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젊은 나이에 그것도 결혼과 더불어 선교에 헌신한 두 젊은이가 있습니다. 두 사람을 개인적으로 접해보지 않고 이런 얘기만 들으면 대충 상상을 하게 됩니다.
'선교에 대한 열정으로 뜨거운, 그래서 입만 열면 선교, 하나님, 비젼...이런 얘기들이 마구 튀어 나올 것만 같은...'그런 젊은이를 상상하게 됩니다.
그러면서 그런 우려을 하게 되기도 하겠죠. '선교가 열정만으로 하는 게 아닌데 말야...' 그렇습니다. 선교는 열정이나 비젼만을 가지고 하는 게 아닌 것 같습니다. 제가 저희 목장의 두 선교사님을 통해서 배운 것이지요.^^

2.
진태훈, 오윤선 두 사람은 비슷한 구석이 많습니다. 가장 비슷한 점은 둘 다 '듣기'를 잘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 두 사람이 AP목장에 온다고 했을 때 저는 청년부에서 리더를 했고, 선교에 헌신한 두 사람이 목장에 와서 어떤 영향력을 행사할까? 하는 생각을 막연히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조용했습니다. 조용히 멍하니 앉아 있는 것이 아니라, 조용히 귀를 쫑끗 세우고 있는 듯한 자세로 앉아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얘기할 때 누구보다 열심히 말하는 사람을 쳐다보고 때로 고개를 끄덕이며 '진심으로'들어주는 자세를 읽을 수 있었습니다.
말 잘 하는 사람, 말 잘 하는 젊은이는 정말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잘 들어 주는 사람' 특히 '잘 들어 주는 젊은이'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저는 거의 못 만나본 것 같습니다. 두 사람은 어쩜 그렇게 똑같이 '잘 듣는 사람' 입니다. 누구라도 자신의 얘기를 잘 들어주는 사람과 얘기 나누고 싶어할 것입니다. 어쩌면 하나님께서도 잘 듣는 당신의 자녀에게 당신의 비밀을 더 많이 보여주실 것 같습니다. 저보다 어리지만 정말 배우고 싶고 존경스러운 모습들 입니다.

그러다 자신들의 차례가 되어 나누게 되면 뭐 거창한 선교 얘기를 쏟아 놓지 않습니다. 주중에 남편을 아내를 이해하고 섬기려고 애썼던 얘기들, 선교 훈련을 받으면서 있었던 사소한 얘기들을 합니다. 그러나 희한한 것은 사소한 듯 보이는 그 얘기들 속에 성령님의 일하심이 느껴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3.
제가 두 사람을 통해서 배운 너무 소중한 것이 하나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선교 훈련을 다녀와서 나눔 시간에 들은 얘기 입니다. 타 문화! 선교사는 결국 타 문화를 향해서 가는 것인데....그 타 문화가 선교지에만 있는 것일까? 두 사람의 깨달음은 No! 였습니다. 실은 가장 가까이 사는 남편과 아내 끼리도 서로 다른 문화를 가지고 갈등하게 되고, 부대끼는 모든 사람들은 결국 '타문화권의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가장 가까이에 있는 '타문화'를 이해하고, 수용하고 끌어 안는 것이 '선교의 시작'이라고 했습니다. 그 얘기를 듣고 알았습니다.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해서 그렇게도 귀히 여기고, 존중하는 모습이 이들에게 있어서는 이미 '선교'라는 것을요.
어쩌면 두 사람의 '잘 듣는 태도'는 이런 마음의 밭에서 나온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두 사람의 '타문화' 얘기를 듣고 저는 개인적으로 시부모님을 모시고 살면서 부모님의 '타문화'에 대해서 잘 정리할 수 있었습니다. 부모님의 타문화에 대해서 내가 어떻게 받아들이며 살아갈 것인지에 대해서도 많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돌이켜보니, 그 이후로 부모님을 섬기는 일이 한결 쉬워진 것 같습니다.^^

4.
저는 사실 결혼하고 나서 어느 부부를 보면서 '부럽다'는 생각을 잘 해 보지 않았습니다. 이만하면 우리 부부는 서로 많이 이해하고, 수용하고, 사랑하며 산다고 자부하는, 일종의 교만 같은 것이 있었나보죠?^^ 그런데 두 사람의 서로에 대한 태도와 마음을 보고 있노라면 부럽다 못해 질투가 느껴집니다.
이런 모습을 보면서 한편으로 그려집니다. 이들이 선교지에 나가서 만나는 사람들을 어떻게 대할지, 함께 동역하는 선교사님을 어떻게 대할지, 아주 잘 그려집니다.
두 사람은 '인격 선교'로 열매를 거두게 될 것이라고 기대하게 되고 기도합니다.

5.
저는 두 사람의 몽녀여서 행복했습니다. 다른 목원들 역시 목자 목녀를 귀하게 대접해 주시지만 두 사람은 저희의 '권위'를 생각하는 것 같았습니다. 아주 중요한 결정을 할 때, 주변에 좋은 멘토들이 많이 있는 것을 알고 있는데 직접 저희에게 물어봐 줍니다. 이럴 때 얼마나 감사하고 몸 둘 바를 모르겠는지...쥐뿔도 모르는 삐리삐리한 목자 목녀의 '권위'를 인정해 주고 언제든 기꺼이 순종하겠다고 하는 태도니까요.
아~ 그래서 같이 훈련 받은 선교사님께서 최종 파송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그랬다죠. '제발 이번에는 예예 하고 따르지 말고 너희들에게 편하고 필요한 것을 따져라' 이런 식으로요.(정확한 말은 생각이 잘 안 나는군요^^)

6.
저는 훨씬 더 많은 두 사람의 장점을 알고 있습니다. '아직 젊은 사람들이 성숙하면 얼마나 성숙하겠냐고' 하실 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제가 위에 적은 것들은 정말 작은 부분이죠. 더 많이, 더 구체적으로 열거하게 되면 두 사람에게 오히려 부담이 될 것 같아 줄여야겠네요. (이미 이런 공개적인 얘기가 조금이라도 부담이 된다면 그 부분 두 사람에게 미안합니다^^;;)
저는 요즘 마음 한 켠에 늘 조그마한 슬픔이 있습니다. 좋은 사람들과 헤어지기 싫은 아주 자연스러운 그러나 이기적인 마음 때문이죠. 할 수만 있다면 늘 함께 있고 싶은 사람들입니다. 평생을 두고 함께 하고픈 사람들입니다.
우리에게 이런 마음 들게 하는 두 사람이 어디 가선들 사람의 마음을 사지 못하겠습니까? 그래서 저는 두 사람의 사역은 이미 반 쯤 성공하고 들어가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두 사람의 앞 날에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기도와 마음을 쏟아 축복합니다. 선교지에서 어떤 일을 만나도 좋으신 하나님이 두 사람을 안아서 지켜주시길 기도하고 또한 확신합니다.
두 사람이 네팔을 품은 것처럼 저희 가정과 목장도 함께 네팔을 품겠습니다.

윤선자매! 태훈형제! 사랑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