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내보내기 본문

아이가 키우는 엄마

내보내기

larinari 2007.07.08 17:35

채윤이는 입학하고 첫 등교하던 날 이후로 혼자서 씩씩하게 학교 잘 다니고 있습니다.

엄마가 마음을 졸이고 기도하며 걱정했던 것과는 달리 방과후에 착착 알아서 어린이집으로 발레학원으로,

그리고 다시 어린이집으로 씩씩하게 잘 걸어다녀요.

 

아침에 채윤이를 등교시키고나면 이렇게 마음이 짠할 수가 없습니다.

"엄마! 엄마는 아침에 집에 있는데 왜 날 안 데려다줘? 그리고 집에 있는 날도 있는데 왜 안데리러 와?

다른 친구들은 엄마가 신발 갈아신는데 까지 데려다 줘." 합니다.

며칠은 데려다줄까 생각도 했었지만 처음부터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또 꽤 걸어야하는 어린이집까지 이 녀석이 무사히 도착했을까 갑자기 마음이 불안한 적도 있지만 그저 '잘 할거야'

생각하며 일을 합니다.

 

채윤이 태어나서 처음 세상 밖으로 데리고 나가던 날을 기억합니다.

유아세례를 받는다고 생후 한 달이 되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교회에 갔습니다.

얼마나 떨렸는지 모릅니다.

나가서 먹을 우유와 기저귀를 챙기고 자동차 내부를 청소하고, 건조할까봐 물을 뿌려놓고...

그렇게 속싸개 겉싸개에 싸이고 엄마빠의 걱정과 불안에 싸여 채윤이가 처음 외출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채윤이가 한 한 5개월이 되던 4월에 처음 나들이를 나갔습니다.
나들이를 위해서 유모차를 사고, 예쁘게 입히고 모자도 씌워서 나들이 준비를 했죠.
4월 중에도 따뜻한 날을 골라서 처음으로 나들이 간 곳이 올림픽공원.
그 날도 생생하게 기억납니다.
음료수를 사는데 유모차에 누워있는 채윤이를 보고 주인 아주머니가
'아기 이쁘다' 고 하시는 말씀에 얼마나 자랑스럽고 가슴이 벅찼는지...
 
 
 
 
이제 채윤이는 아침마다 혼자서 세상 속으로 갑니다.
엄마가 해줄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는 교실에서 선생님을 만나고 친구들을 만납니다.
공교육의 그 황량한 곳으로 혼자 나갑니다.
누가 따뜻하게 대해주지도 않고, 공부 못하면 2류의 인간이 되는 곳으로 혼자 갑니다.
세상 속에서 채윤이가 더 당당하게 설 수 있기 위해서 엄마가 해줄 수 있는 일은 떠나보내는 일인 것 같습니다.
걱정스럽고 안스럽고 불안하지만 되도록 모든 일에 '혼자 맞서도록' 엄마도 훈련이 필요합니다.

2007/03/27

'아이가 키우는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필통  (0) 2007.07.08
피아노가 씹다  (0) 2007.07.08
내보내기  (0) 2007.07.08
엄마와 딸  (0) 2007.07.08
채윤이 따귀 때릴 뻔 한 이야기ㅜㅜ  (0) 2007.07.08
우리집 기도나눔 시간 ♡  (0) 2007.07.0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