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이렇듯 꾸물꾸물한 날엔 덩달아 같이 꾸물거리자.

늦잠 자고 일어나 아침은 대충 넘기며 꾸물거리자.

배가 고프기 시작하면 큰 냄비에 멸치를 이따만큼 때려 넣고 육수를 내자.

국물 떡볶이를 만들자.

앗, 꾸물거리지 말자. 온라인 수업 중인 아이의 점심시간이 끝나간다.

떡, 소시지, 곤약, 어묵, 양배추, 당면.

냉장고에 있는 한 줌씩 남은 모든 걸 털어 넣어서 끓이자.

양이 많아 담을 그릇이 없다면 대야에 담자.

대야 떡볶이를 먹자.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으면 세수라도 하자.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본듯해도신상  (0) 2020.10.03
옛날 사람 황도  (0) 2020.09.17
대야 떡볶이  (0) 2020.09.07
마지막 잎새  (2) 2020.08.31
백수들 백숙  (0) 2020.08.26
냉라면(feat. 만두도있겠지)  (0) 2020.08.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