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절 끼고 1박2일 목자 엠튀를 갔따왔따.

나는 특강이라는 명목으로 망아지 두 마리와 함께 따라 붙었따.

버버벅 특강 후에 대박 솔직한 나눔의 밤을 보냈따.
밤사이 눈 섞인 비가 내렸따.
그래서 더 좋았따.

이틀 째 아침에 스터디가 계획되어 있었다.  
스터디, 남편 말고 도사님다운 프로그램이다.
"그거 째고 윷놀이 하면 어때요?" 도사님께 비비적 댔따.
나도 나지만 애들이 너무 공부만 하며 엠튀를 보내는 건 안쓰러웠따.

쫌 잼있게 놀아야 추억이 만들어질텐데....
카리스마 쉐프 최현욱, 아니 김종퓔 도사님께서 근엄한 목소리로 안된다고 하셨따.
조용히 말판을 꾸겨서 한 주먹으로 쥐고 이층으로 올라갔따.
굴욕감이 느껴졌따.

뭐, 내가 하고 싶어서 그랬나? 어디다 대고 카리스마 작렬이야? 흥! 칫! 뿡!
빗소리를 음악 삼아 소파에 누워 독서를 했따.
와, 쥑이는 기분이었따.




강릉댁 해란목자 부부의 안내로 게장이면 게장, 찌게면 찌게, 김치면 김치...
반찬이 다 맛있는 집에 가서 점심을 먹꼬, 커피볶는 카페에 갔따. 
커피맛은 내꺼만 못했꼬......

매장 안은 커피전문집 다웠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따.

드뎌 서울로 출발했따. 세 시 삼십뿐!
"얼렁 올라가서 내일 현뜽 망아지 입학식과 챈망아지 새학기 준비를 해야지."
하면서 말이다.

강릉 톨게이트 앞에서 졸린 나머지 한 잠 때렸따.
한 잠 자고 일어나서 문막 휴게소쯤 됐을까? 하고 '어디야?'했따.
애들이 한 목소리로 '강릉이요' 했따.
문막 휴게소는  이때로부터 여덟 시간 쯤 후에 들를 수 있었따.

그러니까 갑작스런 폭설로 정체가 시작됐는데 말하자면 이랬따.
시속 1Km로 6시간을 달렸따.
그러니까 다시 말하자면 걸어서 한 시간 반 걸릴 거리를
차로 여섯 시간 움직였다는 것이었따.

놀아야 했따. 우리 차엔 모두 머리형들만 가득했따.
글애서 말도 안돼는 끝말잇기가 말이 되어가고 있었따.
성대모사의 달인도 있었따.
차 사이를 헤집고 달려가 뒷차에 가서 간식을 구해온 라이언 일병같은 총각도 있었따.

그리고 우리를 가장 힘들게 했던건,
미치도록 웃기는 순간순간이었따.
복근 쪽의 어떤 근육도 자극이 불가한 , 그래서 웃기지만 웃을 수 없는,
그런 슬픈 일이었따.
급박해지자 남자들은 도사님이고 초원장이고 간에 대놓고 이렇게 말했따.
"저기 계단 밑에서 싸.세.요!"
"볼일 보세요"도 아니고 "싸세요!"였따.
다시 뒤집어지게 웃겨서 쌀 뻔 했따.

여자들은 학구적이라서 결국 강릉영동대학 학생회관 해우소를 통해 근심을 해결했따.
그리고 얼마나 행복하고 날아갈듯 한 지 저런 사진을 남기지 않을 수 없었따.
진짜 시원했따.
그것 말고도 천하에 공개할 수 없는 추억을 간직했따.
재밌는 애들이 나랑 놀아조서 너무 곰하워따.
우리는 새벽 1시 반, 뒷차(챈이는 뒷차에 타고 있었씀)는 2시 40분에 도착했따.

다음 날 현승이는 대망의 초등학교 입학식을 마치자마자 내게 그랬따.
"엄마, 나 빨리 집에가서 자야게따. 졸립따"

우리를 따스하게 극진하게 맞아줬던 강릉댁 해란이는 우리를 보내고 담날 아가를 출산했따.
참으로 잊지못할 2010 TNT 목자 수련회였따.

참 보람있고 즐거운 하루, 아니 이틀, 아니 삼일이었따. 


  

  1. BlogIcon 采Young 2010.03.04 18:58 신고

    라이언일병ㅋㅋㅋㅋㅋㅋ하지만 정말 그 버터롤은 잊을 수가 없고요.
    해인이가 먼저 복도에서 "헉 저기 있.어.요."했을 때의 해맑은 표정도 기억에 남고.
    그래도 해결은 했다고 그 때서야 보였던 설경도 기억에 남습니다.

    그리고 사진 크게 해주지 않으신 점(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끄럽긴 매한가지네요 ㅋㅠ)
    추억으로 남겨주신 점
    정말 곰합습니다.

    전 챙이였슈..

    • BlogIcon larinari 2010.03.05 15:26 신고

      너 추억으로 남은 것도 있고,
      사진도 저거보다 몇 배는 더 독한 게 나한테 있고,

      하이간 넌 나한테 구린 게 넘 많아.

      똑바로 해야한다.ㅋㅋㅋㅋ

  2. BlogIcon 쥐씨 2010.03.04 20:08 신고

    스탬프로 오늘의 일기 자체 마무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두 초등학생의 어머니다우십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진 어떡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여름 엠티 돌아오는 길엔 홍수를 퍼부어주세요 주님ㅋㅋ

    • BlogIcon larinari 2010.03.05 15:27 신고

      야아! 언니님 저렇게 망가지셨는데 넌 이쁜 표정 짓고 있잖아. 모야!
      실은 차에서 찌그러져서 모닝빵 먹는 니 사진도 대박이야.
      내가 혼자만 봐야하는 것이 안타깝도다.ㅠㅜㅜㅜ

      열공 목요일, 첫날은 잘 보냈느냐?

  3. 나는야일이즐거운기뮨진 2010.03.05 00:00

    원래 계획은 1박 2일이었으나~
    2박 3일이 되어버린 목자수련회가 되었다지용?
    아 진짜 비몽사몽 이판사판 도로위의 12시간이었지만*_*
    너무 즐거운 추억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결재서류 3개 때문에 맘 조리고 있었는데
    성령님의 은혜가 저의 입술에 임재하시고 모든 일을 주관하셔서
    무사히 다음 날로 패쓰 되었다는..^_^...

    아 잊지 못할 강릉!
    조만간 포스팅합니다!

    • BlogIcon larinari 2010.03.05 15:30 신고

      사진 낼름 갖다 썼다.
      나 뒤따라오는, 보이지도 않는, 스타렉스 쪽을 바라보며... 진식이 언제 인천 가? 짬밥도 없는 새내기 직장인뮨진이 낼 출근 워쪄? 걱정 많았다.

      서류 세 개 무사통과한 것으로 이번 주 졸이던 마음을 날려버리자! 피로는 좀 풀렸니?

  4. myjay 2010.03.05 09:58

    카리스마 쉐프 최현욱 도사님.. 넘 웃겨요.ㅋㅋㅋ
    저도 아내 때문에 파스타에 푹 빠져 삽니다. 전 주로 다시보기로..
    '조용히 말판을 꾸겨서 한 주먹으로 쥐고' 대목에서 많이 웃었습니다.
    그나저나 이건 땐 얘긴데 제 블로그에 매달 170여명의 분들이
    사모님 블로그를 거쳐서 오신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대단한 메타 사이트입니다.^^

    • BlogIcon larinari 2010.03.05 15:31 신고

      저는 티브이가 없어서 도통 보질 못하는데요... 애들이 도사님께 하도 '쉐프, 쉐프' 해서요.ㅋㅋㅋ

      용주님 블로그 타고 일루 넘어오시는 분들도 만만치 않아요. 순위 안에 들걸요.ㅎㅎㅎ

  5. forest 2010.03.05 10:43

    으, 나두 놀고십따....... 땃.땃.따따땃. ㅋ

    • BlogIcon larinari 2010.03.05 15:32 신고

      어라, 진짜유? 아직두 일 안 끝나셨슈?
      3월인디... 워쩐 일이셔유?

  6. iami 2010.03.05 10:56

    이거 랩이지요? (래 ~ 쉡)
    랩은 랩인데 지오디 버전쯤 되는 올드랩에 슬로랩 같아요.
    발잇타고, 엠빗타이고, 앤그럄이고, 여내특강이고 다 그만두고,
    브이 자 손 찌르면서 이 길로 나서보세요.^^

    개강준비 엉망으로 만든다며 뭐라 했었는데,
    그보다 더 소중한 입학식 맞는 얼라도 있었군요.

    • g 2010.03.05 14:42

      "개강준비 엉망으로 만든다"- iami
      발화자는 제가 아녜요ㅋㅋ

    • BlogIcon larinari 2010.03.05 15:36 신고

      댓글에 힘입어 당장이라도 랩을 할 것 같은 사진 포함 몇 장을 추가업뎃 하였사옵니다.
      제가 20대에 엄마의 기대와 저도 모르게 가진 감옥 같은 틀에서 자유로울 수 있었다면 랩도 하고 노래도 하는 뮤지컬 배우 쪽에서 기웃거리지 않았을까 싶어요.
      유쳔교사고, 음악쵸로사고 뭐고 말이죠.

      그리고...
      G는 잠깐 내 뒤로 서거라.

      저기...
      아버님! G는 저희 목자그룹에서 눈에 넣어도 안 아픈 막내로서 몹시 귀하게 키우고 있는 아이이오니... 댁에서도 살살 다뤄주시길 부탁드리옵니다. 쿨럭.
      ㅋㅋㅋㅋㅋㅋ

    • iami 2010.03.05 16:22

      아니, 지가 막 다뤄진다고 하던가요?
      혹 그렇다 해도 다 지가 자초한 거거든요.

      g가 이번학기에 이뤄야 할 미션 넘버 원을
      고해성사 받아보세요.

    • larinari 2010.03.05 18:53

      아....아니...그게요.
      막 다뤄진다는 것의 발화자는 G가 아니고요.ㅋㅋㅋㅋ

      저는 다만,
      개강준비가 엉망이 된 불상사에 있어서,
      90%는 그런 예상치 못한 폭설을 내리신 하나님 과실,
      10%는 개강 전날 수련회를 기획한 담당 교역자나 선배 목자들 과실,
      G는 무과실이라는
      그 말씀을 드리고 싶었을 뿐이라고 이 연사...쿨럭...쿨럭... ㅎㅎㅎㅎ

    • g 2010.03.05 20:09

      이 곳은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이거늘 왜이렇게 따끔따끔 거릴까요

    • BlogIcon larinari 2010.03.06 08:24 신고

      그래도 안심해.
      믿으라.
      여긴 가장 안전한 곳이다.^^

  7. 2010.03.05 12:41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