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내향 외향에 대한 또 다른 설명 본문

마음의 여정

내향 외향에 대한 또 다른 설명

larinari 2007. 6. 29. 18:01

나 책 한 권에서 너무 뽕을 빼는 것 같다. ^^;;

<사람 vs 사람>에서 심은하와 김민기를 주제로 쓴 글에서는 융이 말하는 내향과 외향에 대한 정신분석적 설명이 있다.

고개가 끄덕여지는 내용이라서 정리해 두려고 한다.


우린 보통 수줍거나 말이 없으면 내향적이고, 사교적이거나 적극적이고 활달하면 외향적이라고 얘기하지만 본래의 정신분석적 의미는 좀더 정교하다. 내향성/외향성의 분류는 정신분석가 융의 이론에 의한 것이다. 융은 심리학적 유형의 하나로 인간을 '외향형'과 '내향형'으로 구별하였는데, 그들은 주체(subject)와 객체(object)를 대하는 태도에 있어서 현격한 차이를 보인다. 어떤 사람의 행동과 판단을 결정하는 기준이 주로 객체에 의한 것일 때 그의 태도는 외향적이며, 반대로 객체보다도 주체에 의해 결정되면 내향적이라고 한다.

가령 어떤 사람이 미술전람회에 가서 작품을 감상하면서 신문의 호평이나 화가의 지명도에 근거해 특정한 그림을 좋다고 평가를 내린다면 그의 태도는 외향적이다. 객관적 규준에 따라서 판단을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무리 평이 좋고 그 화가의 이름이 널리 알려져 있다고 해도 자신이 보기에 좋지 않다고 판단한다면 그의 태도는 내향적이다. 그의 판단기준은 주관적 측면이 객관적인 사실보다 앞서 있기 때문이다.

두 유형이 가지는 차이점을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해 우연히 모차르트를 좋아하는 외향형과 내향형이 만났다고 가정해보자. 외향형의 사람은 모차르트의 내력과 세계적인 명성, 음악평론가들의 평가 등에 관해 이야기하는 데 반해 내향형의 사람은 주로 모차르트 음악에 대한 자기의 느낌에 대해 이야기 한다. 같은 음악가를 좋아한다는 기쁨도 잠시, 외향형인 사람은 내향형인 상대방이 의외로 모차르트에 대한 지식이 너무 빈곤하다고 실망하고, 내향형은 외향형인 상대방이 공연히 지식만 늘어놓고 아는 체하지만 실상은 모차르트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믿는다.

똑같은 내향령이라고 그 안에서 다시 수십 가지의 심리유형을 보일 수 있지만, 정신의학적으로 내향형의 가장 큰 특질은 '내면에의 깊은' 통찰이다.

2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sonyfer 2015.02.16 10:05 신고 아.. 읽으면서 ㅎㅎ 난 내향이구나 ㅎㅎㅎ ^^ 최근에 검사를 다시 했는데, INTJ 가 나와서..
    난 ㅠㅜ 누구지.. 하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5.02.16 23:26 신고 오래 전 글을 읽으셨네요. ^^
    MBTI에서는 에너지의 방향을 말하지만 심리유형론에서 융은 주체와 객체를 대하는 태도로 외향형과 내향형을 설명하죠.
    결국 자신의 트루 타입을 찾는 것은 자신에 대한 진지한 탐구로만 가능하다는 생각을 갈수록 더 하게 돼요. 검사결과로 주어진 유형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구요. 내 결정이 객체에 영향을 받는지 주체의 확신에 따르는지 그걸 자신 외에 누가 말해줄 수 있겠쉼미까?
    sonyfer님 진지한 고민, 좋아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