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윤이가 유년부에서 성경을  읽어 오라는 숙제가 있단다.  아직도 읽기 쓰기가 완전하지 않아서 쉽지 않을텐데 저렇게 혼자서 자.발.적.으.로 성경을 읽고 있다.
더듬더듬이지만 코딱지만한 입으로 종알종알 읽는 것이 어찌나 귀여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자녀에게 부지런히 가르치며 집에 앉았을 때에든지 길에 행할 때에든지 누웠을 때에든지
일어날 때에든지 이 말씀을 강론할 것이며
너는 또 그것을 네 손목에 매어 기호를 삼으며 네 미간에 붙여 표를 삼고
또 네 집 문설주와 바깥 문에 기록할찌니라.
(신명기 6:6-9)

채윤이가 이번 주 유년부 예배 때 위의 본문으로 설교를 들은 것이 분명하다.
"강도사님이 그렇게 하라고 하셨어. 집에다 많이 써서 이렇게 붙여 놓으래"하면서 해 놓으신 짓.
012


"부적이냐?" 하고 엄마빠가 낄낄거리자,
"강도사님이 하라고 하셨어" 하면서 노여워 하신다.
아침 나절에 있었던 일이다.

오후가 되어서 현관 밖에 나갔던 남편이 들어오면서.
" 따아~쉬! 현관 앞에도 붙여 놨어"이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가보니 현관 밖에도 저렇게 해봤네.
우리 집은 1층, 엘리베이터 앞. OTL

노골적으로 떼내기는 그렇고 해서 살~짝 떼서 안에 들여 놨더니 어느 새 나가보면 또 붙어있다.
 "왜 자꾸 띠어? 내가 지나가는 사람들이 보고 하나님 믿으라고 붙여 놨는데...."
"야! 그거 보고 하나님 믿는 사람은 없을 거야. 전도는 방법이 중요해. 니가 착한 모습을 보여주는 게 좋은 전도 방법이야" 했더니...
"버럭! 강도사님이 현관 안이랑 밖에 다 붙여야 된다고 했어~ 씩씩...."

네 집 문설주와 바깥 문에 기록할찌니라? ㅋㅋㅋ

'푸름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은 밥으로!  (15) 2007.10.03
1학년 5반 김채윤 운동회 하던 날  (20) 2007.09.22
네 집 문설주와 바,깥,문,에도...  (3) 2007.08.21
죽은 줄 알았던 엄마  (0) 2007.07.14
로봇이 아니랑 얘기지  (0) 2007.07.14
또바~악 또박  (0) 2007.07.14
  1. BlogIcon forest 2007.08.22 20:48

    그냥 두셔요~~~
    누구나 하나님 말씀을 들을 때 처음엔 문자주의에 철저히 빠져들게 된답니다.^^
    특히나 저 나이 때는요...ㅎㅎㅎ 음~ 구여운 것~^^

  2. 신의피리 2007.08.25 17:29

    채윤이 강도사님께 얘기해 주니까, 달란트 많이 준다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