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

당신의 빈 자리 본문

JP&SS 영혼의 친구

당신의 빈 자리

larinari 2007.06.30 10:34


 


 


남편이 없어서 더욱 휑한 거실.

낮이나 밤이나 음악이 채우고 있지만 그러도 허전한 건 사실이다.


어느 날 밤.

이 휑한 거실의 저 자리를 기도로 채워야 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아이들을 일찍 재운 밤, 식사 준비 시간에 여유가 있는 아침.

저 자리를 기도하는 자리가 되도록 하기로 마음 먹었다.


아침 7시 30분이면 문자를 알리는 멜로디가 핸펀에서 울린다.

천안에서 오는 사랑의 모닝콜이다. 남편이 새벽기도 마친 시간에 보내주는.

'기도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당신의 하루를 위해서 기도했다'

'일어나세요. 당신을 위해 멋진 하루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당신을 위해서 기도합니다'

주로 이런 내용이다.


히브리어 공부에 지친 남편이 그나마 위안을 얻는 것은 새벽기도라고 했다.

아침 잠 많은 김종필씨가 이렇게 새벽기도를 하게 될 줄 누가 알았을까?

(하도 우리 부부가 기도를 안 해서 신학교 보내신 건 아닐까?ㅡ.,ㅡ)


남편과 주중에 함께 있지 못하고,

주말에는 설교 준비와 교회 일로 제대로 얼굴을 마주하지도 못하는 요즘 정서적으로 더 힘든 건 사실이지만 예전보다 덜 행복한 것 같지는 않다. 어제 남편이 다니던 사무실 근처에서 장을 보면서 그런 생각을 했다. 그 마트에서 퇴근 후 만나기도 하고, 가끔 점심도 같이 먹던 그 때 참 좋았는데...그 때 좋았는데 지금 그러지 못한다고 더 불행한 것을 아닌 것 같다.


무엇보다 가장 감사한 건.

우리 부부에게 늘 2% 부족했던,

(아니 98% 부족했던? - 남편의 표현이다)

기도의 삶을 조금이나마 살 수 있다는 것.

남편의 빈 자리를 다른 어떤 것이 아닌 기도로 채울 수 있다는 것이다.


기도를 하면서 만나는 남편은 훨씬 더 사랑스럽다.^^



'JP&SS 영혼의 친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안해는 남자의 언어(남편 글)  (0) 2007.06.30
강한 남편 만들기  (0) 2007.06.30
행복감에 푸욱 빠진 남편  (0) 2007.06.30
당신의 빈 자리  (0) 2007.06.30
내 남자친구와 일박 여행  (0) 2007.06.30
신혼이 끝났음을 선언  (0) 2007.06.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