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니 손으로 만들어 먹엇!(미니핫도그)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니 손으로 만들어 먹엇!(미니핫도그)

larinari 2007.06.30 10:16
'요리하는데 애들도 참여시켜 봐. 애들하고 일 주일에 한 번 정도 요리를 해보는 게 어때?'

하고 남편이 제안을 했다.

책에서 하란다고 하고, 남들이 한다고 따라 하는 건 참 별로다.

엄마 아빠가 창의적이어야 애들도 창의적인 삶을 보고 배우지.

남편이 간만에 이런 좋은 제안을 했는데 기꺼이 순종해야지. 암, 그렇고 말고....


요리는 유아교육에서 아주 쓸모있는 활동이긴하다.

물질의 변화등을 체험하고 관찰할 수 있으며,

언어발달을 돕고....기타 등등.

헌데 그런 거 다 집어 치고 일단 애들이 재밌어 한다는 거.


유아교육과 다닐 때는 요리활동 중에 아이들에게 어떤 질문을 할지에 대해서도 테스트를 받고 그랬던 것 같다.

뻔한 대답이 나오지 않게, 함께하는 아이들의 생각이 보다 확산적이 되게, 재밌게(난 이게 젤 중요하다) 질문을 쥐어 짜내면서

아이들과 요리를 한다.


쉬운 것 부터 조금씩 조금씩.


이번에는 미니 핫도그.

인터넷 어디선가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핫케잌 가루에 계란 풀어 채윤이가 하듯 손이 안 보일정도로 휘저어 섞어야 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하고 입하고 코하고 싸이즈가 다 똑같은 저 아그를 보소.

이쑤시개에 쏘세지 하나 꽂는데 저리도 진지하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나 세 개 꽂을 동안 한 개 꽂았는데 그나마 저렇게 삐뚤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쑤시개에 꽂은 쏘세지에 핫도그 옷 입히는 거 엄마가 해봐도 재밌드만요.

핫도그 아줌마가 된 것 같고요.

이 시점에서 예전에 예진이한테 배워서 채윤이 현뜽이 함께 한참 불러댔든 '핫도그 아줌마' 노래가 생각나네요.


핫도그 아줌마 핫도그 주세요

이왕이면 큰 걸로 주세요

케챱도 뿌려주세요. 칙칙♬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름을 살짝 두르고 구워야 했을것을...

핫도그는 원래 다 튀기는 건줄 알고 기름 달궈 집어 넣었더니 바~로 새까맣게 탔어요.

첫 작품 실패하고 다시 시도했어도 사실 약간씩 탔네요.

근데 실수하는게 더 재밌어요. 덕분에 첨부터 다시 하는 거이 김채윤은 더 좋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씩 탄 듯한 미니 핫도그.

그래두 있드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현뜽! 그렇다고 굳이 입 안에 있는 것까지 보여줄 필요는....쩜.....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떡 한 덩이의 행복  (0) 2007.06.30
무대뽀 정신 감자탕  (0) 2007.06.30
니 손으로 만들어 먹엇!(미니핫도그)  (0) 2007.06.30
공주마마 아침식사  (0) 2007.06.30
먹어두 먹어두 안 질리는 음식  (0) 2007.06.30
서방님 계시옵는 날엔  (0) 2007.06.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