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또....
이것은....
교회 근처 '봉평 메밀촌'에서 먹어 본 '더덕 불고기'라는 것으로서...
더덕을 두드려 양념한 것과 불고기, 그리고 버섯류의 야채를 전골식으로 끓여서 먹는 요리가
되겠습니다.

헌데 집에 버섯이 없는 관계로 뜬금없는 브로콜리와 배추속을 넣어 다소 언밸런스의 컨셉이 된 것을 인정하는 바입니다.
남편을 아끼시는 교수님께서 울릉도 집회를 다녀 오시면서 가져다 주신 더덕인데....
그걸 주시면서 '사모님이 몸이 안 좋다니 이것을 반드시 갈아 드시도록 하여 속히 회복하도록 하시오~'라고 지엄하게 명하시진 않았고 '그저 갈아서 사모님 드시게 하라' 고 하셨다 합니다.
갈아서 먹는다면 '혹시 마?' 라고 생각했지만 아닌 것 같고....혹시 산삼? 이라는 생각도 해봤지만 것도 아닌 것 같고...해서 시어니님을 몇 쪽 같다 드리고는 이름을 여쭈었더니 '더덕'이라 하셨습니다.
그리고 무~슨 더덕을 갈아서 먹냐? 하셨습니다. 아무래도 갈아서 먹는 것은 옳지 않은 것 같았고.... 양념을 해서 구워먹는 것이 순리인 듯 하였습니다.
헌데 양념한 더덕을 구워서 먹어보긴 했으나 손질은 해 본 적이 없는지라 역시 시어머님께 여쭈어 '일단 까서, 썰어서, 두드려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아~따. 이거 까서 두드리는 일이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이게 까다보니 진액이 엄청 나오면서 손과 칼이 온통 돼지표 본드를 바른 듯 하였습니다. 설겆이를 하시던 도사님께서 칼에 붙은 끈끈한 것을 닦으시다가 손톱과 함께 손을 베어 내시는 (아흐~) 옥체를 상하시는 불상사가 일어나기도 하였답니다.

암튼, 많은 사연을 안고 더덕을 손질하여 고추장 양념을 맛있게 했는데 그저 불에 구워 먹는 것으로는 좀 아쉬워서 봉평 메밀촌에서 제일 비싸게 팔고 있는 더덕불고기를 시도하였습니다. 애들은 불고기 먹고, 어른은 더덕이랑 불고기 둘 다 먹고....하니 모두에게 이로운 한 끼 식사였습니다.

'음식, 마음의 환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레임, 기대, 공감  (10) 2008.05.29
쑥개떡 한 판  (14) 2008.05.23
더덕 불고기  (14) 2008.04.27
MSG보다 더 나쁜 걸 넣어 만든 음식  (21) 2008.03.30
만두부인 속 터졌네  (10) 2008.03.25
과유불급 떡볶이  (8) 2008.02.17
  1. BlogIcon 털보 2008.04.28 07:41

    저도 어렸을 때 고향의 뒷산에서 엄청 큰 더덕을 한 뿌리 캐어 그냥 생으로 고추장에 찍어 먹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의 효험으로 그나마 지금 이 정도로 건강한가 아닌가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가 듣기로는 오래된 더덕은 어설픈 산삼보다 낫다고 들었습니다. 부디 좋은 효험이 있으시길. ㅋㅋ

    • larinari 2008.04.29 22:14

      효험이 있었는지 오늘 병원에서 반가운 소식을 들었어요.
      ^^
      이번에 제주도 갔을 때 천지연 폭포 어느 숲에서요 어디서 알싸한 향이 나는 거예요. 남편이 그러대요. 주변에 어딘가에 더덕이 있는 거라고요. 그렇게 향이 강하다니 놀랐어요.

  2. hayne 2008.04.28 08:37

    와~ 요리는 삶이 더덕을 모르신다! 이거 특종감이다.
    진액이 그리 많이 나올정도면 아주 신선하다는건데.
    더덕 무지 비싸서 우린 잘 못사먹거든.
    고추장양념해서 구워먹는것도 맛있지만 털보님말씀대로 적당히 얇게 썰어 고추장 찍어먹으면 제맛이지.
    신선한건 쌉쌀이 아니라 달달하더라고.

    사진상 완전 요리집요리 같구려~

    • larinari 2008.04.29 22:16

      이런! 완전 돼지목에 진주였네요.
      정말 진액 끈끈하고 향도 강했어요.
      이제 와서 왤케 아깝죠?
      썰어서 고추장 찍어 먹는 거 다시 해보고 싶당!ㅎㅎㅎ

  3. h s 2008.04.28 08:48

    더덕.
    그 향과 약간 쌉싸름하던가?그 맛이 정말 좋지요.
    우리 어릴 때는 정말 많이 먹었는데....
    털보님 말씀대로 저도 그래서 건강한게 아닌가?생각합니다.
    온 식구들의 건강이 한층 좋아졌을겁니다. ^^

    • larinari 2008.04.29 22:16

      그걸 먹어서인지 목이 생각보다 많이 좋아졌대요.ㅎㅎㅎ

  4. 미세스 리 2008.04.28 12:19

    고모..
    점심시간 직전인 지금..
    조카를 너무 자극하는 사진이옵니다 ㅋㅋ

    오늘은 김현뜽 태어나신 날!!
    이쁜~ 아들 낳으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고모!

    저녁에 김현뜽과 축하기념통화 한번 해야겠네요 ^^

    • larinari 2008.04.29 22:17

      우리 집 안 기념이 지킴이!^^
      땡큐!

  5. BlogIcon forest 2008.04.28 13:13

    우와~ 그 비싼 더덕을... 쩝쩝^^

    요즘 좀처럼 국내산 더덕을 만나기가 쉽지 않지요.
    시골 장터에서 파는 더덕도 중국산이 대부분이라던데...

    몸보신이 좀 되셨는지요?^^

    • larinari 2008.04.29 22:18

      이번에 제가 먹은 더덕은 국산이 분명한 것 같아요.
      그리고 몸 보신 제대로 된 것 같고요.ㅎㅎ

  6. BlogIcon myjay 2008.04.28 23:15

    다시는 밤에 들어오지 않으리..ㅜㅜ
    그나저나 팀블로그에도 글 좀 올려주세요. 네??^^

    • larinari 2008.04.29 22:19

      지송!
      요즘 몸이 딸리다보니 여기 관리하는 것도 벅차서요.
      분발하겠습니다.^^;

  7. 진지남 2008.04.29 12:01

    엊그제 목원들이랑 농구를 무려 4쿼터까지 뛰었건만
    심장의 압박이 없었던 걸 보니
    충분히 효력이 있었던 것 같구료
    에~ 부인~
    이번주엔 또 무얼 차리실려나 무척 기대되오 ^^

    • larinari 2008.04.29 22:21

      에~ 이번 주엔 결혼기념일도 있고 한데...
      무얼 차려주길 기대하지 마시고,
      어디 멋지고 맛난 곳에 데려갈 생각을 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하옵니다.
      소녀, 지난 생일의 슬픈 기억을 아직 잊지 못하고 있사옵니다. 기회가 있을 때 만회하셔야 할 줄 아뢰오~

+ Recent posts