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닭치찜 본문

음식, 마음의 환대

닭치찜

larinari 2017.07.01 19:16



[비오는 토요일 저녁 어쩌다 신메뉴]


엄마 마트 가는데 같이 갈래?

(시험이 코앞이라 공부 빼고 뭐든 재밌는 중2) 그래 그래, 나도 엄마랑 장보러 가고 싶었어.

뭐 할 거야? 난 솔직히 지금 먹고 싶은 게 있는데..... 닭고기 같은 거야. 찜닭이나 그런 거.

아빠가 김치찜 먹고 싶다고 해서 김치찜 할 건데.

김치찜? 그래. 뭐, 나쁘지 않아.

(비 오는 골목을 터덜터덜 걸어 마트 앞에 다다랐을 때, 오랜만에 요리의 신이 오셨다.)

좋은 생각이 났어. 김치찜을 닭으로 하는 거야. 찜은 아니고 아무튼 어떻게 하면 될 거 같애.

진짜? 그렇게 할 수도 있어?

그럼! 일단 김치는 고기랑 푹 끓이면 무조건 맛있고. 김치가 맛있는 김치니까 성공예감!

닭치찜이야? (어쩌다 작명)

오, 닭치찜! 좋네. 닭치찜!

이름이 마음에 드는데. 뭔가 욕 같기도 하고.... 좋다.

맛도 있을 거야. 이거 완전 신메뉴 탄생!

엄마, 왠지 닭치찜은 밥도둑이 될 것 같애.



닭치찜은 완성되었고,

아닌 게 아니라 닭치찜은 밥솥의 밥을 마구 훔쳐가는 도둑놈이 되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꾸덕꾸덕 말려서 까노름한 불에  (0) 2017.11.16
어쩌다 어른  (2) 2017.10.27
닭치찜  (0) 2017.07.01
어?!향육사  (2) 2016.12.17
초록 흰죽  (0) 2016.08.22
세월 찜닭  (2) 2016.06.2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