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놀월 본문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놀월

larinari 2010.01.05 12:02

남들은 놀토를 좋아한다지만
나는 놀월을 기다려요.

놀토의 즐거움을 모르는 것 아니지만
그저 나는 놀월만 기다리고 싶어요.

놀월에 온 가족이 뒹굴며 노는 것은

놀토의 여유보다 아름답습니다.
그것이 나의 행복입니다.                                    //   한용운님 열 받고 가실 또 하나의 '행복'






애들이 노는 토요일에는 아빠가 출근하고,
아빠가 노는 월요일에는 애들이 학교가는 집.
그 사이에 이 쪽 저 쪽 다 노는 날인 엄마는 진정으로 노는 게 아니라 두 날 다 근무하는 날이 된다.


눈이 이따시 만큼 쌓이고 특새 첫 날을 다녀온 월요일.
모처럼 아주 모처럼 네 식구가 모두 여유로운.... 수 년 전의 그 날.
놀토의 추억이 되살아난다.

012345678


밖에 나가지 못해 안달을 하던 강아지 새끼 한 마리가

이젠 그딴 것엔 별로 관심이 없다는 듯한 남의 물 좀 먹고 온 아가씨와
하루 종일 검은 츄리닝의 귀차니즘 아빠를 끌고 나갔다.
저번 살던 동네 같았으면 동네 애들 모아놓고 하루종일 아쉽지 않게 놀았을 날인데....
친구도 없고 마땅한 놀이공간도 없는 애들이 낯설게 눈에 비비적대다 들어왔다.






DVD도 하나 빌려다 보고,

고구마도 구워먹고,
챙이한테 배운 스파게뤼,
직화구이 짜장면,
게다가 현승이는 에이스에 엑설런트 얹어먹기,
그 사이사이 쵸코렛 까먹기....
하루 왼종일 먹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물론 엄마 아빠는 그 사이사이에 커피를 마셔주는 것 빼놓지 않는다.






이즈음에는 현승이를 제외한 세 식구가 검은 츄리닝으로 주로 살고 있는데....

가끔 외식을 하러 나갈 때 히야 우리 모두 다 완전 블랙 츄리닝으로 나가자.
하면서 의기투합하면...

저 쬐고만 얼룩말 놈은 청바지 입고 끝까지 게긴다.
올블랙으로 다니는 식구들 길거리에서 사람들이 쳐다보면 어쩌냐? 주목받는 건 싫다!
이게 절 얼룩말 놈의 신조다.
그래서 저렇게 놀월 기념사진 올블랙으로 맞춰 입고 남기는 것도 사정사정해서 간신히!






우리 종필이가 말 젤 잘 들어. ㅋㅋㅋ
웃으라면 웃고, 심각한 표정 하라면 심각한 표정하고....
사진 여러 컷 찍었는데 저 얼룩말놈 때문에 다 망쳤다.


41년 만의 폭설에 약속도 다 취소된 월요일,
간만에 온 식구 하루종이 한 덩이 되어 뒹군 날에.

'내 집 그리스도의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활절 귄혐, 핸둘의 <메시야>중 '할렐루야'  (12) 2010.04.05
사랑하는 마음보다 더 좋은 건 없을걸  (20) 2010.02.26
놀월  (24) 2010.01.05
날아가버린 나의 2009  (18) 2009.12.23
우리 사랑 1년  (16) 2009.11.07
오늘 하루 쯤은 주부 9단  (37) 2009.11.03
24 Comments
  • 프로필사진 iami 2010.01.05 13:16 점심 먹고 들어왔더니, 일빠.
  • 프로필사진 mary 2010.01.05 13:55 이건 무슨 안하느니만 못한 성의없는 댓글이라오?
    블랙츄리닝가족, 시트콤이라도 한번 찍어도 되겠다.
    길거리에서 주목받는거 싫다는 현승이 정말 생각이 깊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1.05 15:51 신고 아흐, 요런 mary님식 바른 말 진짜 죠아요.ㅎㅎㅎㅎ
    mary님은 바른 말 지대루 하시는데 이상하게 듣는 사람 기분이 안나쁘다는 거죠. 이건 몰까요?^^

    암튼, 새내기 블로거님께서는 선배님 말씀을 새겨주시기 바랍니다. ㅋㅋㅋㅋ 이러고 있죠.
    오늘 계속 도망다니네. =3 =3 =3
  • 프로필사진 forest 2010.01.05 16:00 미리 찜해놓는 일빠는 무료라는 뜻이지요? ㅋㅋㅋ

    iami님, 지못미예요~ =3=3=3=3=3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1.05 16:38 신고 지못미! 지못미!
    ㅎㅎㅎㅎㅎ
  • 프로필사진 2010.01.05 16:02 아 도사님 ㅋㅋㅋㅋㅋㅋㅋㅋ 완전 팬 되겠어요 ㅋㅋ 원래도 팬이지만,,
    표정 정말 리얼 그 자체 ㅋㅋ

    가족 모두가 개그맨 모델 연기자 해도 될듯해요 ㅋㅋㅋ

    이번에 103년만의 눈이래요! ㅋ
    저도 정말정말 신나서 학원애들이랑 눈싸움 했는데
    다른분들은 눈때문에 여러모로 고생들 하시고..ㅠ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1.05 16:34 신고 진짜 말 젤 안듣게 생겼는데 잘 들어.
    촬영하기도 얼마나 편한지....
    '한 번 더 갑시다' 이러면 작은 놈들을 짜증내는데 잘 참고 촬영에 임하신다니깐.ㅋㅋㅋ

    41년 만의 눈 아니었니?
    나 태어나던 해, 내가 태어나기 딱 한 달 전의 기록을 이번에 깼다던데...ㅎㅎㅎ
  • 프로필사진 forest 2010.01.05 16:05 젤로 말 잘듣는 피리님~ 이리 망가져주시니 온 가족이 평화롭습니다.^^

    오랜만에 하루 휴가를 더 얻은 기분인데,
    마침 그날이 놀월이라 쫌 그러네요.
    라리님집은 화욜에 폭설이 내려주셔야 모두 출근을 안하시고 이리 뒹굴 수 있는데 말이죠.
    다음엔 화욜에 꼭 눈을 내려주십사 기도해주세요.
    그나저나 오늘이 더 추워서 꼼짝 못하겠어요. ㅜ.ㅜ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1.05 16:36 신고 아유, 직장이 걸어도 30분인데 화욜에 내려도 소용없었어요.ㅠㅠ 사실 어제도 새벽근무 하고 들어왔잖아.ㅋㅋㅋ

    현승이가 아까 '나는 짜장면 중에 지난 번에 털보 아저씨랑 먹었던 그 집이 젤 맛있는 것 같애. 엄마가 집에서 해주는 거 맛이 틀려' 라길래...
    '그 집 짜장면이 맛있는 게 아니라 털보 아저씨랑 먹어서 맛있었던 거야'라고 말해줬어요.

    두 녀석은 한반도의 공룡을 끼고 살아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采Young 2010.01.05 19:34 신고 아 진짜 베스트 오브 베스트 블랙 패밀리에요 ㅋㅋㅋㅋㅋ
    우리 횡앤쿡앤챙 도 사진에서 폼잡으라 치면 지기 싫은 족속들인데...ㅋㅋ
    도사님, 쌤, 챈,표정은 완전 퍼펙트 하고요.
    현승이는 2학년 때쯤에 컨셉 파악이 완벽해지리라 기대해봅니다 ㅋㅋ 살짝 아쉽네요 ㅋㅋㅋㅋ그래도 얼룩말로 단조로울 뻔한 의상 컨셉 속에 포커스를 준 점은 높이 삽니다.

    아 너무 느긋하고 행복해보이는 월요일이네요. ㅋㅋ
    저 스파게티 면속에 짧둑한 뻰네가 들어간 건 이제 좀 이해가 가는 점입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1.05 19:51 신고 쟤는 컨셉 파악해도 저럴꺼 같아.
    약간 몬가 분위기 딱 잡는 거 이런 걸 쑥스러워 하는 것 같기도 하고....

    아, 요즘 이런다. 도사님이랑 나랑 둘이 거실에서 커피 마시고 있으면 형광등 끄고 뻘건 조명 켜주면서.
    '아참! 잠깐! 분위기~ 분위기 파악~'ㅋㅋㅋㅋ
    '분위기'라는 말을 '파악'하고 같에 엮어서 배워가지고..ㅋㅋ
  • 프로필사진 2010.01.05 19:38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1.05 19:51 신고 쟤는 세상의 이치를 다 깨달은 애 같애.
    이딴 세상 뭐 별거 있냐는 거지~
    ㅋㅋㅋ
    내 참 가소로와서...
  • 프로필사진 횡~! 2010.01.05 19:39 비밀 시러시러시러 ㅠ,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1.05 19:52 신고 모~ 비밀 좋아하는구만...ㅋㅋ
  • 프로필사진 횡~!말고 챙 2010.01.05 20:00 ㅋㅋㅋ 어쩐지 댓글 다실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여기저기 구경하다 와서 또 박장대소 하고 가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hs 2010.01.05 21:07 참 재밌는 가족.^^
    무엇이든 하고자 하면 확실히 하는....^^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1.06 11:57 이거 확실히 한건가요?
    에잇! 더 확실히 할 수도 있었는데....^^
  • 프로필사진 BlogIcon 쥐씨 2010.01.05 22:18 신고 사/랑/해/요/검/은/콩/우/윳/빛/깔/도/모/챈/승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1.06 11:59 스/팸/댓/글/인/줄/알/았/어/요/
    도모챈승, 갠츄안타~
  • 프로필사진 myjay 2010.01.06 08:27 마지막 두 장 사진에...
    사무실에서 크게 웃을 수도 없고. 많이 난감했습니다.
    강도사님 화이팅입니다 정말...^^
  • 프로필사진 larinari 2010.01.06 12:00 우와~ 댓글 막 달려주셨네요.
    감사해요. ^^
    이상하게 도사님이 망거지면 두 배로 재밌단 말씀이죠.ㅋㅋㅋ
  • 프로필사진 hope 2010.01.11 13:32 오늘도 놀월인데.. 뭐하고 계신가요?^^
    전 수요일부터 감기가 시작되서리 몸살, 기침, 콧물.. 종합세트로 앓고
    신랑은 이전부터 감기였고 주말을 둘이 셋트로다가 시체처럼 눕고 자고 등등으로
    보냈디요. 지금은 아~ 하나님의 은혜로..(증말로)많이 나아져서.. 이렇게 컴 앞.. 헌데 저희를 보살피시던(?) 어머님께서 오늘 누우셨네요ㅠ.ㅜ
    다시금 은혜를 구하고 있어용.
    과연 이번주에 형님댁을 갈 수 있으련지..(가고자픈데)빈 시간을 미리 알려주삼ㅋ
    제 몸은 살아나고 있답니다~* 진실로 주의 은혜로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larinari 2010.01.12 19:38 신고 지난 주 안 움직이길 잘했네.
    여기 왔다 갔으면 귀한 며느님 감기 홈빡 들게 했다고 작은어머니 원성 들을뻔 했다. ㅎㅎㅎ
    회복되고 있어서 다행이네. 내일 내 커피 한 잔 마시면 깨끗하게 날거야.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