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생신 날.
엄마가 육류를 안 좋아하셔서 고기 대신으로 세일하는 대하를 샀다.
그냥 구울려고 했는데
엄마가 기대에 찬 목소리로 "꽃게찜 안 하냐?"
하시는 말씀에 바~로 꽃게찜 대신으로 대하찜을 했다.

'꽃보다 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같은 엄마 되기  (12) 2007.10.27
홍옥과 엄마 생각  (15) 2007.10.19
아버지, 남편, 또는 아내, 엄마의 죽음  (0) 2007.07.08
울 엄마  (0) 2007.07.07
완전 시트콤 우리 엄마  (0) 2007.07.03
대하찜  (0) 2007.06.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