐요. 제가.
계속 '진짜야? 진짜로 내 본질이 싫어? 나 진짜 삐졌어. 진짜야?' 이 말을 여러 번 하대요. 저는 그냥 농담이었는데... (이 자리를 빌어서...여보! 진짜 농담이야. 말하자면 회개하지 않은 5번 유형들의 그 무심함과 딱딱함이 싫다는 얘기지. 미아~안, 미아~안, 정말 미안해!)

그런데 5번 남편에게 아주 고마운 점.
갈등이든 무엇이든 생기고 미처 함께 해결하지 못하고 서로 헤어져도 남편에게는 큰 소망이 있다는 것입니다. 남편이 시간을 두고 그 일을 곱씹으면서 생각하고 반추하죠. 게다가 그 일을 가지고 기도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그 문제를 전혀 다른 차원으로 승화(?)시키다는 겁니다.
그럴 때마다 저는 너무 작아지면서 '그래! 너 진짜 인격 훌륭하다' 속으로 군시렁거리기는 하지만...
기도하는 5번 유형, 기도하는 INTJ 남편의 자기반성과 깊이를 따를 수가 없습니다.
매일 아침 새벽기도 마치고 보내주는 남편의 문자는 예술이죠.^^

남편의 본질을 사랑합니다!ㅎㅎㅎ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  (13) 2007.11.19
검은 봉다리 사랑 한 보따리  (6) 2007.10.25
남편의 본질을 사랑하기  (9) 2007.10.17
사모 되어가기  (16) 2007.08.21
도사님, 득도하시고 공중부양  (10) 2007.08.08
휴가의 십일조  (8) 2007.08.04
  1. hayne 2007.10.17 19:26

    우리 도사님 그만 갈수삼.
    난 끝까지 도사님편 할래~ 딸랑딸랑^^

    • larinari 2007.10.17 21:51

      그게요...희한하게 가끔 한 번씩 갈궈드려야 잠자는 영혼이 깨어나시더라구요. 헤헤..

    • BlogIcon ♧ forest 2007.10.17 23:30

      hayne님, 너무 웃겨요^^
      도사님 팬이신게 같은 유형이어서 그런가요?

      저는 궁금한게요.. 같은 유형끼리 부부로 만나는 것이 좋은건가요?
      같은 유형끼리 전기도 찌리릭 통하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 BlogIcon larinari 2007.10.18 10:12 신고

      hayne님은 예전부터 남편들에게 인기가 많으셨다지요.
      ^---^
      예전에 같이 모임할 때 남편들이 다 좋아했어요.ㅎㅎㅎ
      제가 보기에는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문제를 바라봐 주시니까 그런 것 같아요. 왜 우리끼리 얘기지만 우리가 쫌 무대뽀로 배째라 하고 남편 속 뒤집을 때가 많잖아요.ㅎㅎㅎ


      같은 유형끼리 만나면 그러더라요.
      "세상에 나를 이해해주는 사람이 있다뉘...저는 세상에서 저만 이런 줄 알았어요. 그런데 이 남자가 저랑 똑같더라고요. 어떻게 이런 일이...."이러면서 전기가 통하나봐요.
      다르면 다른 만큼 싸우고, 잘만 싸우면 그 만큼 세상을 넓게 이해하며 살게 되는 것 같아요.^^

    • BlogIcon forest 2007.10.18 16:25

      가끔 일하다 같은 유형의 사람을 만나면 일이 한결 쉽기는 해요.
      서로 '어머 어머~' 그러면서 즐겁게 일한답니다.

  2. BlogIcon ♧ forest 2007.10.17 23:33

    울 털보도 며칠 전에 제 말 한마디에 푹~ 쓰러져서 잠잤는데...ㅎㅎㅎ

    • BlogIcon larinari 2007.10.18 10:13 신고

      이렇게 말이예요. 한 마디로 남편을 좌절의 구렁텅이로 몰아넣는 능력 말이죠...ㅎㅎㅎ 저도 이게 주전공이요~

    • BlogIcon forest 2007.10.18 16:27

      참 별거 아니었거든요.
      근데 푹 고끄라지듯 쓰러지는거예요.

      나는 별거 아닌데 상대방은 치명타라고 느끼는 부분이 있다는 거~
      나는 치명타인데 상대방은 그까이꺼~ 이렇게 나온다는 거~

      요즘은 사실을 사실대로만 말하려고 무진장 애쓰고 있어요^^

    • BlogIcon larinari 2007.10.19 09:52 신고

      우리같은 '폭탄 아내'들은 거두절미하고 내게 차오른 감정만으로 들이대는 대신 사실을 사실로 말하는 훈련이 진짜 필요한 것 같아요.
      그러나! 대부분의 날 친절하고 잘 해주다가 가끔씩 폭탄 한 방 터뜨리면 사는 것도 나쁘지 않지 않나요...으흐흐흐
      그게 또 사는 낙이잖아효~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