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늦가을 본문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늦가을

larinari 2014.12.01 08:04

 

 

 

 

늦가을

 

김 현승

 

 

밤이 빨리 찾아오고

아침은 늦게 찾아온다.

 

나무는 나뭇잎이 다 떨어졌다.

차는 눈 덮이듯 낙엽에게 덮여져있다.

 

겨울이 밤을 차지했다. 곧 낮과

아침까지 차지할 것 같다.

 

 

 

 

'어린 시인, 꼬마 철학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서리  (5) 2014.12.26
생각  (4) 2014.12.07
늦가을  (6) 2014.12.01
낙엽  (10) 2014.11.26
알람시계  (2) 2014.09.21
세 편의 시  (2) 2014.04.13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