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누나 대접을 한다는 것 본문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누나 대접을 한다는 것

larinari 2012.07.06 19:27

그래. 솔직히 나도 누나 대접이 뭔 지 잘 모르겠다.
동생이 버릇이 없다며 하도 JR을 하셔서 딸 대접 차원에서 딸의 동생을 혼내긴 했다만....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사 엄마, 악마 엄마  (2) 2012.08.20
어린이를 멋대로 조종하는 어른  (4) 2012.08.07
누나 대접을 한다는 것  (2) 2012.07.06
나 엄마 안해!  (2) 2012.06.04
시인의 눈  (5) 2012.05.24
삶과 죽음  (5) 2012.05.07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